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가톨릭이란?

전   례

성   사

교   리

신   학

기도문

용어사전

인물100

소공동체

신자생활

국내성지

국외성지

성   당

수도회

피정지

성화포토

이것이 가톨릭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안내 > 이것이 가톨릭

이것이 가톨릭 코너 ( 인천교구 차동엽 신부님[미래사목연구소 소장]이 가톨릭신문에 실은 내용입니다...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5 41.6%
2. 신앙인 안중근 / 안중근 의사 조카 며느리 생존
조회수 | 2,184
작성일 | 09.03.14
안중근 의사의 조카며느리 안로길(루시아·97) 여사가 중국 땅에서 가톨릭교회의 보호 아래 생존하고 있음이 확인됐다.

이 같은 사실은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을 맞아 안 의사의 활동 무대였던 중국 일원 취재에 나선 본보 특별취재팀에 의해 밝혀졌다.

안 여사는 안중근 의사의 사촌 동생 안홍근의 셋째 아들 안무생의 아내로 중국에 생존하고 있는 안 의사의 유일한 친인척이다. 현재 안 여사는 헤이룽장성의 성도인 하얼빈시 중심지역인 난강구(南崗區)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교회의 보호를 받으며 신앙을 이어오고 있다.

안 여사의 원래 성은 차(車)씨였지만, 안 의사의 삶과 정신을 흠모해 스스로 안씨로 성을 바꿔 부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여사의 생존 소식은 그야말로 우연한 기회에 확인됐다. 지난 2000년 헤이룽장 중의약대학병원 입원 중이던 최선옥 수녀(전 가톨릭대 성모자애병원장)가 노환을 앓고 있던 안 여사가 같은 병원에 입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다시 한국 교회와의 오랜 인연이 이어지게 됐다.

최 수녀가 처음 만났을 당시 안 여사는 오랜 감옥 생활 등으로 심장병과 관절염 등 대여섯 가지 질환에 치매까지 앓고 있었다.

최 수녀는 한국 교회 신자들의 도움으로 안 여사를 병원 기숙사에 모시기 시작했으며, 2006년 11월 하얼빈 현지에 무의탁노인들을 위한 양로원을 열면서 지금까지 안 여사와 함께 생활해오고 있다. 안 여사는 이가 다 빠지고 오른쪽 귀만 겨우 들릴 정도지만 지금도 손수 콩을 삶아 된장을 만들어 먹을 정도로 정정한 편이다.

안 의사의 의거를 가능하게 한 천주교 신앙으로 인해 자신 또한 40년 넘게 옥살이를 하는 등 인생의 대부분을 역경 속에 지내온 안 여사는 지금도 자신의 신앙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보전하려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기자와의 만남에서 “남편 묻을 때도 눈물을 안 흘렸는데 안중근 의사의 죽음은 생각할 때마다 눈물이 난다”면서 “안 의사의 순국은 십자가상에서의 죽음”이라고 말했다.

안 의사의 삶을 비롯해 신앙 속에서 함께 해온 자신의 행적을 비교적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는 안 여사는 비석 세우는 일을 꼭 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 비석에 담길 내용이 무엇인지 정확히 밝히지 않았지만 마지막 만남에서 “순국 안 도마 알렐루야!”를 외치던 안 여사의 모습에서 하느님 나라를 향한 그의 마지막 뜻이 읽혔다.

가톨릭신문 2009-03-15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3. 신앙인 안중근 /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에선 무슨 일이? 
!   2. 신앙인 안중근 / 안중근 의사 조카 며느리 생존 
!   1. 신앙인 안중근 / 겨레·교회 사랑한 평신도 선구자 
21   한국교회가 거행하는 한가위 미사의 의미는  41
20   021.나자렛 생활의 의미  2328
19   020.예수님의 탄생  2672
18   019.동정녀 잉태  2285
17   018.그리스도교 신앙의 핵심  1415
16   017.원죄교리의 핵심  1848
15   016.원죄란 무엇인가?  3463
14   015.원죄교리의 출발점  1664
13   014.원조들의 첫 범죄  1375
12   013.인간의 창조  1582
11   012.천사들의 창조  1706
10   011.창조에 관한 교회의 공식적인 가르침  1597
9   010.성서에 나타난 창조교리  4620
8   009.창조에 대하여  1452
7   008.하느님의 전지전능하심과 예정설  1689
6   007.하느님은 어떤 분이신가? (성서적 관점)  1823
5   005.신앙이란 무엇인가? 1  [1] 1890
1 [2]
 

 

이것이 가톨릭 코너 ( 인천교구 차동엽신부님[미래사목연구소 소장]이 가톨릭신문에 실은 내용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