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코너 ( 로그인을 하시고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많이 올려주세요!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0 98%
캐나다의 ‘성평등·다문화·소수자 내각’이 전하는 메시지
조회수 | 1,065
작성일 | 15.11.08
[사설] 캐나다의 ‘성평등·다문화·소수자 내각’이 전하는 메시지

지구 반대편 캐나다에서 들려온 소식이 신선하다. 지난 4일 취임한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캐나다 역사상 처음으로 남녀 15명씩 동수의 ‘성평등 내각’을 출범시켰다. 이뿐만이 아니다. 난민 출신과 이민자, 원주민과 장애인을 장관으로 발탁했다. 연령을 30~60대로 다양하게 구성했고, 10개 주와 3개 준주(準州) 출신 인사를 모두 망라해 지역 안배를 이뤘다. 트뤼도 총리는 “(다문화 사회) 캐나다를 닮은 내각”이라고 표현했다. 개방과 관용, 다양성에 기초한 ‘드림 내각’으로 부르기에 부족함이 없다.

트뤼도 내각의 참신함을 상징하는 인사는 민주제도부를 맡게 된 여성 장관 메리엄 몬세프다. 30세로 최연소인 그는 아프가니스탄 난민 출신이다. 20년 전 어머니와 함께 파키스탄, 요르단을 거쳐 캐나다에 정착한 난민 소녀가 장관에 오른 것이다. 하지트 싱 사잔 국방부 장관은 터번을 쓰고 긴 수염을 기른 시크교도이다. 5세 때 인도에서 이민 온 그를 비롯해 시크교도 여러 명이 내각에 포함됐다. 법무부 장관으로 기용된 여성 조디 윌슨-레이보울드는 캐나다 역사상 최초의 원주민 장관이란 기록을 세우게 됐다. 켄트 헤르 국가보훈부 장관 등 2명은 장애인이다.

트뤼도 총리는 성평등 내각을 구성한 이유를 묻자 “2015년이니까요”라고 답했다고 한다. 간결하면서도 명쾌하다. 2015년, 민주주의와 인권을 말하는 사회라면 성평등은 마땅히 추구해야 할 명제다. 한국의 현실은 참담하다. 국무총리를 포함한 국무위원 19명 중 여성은 ‘당연직’에 가까운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 1명뿐이다. 30대 그룹 계열사 10곳 중 7곳에는 여성 임원이 단 한 명도 없다. 공직사회와 기업뿐 아니라 전 분야에서 그렇다. 세계경제포럼의 2014년 성 격차지수에 따르면, 한국의 성평등 순위는 142개국 중 최하위권인 117위다. 성별 임금 격차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크다.

다문화·다인종 사회에 대한 시각 역시 편협하기는 마찬가지다.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차별은 여전하고, 해외 난민 수용에는 지극히 인색하다. 지역균형 문제는 다시 지적하기도 부끄럽다. 특정 지역 특정 고등학교의 선후배가 같은 시기에 검찰총장과 경찰청장을 석권할 판이다. 한국은 아직 ‘2015년’에 이르지 못했다.

그래도 포기할 수는 없다. 남성과 여성이, 세대와 지역이, 민족과 인종이 공존하는 공동체는 반드시 실현해야 할 당위다. 성평등과 지역균형을 위한 법과 제도는 물론 ‘다름’에 대한 포용성을 늘리는 사회·문화적 정책도 절실하다. 캐나다를 부러워하며 손을 놓고 있을 때가 아니다.

▥ 경향신문 2015년 11월 7일 토요일 27면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658   새 삶을 주고 떠난 제주 소녀 유나    16.01.28 1205
2657   [新허기진 군상] 깨진 공동체, 각자도생하는 사람들    15.11.08 1194
  캐나다의 ‘성평등·다문화·소수자 내각’이 전하는 메시지    15.11.08 1065
2655   인천교구, 이러다 파산한다.    15.09.06 2064
2654   노인 존중 않는 사회, 젊은이 미래도 없다    15.03.14 1305
2653   □ 사도좌 정기방문(Ad Limina Apostolorum, 앗 리미나)...    15.03.14 1022
2652   "진실을 인양하라"…팽목항에 울려퍼진 간절한 외침    15.02.16 1117
2651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15.01.28 1213
2650   신부님께 메일 보내기가 안되어 여기에 올립니다.  [2]  한정식 15.01.13 1523
2649   새해에 치유해야 할 15가지 질병 : 프란치스코 교종  [2]   14.12.23 1255
2648   바다 위의 엑스포 … 문명은 바다로 무한 확장되고 있었다    12.05.13 16280
2647   김연아 “걱정 없이 살 수 있어 행복”  [1]   10.02.27 4424
2646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1]   14.12.22 1371
2645   시력 잃었지만 신앙에 눈 뜨며 새 희망 찾아    14.11.30 952
2644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는   장광호 14.11.14 879
2643   [한상봉 칼럼] “신부, 나오라고 해”    14.10.24 1373
2642   사제의 고백과 다짐    14.09.23 1115
2641   별 - 우주여행    14.09.20 1499
2640   교황 방한 이후 주교님들께 보내는 공개 서한 - 5    14.09.20 1092
2639   교황 방한 이후 주교님들께 보내는 공개 서한 - 4    14.09.04 1184
2638   잊지않겠습니다. 006 - 박수현군  [1]   14.09.03 1684
2637   잊지않겠습니다. 005 - 강혁군  [1]   14.09.03 895
2636   잊지않겠습니다. 004 - 전현우군  [1]   14.09.03 1048
2635   잊지않겠습니다. 003 - 양온유양  [1]   14.09.03 2201
1 [2][3][4][5][6][7][8][9][10]..[111]  다음
 

 

자유게시판 코너 (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올려주세요...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7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