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코너 ( 로그인을 하시고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많이 올려주세요!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60 59.6%
노인 존중 않는 사회, 젊은이 미래도 없다
조회수 | 2,147
작성일 | 15.03.14
“노인이 존중받지 못하는 곳에는 젊은이의 미래도 없다”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말했다.

교황은 3월 4일 성 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수요 일반 알현에서 “노인을 저버리는 사회는 죽음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과 같다”며 노인 공경을 특별히 강조했다.

교황은 “수명이 늘어나면서, 노인들의 숫자도 증가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 사회는 노인들을 배려하고 그들의 품위를 지켜주기 위한 자리를 충분히 준비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노인을 짐처럼 여기고 있는 현실을 개탄했다.

교황은 “노인은 결코 짐이 아니라 성경과 같은 지혜의 보고”라면서 가난한 노인들 특히 버림받았거나 몸이 아픈 노인들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보살핌을 호소했다.

교황은 또 한 사회의 수준은 노인을 어떻게 대우하느냐에 따라 달려 있다고 지적하면서 “노인의 지혜와 지식을 존중할 줄 알면 그 사회는 앞으로 나아갈 것이지만, 노인을 골칫거리로 여겨 이들을 버리는 사회는 죽음이 지배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인 공경에 대한 발언은 다음날에도 이어졌다. 교황은 5일 교황청 생명학술원 회원과 만난 자리에서 “십계명에서 부모에게 효도하라는 제4계명은 넓은 의미로 보면 노인을 공경하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교황은 “성경은 부모를 돌보지 않고 버리는 것을 호되게 꾸짖고 있다”면서 “부모를 돌보고 노인을 공경하는 것은 우리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노인들이 나이가 많고 죽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이유로 소외돼선 안 된다”면서 “노인들을 무시하고 방치하는 것은 가장 큰 죄악”이라고 말했다.

이날 교황을 알현한 회원들은 5~7일 교황청에서 ‘노인 환자를 위한 도움과 완화 돌봄’을 주제로 열린 생명학술원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로마를 방문했다. 정기총회에는 이동익(서울 공항동본당 주임) 신부도 참가했다.

평화신문 2015년 3월 15일
박수정 기자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560   새 삶을 주고 떠난 제주 소녀 유나    16.01.28 2527
2559   [新허기진 군상] 깨진 공동체, 각자도생하는 사람들    15.11.08 2812
  노인 존중 않는 사회, 젊은이 미래도 없다    15.03.14 2147
2557   "진실을 인양하라"…팽목항에 울려퍼진 간절한 외침    15.02.16 1734
2556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15.01.28 1904
2555   신부님께 메일 보내기가 안되어 여기에 올립니다.  [2]  한정식 15.01.13 2116
2554   새해에 치유해야 할 15가지 질병 : 프란치스코 교종  [2]   14.12.23 1778
2553   바다 위의 엑스포 … 문명은 바다로 무한 확장되고 있었다    12.05.13 17546
2552   김연아 “걱정 없이 살 수 있어 행복”  [1]   10.02.27 4948
2551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1]   14.12.22 1987
2550   시력 잃었지만 신앙에 눈 뜨며 새 희망 찾아    14.11.30 1507
2549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는   장광호 14.11.14 1474
2548   [한상봉 칼럼] “신부, 나오라고 해”    14.10.24 2061
2547   사제의 고백과 다짐    14.09.23 1703
2546   별 - 우주여행    14.09.20 2210
2545   “지금 내 옆에 있는 사람이 가장 소중함 깨달아”    14.07.28 1110
2544   자캐오는 왜 돌무화과나무에 올라갔을까?    14.07.28 1060
2543   가난한 이들은 죽어가는데 교회만 잘 산다면    14.05.11 1254
2542   [특별기고] 땅은 누구의 것인가?    13.09.04 1355
2541   방방곡곡 '미니 한반도'를 찾아서(1)    13.08.14 1468
2540   동굴 카페에서 시원한 와인 한 잔?    13.06.17 1810
2539   교황님의 부활절    13.04.02 8640
2538   "삶의 속도 늦추고 하느님을 기억하라" : 베네딕토 16세    13.01.08 3473
2537   여수엑스포 이색 기네스 10가지    12.08.10 1822
1 [2][3][4][5][6][7][8][9][10]..[107]  다음
 

 

자유게시판 코너 (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올려주세요...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