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코너 ( 로그인을 하시고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많이 올려주세요!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07 39.6%
생명윤리에 대한 의식 전환 시급
조회수 | 1,286
작성일 | 12.03.10
인간 생명 존중과 관련해 ‘알고 있는 것’과 ‘실천하는 것’이 실제 생활 안에서 큰 괴리를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교회의 가르침을 알고 있는 신자들임에도 불구하고 인공피임과 시험관 시술, 임신중절 등을 찬성하는 비율이 높아, 생명윤리에 대한 올바른 의식 제고와 실천을 독려하는 사목적 대안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교구 복음화국(국장 문희종 신부)이 지난 1월 말 교구 홈페이지를 통해 조사한 ‘신앙인의 생명 존중’ 인터넷 설문 결과에 따르면 기구·약품 등을 사용하는 인공피임과 시험관 아기 시술을 찬성 혹은 조건부 찬성한다는 비율은 응답자의 70.9%와 69.1%로 조사됐다. 임신중절(낙태)을 찬성 혹은 조건부 찬성한다는 응답비율도 20.4%였다. 이러한 결과는 생명존중에 대한 관심(71.8%)이 높고, 현 사회의 생명경시 풍조가 심각하다(97.6%)고 밝힌 내용과는 대조되는 것으로, 교회 가르침을 아는 것과 달리 실천하는 면에서는 심각한 모순이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이와 관련해 교구 복음화국 인터넷 설문 조사분석팀은 “신앙인들은 대부분 인간 생명에 대한 존엄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었으나, 실천적인 면에서는 많은 부분 미흡한 상태임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조사분석팀은 “교회의 윤리적 가르침들이 실제 신자들의 의식과 삶에 영향을 끼치지 못하고 있다”며 “교회의 가르침을 삶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사목적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이번 조사에서 교구민들은 인간 생명 존중에 대한 정보는 주로 교회(55.8%)를 통해 얻고 있으며, 생명경시풍조와 죽음의 문화를 변화시켜 나갈 수 있는 힘도 ‘신앙’(88.7%)을 통해 얻을 수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그릇된 성문화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교회와 사회가 함께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의견이 49.5%를 차지했다.

교구 복음화국은 최근 정기적인 인터넷 설문조사를 통해 신자들의 의식과 신앙생활 실태를 파악, 보다 나은 신앙생활을 독려하고 사목적 지원을 펼치는데 힘쓰고 있다. 또한 교구는 2013년 교구 설정 50주년을 준비하며, 교구민들의 신앙생활을 활성화를 위한 보다 실제적인 방안 마련을 위해 교구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 중이다.

가톨릭신문 : 2012-03-11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557   새 삶을 주고 떠난 제주 소녀 유나    16.01.28 3574
2556   [新허기진 군상] 깨진 공동체, 각자도생하는 사람들    15.11.08 3409
2555   노인 존중 않는 사회, 젊은이 미래도 없다    15.03.14 2725
2554   "진실을 인양하라"…팽목항에 울려퍼진 간절한 외침    15.02.16 2264
2553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15.01.28 2541
2552   새해에 치유해야 할 15가지 질병 : 프란치스코 교종  [2]   14.12.23 2080
2551   김연아 “걱정 없이 살 수 있어 행복”  [1]   10.02.27 5218
2550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1]   14.12.22 2244
2549   시력 잃었지만 신앙에 눈 뜨며 새 희망 찾아    14.11.30 1744
2548   [한상봉 칼럼] “신부, 나오라고 해”    14.10.24 2331
2547   사제의 고백과 다짐    14.09.23 1933
2546   별 - 우주여행    14.09.20 2424
2545   “지금 내 옆에 있는 사람이 가장 소중함 깨달아”    14.07.28 1356
2544   자캐오는 왜 돌무화과나무에 올라갔을까?    14.07.28 1281
2543   가난한 이들은 죽어가는데 교회만 잘 산다면    14.05.11 1473
2542   [특별기고] 땅은 누구의 것인가?    13.09.04 1550
2541   방방곡곡 '미니 한반도'를 찾아서(1)    13.08.14 1691
2540   동굴 카페에서 시원한 와인 한 잔?    13.06.17 1996
2539   교황님의 부활절    13.04.02 8845
2538   "삶의 속도 늦추고 하느님을 기억하라" : 베네딕토 16세    13.01.08 3663
2537   여수엑스포 이색 기네스 10가지    12.08.10 2028
2536   [내 인생에서 후회되는 한 가지] 이상용 - 남을 돕고 쓴 누명  [1]   12.04.25 2023
2535   불법사찰은 이명박 정권 차원의 범죄행위다    12.03.31 1644
  생명윤리에 대한 의식 전환 시급    12.03.10 1286
1 [2][3][4][5][6][7][8][9][10]..[107]  다음
 

 

자유게시판 코너 (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올려주세요...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