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체신비 공경 규정에 관한 훈령
작성자 : ocatholic 조회수 : 2701

성사경신성성 훈령 / 성체신비 공경 규정에 관한 훈령 / 1980년 4 월 3 일, 로마

성사경신성성에서 작성된 이 지침은 1980년 4월 17일에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께서 인준하셨고 당신의 권위로 확인하셨고 이를 공표하여 모든 관계자들이 준수하도록 명하셨다. - 장관 James R. Card. Knox, 차관보 Virgilio Noe


머리말


1. 1980년 2월 24일자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주교들과 그들의 사제들에게 다시금 성체성사의 무한한 선물(Inaestimabile Donum)에 대하여 심사숙고한 공한을 보냈다. 이제 성사경신성성은 이 공한에 의거하여 이 위대한 신비의 공경에 관한 몇가지 규범을 정하여 주면서 주교들의 주의를 환기시키는 바이다.

그러나 여기에 제시된 지시사항들이 이미 교황청으로부터 제2차 바티칸 공의회 후에 공포된 성체성사에 관한 문헌들 안에 들어 있는 모든 규정들의 종합은 아니다. 이러한 규정들, 특히 [로마 미사경본](1975년), [미사없는 영성체와 성체신심 예식서](1973), [성체신비 공경에 관한 훈령](Eucharisticum Mysterium, 1967. 5. 25), Memoriale Domini(1969. 5. 29), Immensae Caritatis(1973. 1. 29), Liturgicae Instaurationes(1970. 9. 5) 문헌들에 제시된 지침들은 그대로 유효한 것이다.

본 성성은 전례쇄신의 많은 긍정적 성과에 대하여 크게 기뻐하며 시인하는 바이다. 즉 전례적 신비들에 더욱 능동적이며 의식적인 신자들의 참여, 모국어의 활용으로 인한 교의와 교리해설의 강화, 풍요로운 성서의 봉독, 전례생활의 공동체 의식의 성장, 그리고 현실생활과 경신예배, 전례적 신심과 사적신심, 전례와 대중적 신심행사 간의 간격을 메우는 성공적인 노력 등이다.

그러나 이러한 고무적이고도 긍정적 면에도 불구하고 전세계 가톨릭교회의 여러 지역으로부터 보도된 다양하고 빈번한 남용에 대한 우려를 숨길 수 없다. 즉 이러한 것들은 각자 맡은 역할의 혼동, 특히 사제적 직무와 평신도들의 역할(성찬기도의 무분별한 합송, 평신도에 의한 강론, 사제의 안이한 몰이행으로 인한 평신도의 성체분배 등), 성스러움(聖性)에 대한 의미의 급증하는 상실(전례예복의 폐기, 실제적 필요성이 없이 성당 밖에서 거행되는 미사성제, 성체성사에 대한 존경과 존중의 결핍 등), 전례의 교회론적 성격의 몰이해(사적 텍스트의 사용, 인준받지 않은 성찬기도의 중식, 사회적 및 정치적 목적을 위한 전례 텍스트의 조작) 등이다. "교회를 대신하여 교회가 하느님으로부터 부여된 권위에 의해 부과하고 교회 안에서 관습화된 것에 반대해서 하느님께 경배를 올리는 자는 僞證罪를 범한다"(Sum. Theo., II-II q. 93 a. 1).

이러한 처사들은 어떠한 것도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없다. 그 결과란-그러한 실수를 범해서는 안되지만-교회내에 신앙과 경신례의 일치의 손상이며 교의적 불확실성, 하느님 백성 가운데 스캔들과 혼란을 초래하고 결국 강력한 반발을 거의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신자들은 진실된 전례로의 권리를 갖고 있다. 이는 교회가 요망하고 규정하는 전례며 실제로 여러 지역과 혹은 백성의 여러 단체들 안에서 소위 사목적 요구에 따라 적응될 수 있는 대목을 지시한 전례다. 불법적 실험과 변경과 창작은 신자들을 당황케 한다. 인준되지 않은 텍스트의 사용은 '기도의 법칙과 믿음의 법칙'간의 필연적 관계의 손실을 의미한다. 이 점에 대하여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권고를 상기시켜야 할 것이다 : "그러므로 그외에 어떤 이도 비록 그가 사제일지라도 자기 권위로 전례에 어떤 것을 첨가하거나 혹은 삭제하거나 변경하지 못한다"(전례헌장22항3). 그리고 교황 바오로 6세도 다음과 같이 언명했다 : "임의적 실험으로 자행하는 쇄신의 이점을 추구하는 자는 누구나 정력을 소모하고 교회의 의도를 거스르는 것이다"(바오로 6세, 1973. 8. 22 연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