[인천] “I Love You~~:”
작성자 : ocatholic 조회수 : 157



[인천] “I Love You~~:”

-------------------------------------------------------------

어떤 게으른 신자가 주일 미사에 빠졌습니다. 그리고 그는 하느님께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주님, 꼭 성당에 가야만 복을 주시는 것이 아니지요? 제가 오늘은 사정이 있어서 성당에 가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사랑 가득하신 당신께서는 오늘 저에게 미사를 참석 한 사람보다도 더 멋진 메시지를 전해 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따라서 저는 지금 눈을 감고 성경을 어느 곳이든지 펼쳐서 손가락으로 딱 짚겠습니다. 그리고 그 말씀을 제게 주신 것으로 믿어 그대로 따르도록 하겠습니다. 그런데 이왕이면 좋은 말씀을 주소서. 물질의 복을 받으라든지, 장수의 복을 받으라는 그런 말씀을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크게 심호흡을 한 뒤에 그는 성경을 펼쳐서 손가락으로 아무 곳이나 딱 짚었습니다. 근사한 말씀이 나올 줄 알았지요. 그러나 그가 짚은 곳에는 이런 구절이 있는 것입니다.

‘스스로 목매달아 죽었다.’(마태오 27,5)

그는 깜짝 놀랐지요. 그래서 하느님께 따지듯이 말합니다.

“하느님, 어쩌면 이럴 수 있습니까? 제가 좋은 것을 달라고 했지, 이렇게 나쁜 대목을 달라고 했습니까? 다시 한 번 하겠습니다. 이번에는 진짜로 좋은 것을 주셔야 합니다.”

그리고 다시 성경을 펼쳐서 손가락으로 아무 곳이나 짚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이런 대목이 나왔다고 하네요.

‘너도 가서 그렇게 하여라.’(루가 10,37)

우리들은 이렇게 자기 위주의 생각과 판단만을 고집합니다. 심지어는 하느님께도 내 생각과 판단을 따르라고 강요한 적도 참으로 많습니다. 그래서 내 뜻대로 되지 않으면 성당에 나가지 않겠다는 협박도 어떤 분에게 종종 듣게 됩니다. 그러나 그러한 모습이 주님께서 원하시는 모습일까요?

오늘 복음에서 주님께서는 바리사이파 사람들의 질문, “선생님, 율법들 중 어느 계명이 가장 큰 계명입니까?”라는 질문에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님이신 너희 하느님을 사랑하여라.’ 이것이 가장 크고 첫째가는 계명이고,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여라.’ 한 둘째 계명도 이에 못지않게 중요하다.”라고 말씀하십니다.

결국 사랑의 계명이 가장 중요하다는 말씀입니다. 그런데 우리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요? 하느님과 이웃 사랑이 아니라, 자기 사랑만을 생각하는 것은 아닐까요? 그래서 끊임없는 욕심을 부리고 있으며, 그 욕심으로 사람들과 하느님을 판단하고 단죄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요?

고양이와 개는 만나기만 하면 서로 싸웁니다. 그 이유를 서로 신호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어떤 인류학자가 설명을 했습니다. 즉, 개는 기분이 좋으면 꼬리가 위로 올라가고 기분이 나쁘면 꼬리가 아래로 내려가는데, 고양이는 정반대라는 것이지요. 따라서 이런 상상을 할 수 있지요.

개가 고양이에게 “I Love You~~”하면 사랑을 표시하면서 꼬리가 위로 올라갑니다. 하지만 꼬리가 위로 올라가면 고양이에게는 기분이 나쁠 때라는 표시라는 것이지요. 그래서 고양이는 “왜 너는 나만 보면 기분이 나쁘다고 하는거야?”하면서 개에게 달려든다는 것이지요. 그리고 이렇게 달려드는 고양이를 어떻게 사랑할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서로 만나면 싸운다는 것입니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사랑의 계명을 실천하는 방법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바로 자기만의 신호를 버리는 것입니다. 자기 안에 간직하고 있는 욕심과 이기심이라는 신호를 버릴 때만이 진정한 사랑을 나눌 수가 있는 것입니다.

오늘은 나만의 신호가 담겨있지 않은 진짜 사랑을 한번 해보면 어떨까요?

---------------------------------------------------------------

▥ 인천교구 조명연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