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교회법

교회사

공의회

문   헌

담화문

사목교서

♣ 현재위치 : 홈 > 문헌 자료 > 공의회

공의회 역사

공의회 문헌

공의회 해설

거룩한 전례에 관한 헌장

교회에 관한 교의 헌장

계시 헌장

현대 세계의 사목 헌장

매스 메디어에 관한 교령

일치운동에 관한 교령

동방교회에 관한 교령

주교들의 교회 사목직에 관한 교령

수도생활의 쇄신 적응에 관한 교령

사제 양성에 관한 교령

평신도 사도직에 관한 교령

교회의 선교활동에 관한 교령

사제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교령

그리스도교적 교육에 관한 선언

비 그리스도교에 관한 선언

종교 자유에 관한 선언

메시지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60 59.6%
제 5 장 전례 주년
조회수 | 927
작성일 | 11.01.17
제 5 장 전례 주년

102. 자모이신 성교회는 일년을 통하여 지정된 날들에, 자기 신적 정배의 구세 사업의 성스러운 기념제를 거해함을 자기의 임무로 생각한다. 매주 주의 날(주일)이라고 불리는 날에 주의 부활을 기념하고 또한 일년에 한번 주의 복된 수난과 함께 이 부활 축제를 가장 장엄하게 거행한다. 일년을 통해서 그리스도의 모든 신비, 즉 강생과 성탄에서부터 승천, 성신 강림 날, 그리고 복된 희망과 주의 재림의 기대까지를 전개한다. 이와 같이 속죄의 구원 신비들을 집전함으로써, 자기 주의 업적과 공로의 보고를 열어서 그것을 언제나 현존하게 하여, 신도들로 하여금 그것에 접촉케 하고 또한 구원의 은총으로 풍요해지도록 한다.

103. 그리스도의 신비의 이 주년을 지내는 동안, 성교회는 자기 아들의 구세 사업과 끊을 수 없이 결함되어 있는, 하느님의 모친 복되신 마리아를 비범한 애정으로 공경한다. 성교회는 마리아 안에 구원의 숭고한 열매를 경탄하고 찬미하며, 또한 마리아 안에 성교회 자신이 온전히 그렇게 되기를 원하고 바라는 하나의 순수한 모습을 즐거이 관상한다.

104. 또한 성교회는 이 주년내에 순교자들과 다른 성인들의 기념제도 삽입하니, 그들은 하느님의 다양한 은총으로 완덕에 도달했고, 이미 영원한 구원을 얻어 천상에서 하느님께 완전한 찬미를 노래하고, 우리를 위하여 전구하고 있다. 성교회는 성인들의 천상 탄일에, 그리스도와 함께 고통을 받았고 그리스도와 함께 현양된 성인들 안에 이루어진 빠스카 신비를 선전한다. 그리고 성교회는 그리스도를 통하여 모든 이를 성부께로 인도하는 모범을 신자들에게 보여 주고, 성인들의 공로에 의지하여 하느님의 은혜를 간청하는 것이다.

105. 끝으로 주년의 여러 시계에 있어 전통적 규율에 따라, 성교회는 영혼과 육신의 경건한 훈련, 교화, 기도, 보속과 자선의 선업을 통해서 신자들의 교육을 더욱 강화한다. 그러므로 거룩한 공의회는 다음과 같이 규정하기로 하였다.

106.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날에 그 기원을 둔 사도 시대의 전통을 따라, 그리스도의 성교회는 여덟쨋 날마다 빠스카 신비를 경축한다. 바로 이 때문에 이 날을 합당하게도 주의 날 혹은 주일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이 날에 신자들은 함께 모여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미사 성제에 참여함으로써, 주 예수의 수난과 부활과 영광을 기념하고, 하느님께 감사하여야 한다. 이는 하느님이 신자들을 "예수 그리스도를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리심으로서 우리에게 산 희망을 안겨 주셨기"(1베드1,3) 때문이다. 그러므로 주일은 근원적인 축일이니, 신자들의 신심을 일깨워 주어, 이 날이 또한 즐거움과 휴식의 날이 되도록 강조해야 한다. 참으로 극히 중요한 것이 아니면, 다른 축제를 이와 대치하지 말 것이니, 주일은 전례 주년 전체의 기초요 핵심이다.

