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원주] 종말론적인 삶이란?
작성자 : ocatholic 조회수 : 121

[수원] 종말론적인 삶이란?

------------------------------

예수님은 예루살렘의 파멸과 세상의 종말에 대한 무서운 말씀을 하시면서 그 시기가 언제인지 미리 알아서 대비하라고 비유를 들어 말씀하신다. "저 무화과나무와 모든 나무들을 보아라. 나무에 잎이 돋으면 그것을 보아 여름이 벌써 다가온 것을 알게 된다. 이와 같이 너희도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하느님의 나라가 다가온 줄 알아라"(29-31절)하시고 예루살렘의 파멸과 예수님께서 다시 오시는 때를 미리 알아서 대비하라 하신다. 즉 이 말씀은 우리가 많이 들어온 말씀으로 마지막 때가 언제인지 모르니 항상 깨어 있으라는 말씀이다.

예루살렘은 예수님의 말씀대로 그 말씀을 들은 그 세대가 가기 전, 70년에 파괴 되었지만, 예수님의 재림은 즉 성서가 말하는 세상의 종말은 아직 오지 않고 있다. 예수님의 말씀대로 그 시기의 징표는 알 수 있으나 그 날은 하늘의 천사들도, 사람의 아들도 모르고 하늘에 계신 성부만이 아신다고 하였다. 이 세상 종말이라고 하는 것은 하느님의 벌로서가 아니라,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방향으로의 새로운 세계를 완성하시는 과정으로서의 죄 많은 인간들과 세상이 겪어야 하는 진통의 모습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 결정적인 모습은 마태 25장에서 말씀하시 듯이 당신이 구원하신 온 세상을 성부께 바치는 날이며 당신을 따른 모든 이들과 함께 새로운 축복의 영원한 나라로 들어가는 구원의 완성으로 나타나 있다.

그러므로 우리가 여기서 신경을 써서 걱정해야 할 것은 세상의 종말이 언제 올 것인가를 생각하는데 있는 것이 아니다. "도적과 같이 오겠다!"고 예수님은 말씀하지 않으셨는가? 오히려 우리는 나 개인의 죽음, 내 자신의 심판과 종말을 어떻게 맞이하여 끝맺어야 할 것인가, 어떻게 그 종말에 대비하여야 할 것인가를 더 걱정하고 염려해야 할 것이다. 그 날이 언제 오더라도 그 날을 맞이할 수 있도록 우리는 지금의 이 순간을 하느님의 자녀로서 신앙인으로서 충실히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종말론적인 삶이다. 이것은 주님의 말씀대로 항상 깨어 있는 삶이며, 예수님께서는 항상 깨어 기도하라고 하신다.

그 때 그 날은 공포와 기쁨, 영광이 이 세상에 함께 있던 것을 분명하게 둘로 가르시는 때인데, 그것은 그 때만의 일이 아니라 지금의 삶의 태도와 계속 연결되어 있는 결과라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그래서 흥청대며 허송세월을 보낸다든지, 쓸데없는 세상 일로 마음을 빼앗기는 등 지금의 행동이 초래할 불행을 면하기 위해서는 그 때가 언제인지는 분명히 모르나 분명히 번갯불처럼 닥쳐올 것이기 때문에 지금부터 항상 깨어 기도하라고 말씀하시는 것이다. 우리의 삶을 언제나 종말론적인 삶으로 이어가면서 항상 깨어 있는 우리 되도록 노력하자. 이 깨어 있는 삶이 우리를 항상 그분 안에 있게 하고 그분 안에서 진정한 기쁨과 평화를 누리며 살아갈 수 있게 해 줄 것이다. 이것이 하느님의 나라를 이루며 사는 모습일 것이다.

--------------------------

수원교구 조욱현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