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여, 당신은 하느님이시고 우리에게 모든 것이 되십니다
작성자 : ocatholic 조회수 : 2233

주여, 당신은 하느님이시고 우리에게 모든 것이 되십니다

형제들이여, 살아 계신 물만이 아니라 영원한 생명과 빛의 샘이신 생명 자체께서 불러 주시는 그 소명을 좇아가도록 합시다. 그 샘에서 지혜와 생명과 영원한 빛이 흘러 나옵니다. 생명의 조성자는 생명의 근원이시고 빛의 창조주이시며 빛의 근원 자체이십니다. 그러므로 보이는 것을 멸시하고 세상을 초월하며, 슬기롭고 이성 있는 물고기처럼 하늘 가장 높은 데에서 빛과 생명의 샘, 살아 계신 물의 근원을 찾읍시다. “거기서 샘물처럼 솟아올라 영원히 살게 하는 물”을 마실 것입니다.

자비하신 하느님이여, 성실하신 주여, 당신께서 나를 이 샘에로 불러 주시어 내가 당신을 목말라 하는 이들과 함께 살아 있는 샘에서 흘러나오는 생명수를 마실 수 있고 그것의 더할 바 없는 단맛으로 흥겨워하면서 항상 당신께 매달려 다음과 같이 말했으면 합니다. “살아 있는 물의 근원은 얼마나 달콤한지요. 샘물처럼 솟아올라 영원히 살게 하는 그 물은 결코 다 떨어지는 일이 없나이다.”

주여, 우리가 갈망해야 하는 이 샘, 곧 우리가 늘 마실 수 있어도 늘 목말라 해야 하는 이 샘은 바로 당신이십니다. 주 그리스도여, 우리에게 항상 이 물을 주시어 우리 안에 샘물처럼 솟아올라 영원히 살게 하는 물이 되게 하소서. 주여, 제가 청하는 이 은혜는 참으로 큽니다. 이것을 누가 모르겠습니까? 그러나 영광의 왕이신 당신은 큰 은혜를 주실 줄 알고 또 큰 것을 주시기로 약속하셨습니다. 당신보다 더 위대한 것은 없습니다. 주님은 우리에게 당신 자신을 주시고 우리를 위해 희생되셨습니다.

그러므로 주여, 비오니, 우리가 당신 외에 다른 그 어느 것도 찾지 않도록 우리가 사랑하는 당신이 누구이신지를 알게 해주소서. 주여, 당신은 우리에게 모든 것이 되십니다. 당신은 우리의 생명, 우리의 빛, 우리의 구원, 우리의 양식, 우리의 음료, 우리의 하느님이십니다. 우리 예수여, 비오니, 우리 마음에 당신 영의 숨을 불어넣어 주시고 당신의 사랑으로 우리 영혼을 꿰뚫으시어 우리가 진실로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게 해주소서. “내 영혼이 사랑하는 분이 누구이신지를 알게 해주소서. 나는 당신의 사랑으로 상처를 입었나이다.”

주여, 비오니, 그 상처를 내 안에 새겨 주소서. 사랑으로 상처 입은 영혼은 참으로 행복합니다. 그는 샘물을 찾아서 물을 마십니다. 목말라 하면서 늘 마시는 그 영혼은 마시면서 언제나 목말라 하고 또 욕구하면서 언제나 만족을 느낍니다. 그 영혼은 상처를 입음으로 회복되고 사랑함으로써 늘 찾는 것입니다. 하느님이시고 주님이시며 자비로운 의사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여, 내 영혼의 심부를 치료해 주는 이 상처를 입게 해주소서. 당신은 성부와 성령과 함께 세세에 영원토록 하느님이십니다. 아멘.  

성 골롬바노 아빠스의 ‘지침서’에서 (Instr. 13, De Christo fonte vitae, 2-3: Opera, Dublin 1957, 118-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