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어진 십자가를 사랑으로 짊어질 때
작성자 : ocatholic 조회수 : 858

▬ 주어진 십자가를 사랑으로 짊어질 때

사랑받는 자 마카리우스가 꿈을 꾸었는데, 그 꿈속에서 주님이 더없이 힘겹게 십자가를 지고 가시는 것이었습니다. 이를 본 마카리우스는 주님께로 달려가서 십자가를 대신 져 드리겠노라고 말씀드렸습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주님은 그가 안중에도 없다는 듯이 십자가를 지고 묵묵히 걸어가실 따름이었습니다. 마카리우스는 또다시 주님께로 달려가 간청했습니다. “주님, 제발 저에게 십자가를 넘기십시오.”

그러나 이번에도 주님은 그를 모른 체 하시며 십자가를 양어깨로 무척 힘들게 걸쳐 매고 묵묵히 걷기만 하셨습니다. 마카리우스는 가슴이 아프고 당혹스러웠지만, 그래도 끈기 있게 주님 곁을 따라붙으며 십자가를 넘겨 달라고 다시 한 번 애원했습니다. 그러자 이윽고 주님은 여전히 십자가를 양어깨에 둘러맨 채 발걸음을 멈추더니 마카리우스에게로 몸을 돌리셨습니다. 그러고는 마카리우스가 당신을 처음 목격했던 자리를 손으로 가리키며 다정하게 말씀하셨습니다. “아들아, 이것은 내 십자가란다. 네가 조금 전에 내려놓은 네 십자가는 저기 있지 않느냐? 내 십자가를 져 주려고 하기 전에 네 십자가부터 져 나르려무나.”

사랑받는 자 마카리우스는 뒤로 돌아 주님이 가리키신 지점으로 달려가 보았습니다. 거기에는 그의 십자가가 모래 바닥에 나둥그러져 있었습니다. 그는 얼른 그 십자가를 걸머지고 주님이 기다리시는 곳으로 되돌아왔습니다. 와 보니 놀랍게도 주님의 어깨에 걸려 있던 십자가가 온데간데없었습니다. “주님, 주님의 십자가는 어디로 간 겁니까?” 마카리우스가 주님께 물었습니다. 주님은 빙긋이 웃으며 대꾸하셨습니다. “아들아, 네가 사랑으로 네 십자가를 질 때는 내 십자가를 지는 것이나 진배없단다.”

우리에게 주어진 십자가를 외면하지 않고 사랑으로 짊어질 때, 우리가 바로 오늘의 키레네 사람 시몬이 되어 주님과 동행하는 제자가 된다는 것을 기억하며 이 거룩한 성주간만이라도 제자로서의 삶을 충실히 살아가도록 노력합시다.

▮ 대전교구 민병섭 바오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