107. 전례 주년을 재검토하여, 거룩한 시계들은 전래적인 관습과 규정들을 우리 시대의 상황에 비추어 보아, 혹은 보존하거나 혹은 개정하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그리스도교적 속죄의 구원 신비 빠스카 신비를 거행함에 있어, 신자들의 신심을 충분히 배양하기 위하여, 시계들의 본질은 보존되어야 한다. 만약 지방의 실정에 적응시킬 필요가 있다면, 제39조 및 제40조의 규정에 의거해서 다루어져야 한다.

108. 신자들의 마음은 일년을 통하여, 특히 구원의 신비를 거행하는 주의 축일들을 지향하여야 한다. 그와 동시에 시계 고유 축일들은 성인들의 축제에 앞서 합당한 자리를 차지함으로써, 구원 신비의 완전한 주기가 마땅히 경축되도록 해야 한다.

109. 사순절은 두 가지 성격을 지니고 있으니, 한편으로는 무엇보다도 성세의 회상과 성세의 준비를 통해서, 신자들로 하여금 여느 때보다 더 큰 열성으로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기도에 전념하면서, 빠스카 신비의 경축을 준비케 한다. 따라서 전례에 있어서나 전례 교육에 있어서 이 두 가지 성격을 더욱 현저하게 드러내야 한다.

a. 그러므로 사순절 전례에 고유한 성세의 요소들을 더 풍부히 이용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옛 전통의 몇 가지를 복구시켜야 한다.

b. 이것은 보속의 요소들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그리고 교리전달에 있어서는 죄의 사회적 결과와 함께 보속의 본질을 충분히 가르쳐야 한다. 즉 죄는 하느님께 대한 모욕이므로 이를 극력 중오해야 한다는 것을 신자들의 마음에 박아 주어야 하는 것이다. 동시에 보속 행위에 대한 성교회의 역할을 간과하지 말아야 하며, 그리고 죄인들을 위한 기도를 권고해야 한다.

110. 사순절의 보속은 다만 내적이고 개인적이어서는 아니되며, 동시에 외적이요, 사회적이기도 해야 한다. 복속의 관행은 우리 시대와 각 지방에서의 실천 가능성 및 신자들의 처지를 참작해서 조장되고, 제22조에 명기된 당국에 의해 장려되어야 한다. 그러나 빠스카 대재는 주의 수난과 죽으심의 성 금요일에 어디서나 지켜야 하며, 합당하다고 생각되면, 성 토요일까지 연장하고 고상하고 감수적인 심정으로 주의 부활의 즐거움에 다다르도록 해야 한다.

111. 전통에 따라, 성교회는 성인들을 공경하고 그들의 확실한 유해와 성상도 존중한다. 왜냐하면 성인들의 축제는 그리스도께서 당신 종들 안에 행하신 놀라운 업적을 알리고, 신자들에게는 본받을 적절한 모범에 제시하기 때문이다. 성인들의 축제는, 바로 구원의 신비를 집전하는 축제보다 우월해서는 아니되며, 이 중에 많은 축제는 어떤 지방 교회나 국가나 수도가정에서만 거행하도록 하고, 참으로 보편적 중요성을 지닌 성인들의 축제만이 전 교회적으로 경축되도록 해야 한다.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8   부록 : 제 2 차 바티칸 공의회의 달력 개정에 관한 성명  1534
17   제 7 장 성 미술과 전례 제구 및 제의  1030
16   제 6 장 성음악 (聖音樂)  821
  제 5 장 전례 주년  927
14   제 4 장 성무일도  1327
13   제 3 장 그 밖의 성사 및 준성사  [1] 1119
12   제 2 장 성체성사의 지극히 거룩한 현의  [1] 928
11   V. 사목적 전례 운동의 장려  794
10   IV. 교구와 본당에 있어서의 전례 생활의 육성  731
9   D. 민족의 특성과 전통에 적응시킴에 관한 규정  811
8   C. 전례의 교훈적 및 사목적 성질에 의거한 규정  844
7   B. 교계적 및 공동체적 행위로서의 전례 성질에 의거한 규정  795
6   A. 일반 규정  693
5   III. 거룩한 전례의 개혁  771
4   II. 전례 교육과 능동적 참여의 촉진에 대하여(n14-n20)  904
3   I. 거룩한 전례의 본질과 교회생활에 있어서의 그 중요성(n5-n13)  961
2   제 1 장 거룩한 전례의 개혁과 촉진을 위한 일반적 원칙  745
1   머 리 말  [1] 1480
1
 

 

공의회 역사

공의회 문헌

공의회 해설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