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코너 ( 로그인을 하시고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많이 올려주세요!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0 16.8%
잊지않겠습니다. 003 - 양온유양
조회수 | 2,980
작성일 | 14.09.03
양온유양은

단원고 2학년 2반 양온유(17)양은 세월호가 기울고 있을 때 간신히 갑판 위로 빠져나왔다. 때문에 이미 갑판 위에 있던 다른 학생들과 함께 곧 구조될 수 있었다. 하지만 온유양은 친구를 구하겠다며 배 안으로 다시 들어갔다. 그리고 세월호 침몰사고가 난 지 사흘째인 4월19일 숨진 채로 사랑하는 아빠와 엄마의 품으로 돌아왔다.

온유양의 유해는 현재 안산 하늘공원에 안치돼 있다. 4남매 중 첫째인 온유양은 집에서 항상 착하고 동생들을 잘 돌보는 누나이고 언니였다. 학교 수업이 끝난 뒤엔 근처 편의점에서 날마다 아르바이트를 하며 용돈을 직접 벌 정도로 생활력과 자립심이 강했다. 그렇게 번 돈으로 동생들에게 맛있는 것을 사줬다. 부모에게는 속 한 번 썩인 적 없을 정도로 착하고 성실한 아이였다. 학교에서는 1학년 때 학년 대표를 맡았다. 2학년 2반 반장이기도 했다. 온유양은 음악에 남다른 소질을 보였다. 어떤 소리든 들으면 피아노 건반으로 잘 짚어냈다. 마음이 아픈 사람들을 치료해주는 음악심리치료사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

안산/김일우 김기성 기자 cooly@hani.co.kr
450 16.8%
친구 구하러 들어간 양온유양 엄마가 딸에게

사랑하는 온유야. 언제 불러도 언제 들어도 예쁜 우리 딸 옹아. 옹이가 너무 행복해하고 기뻐했던, 수학여행 떠나던 날 이상하리만큼 환하고 예뻐 보였던 옹이의 모습을 잊을 수가 없구나. 차 안에서 즐겁고 신나서 찍었던 친구들과의 동영상 모습을 끝으로 이젠 사랑하는 옹이를 볼 수 없게 되었구나.

엄마 아빠 딸이어서, 우리 가정에 태어나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늘 말하곤 했었지? 부족함에도 불평 없이 짜증 없이 장녀로서 늘 든든하고 듬직하게 동생들에겐 도전과 격려를, 엄마에겐 단짝 같은 친구로서, 학교와 주변에선 사랑스럽고 예쁜 사람으로 자리를 지켜주던 딸 옹아. 그런 자랑스런 딸을 이젠 볼 수 없고 만질 수 없고 느낄 수 없다는 것이 너무 마음이 아프다. 사고 난 차가운 바다 배 안에서 얼마나 힘들었을지….

옹아. 많은 사람의 잘못된 욕심에 희생된 너희들의 죽음이 제발 헛되지 않게, 올바른 나라와 세상이 되도록 함께 간 친구들과 기도해주고 지켜줘. 아직도 힘들고 슬퍼하는 많은 사람들, 옹이와 친구들을 잃고 아파하는 사람들과 옹이 동생들, 위로해주거라 옹아. 힘들고 지쳤던 이 땅에서의 모든 아픔은 다 잊고 천국에서 평안히 쉬고 있어. 그동안 고맙고 감사했고 진짜 많이 사랑한다. 영원히 잊지 못할 예쁜 우리 딸 옹아. 우리 천국에서 다시 만나자.
  | 09.03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663   교황 키스 받은 '뇌종양 아기'에게 일어난 기적  [1]   18.08.20 121
2662   오스트리아 빈이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8.08.15 69
2661   전남, 이대로면 사라진다?    18.08.13 68
2660   커피의 장점과 단점    18.08.11 74
2659   여름이어서 더 좋은 걷기여행 길 6    18.07.25 73
2658   새 삶을 주고 떠난 제주 소녀 유나    16.01.28 1629
2657   [新허기진 군상] 깨진 공동체, 각자도생하는 사람들    15.11.08 1533
2656   캐나다의 ‘성평등·다문화·소수자 내각’이 전하는 메시지    15.11.08 1418
2655   인천교구, 이러다 파산한다.    15.09.06 2539
2654   노인 존중 않는 사회, 젊은이 미래도 없다    15.03.14 1619
2653   □ 사도좌 정기방문(Ad Limina Apostolorum, 앗 리미나)...    15.03.14 1192
2652   "진실을 인양하라"…팽목항에 울려퍼진 간절한 외침    15.02.16 1271
2651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15.01.28 1385
2650   신부님께 메일 보내기가 안되어 여기에 올립니다.  [2]  한정식 15.01.13 1725
2649   새해에 치유해야 할 15가지 질병 : 프란치스코 교종  [2]   14.12.23 1430
2648   바다 위의 엑스포 … 문명은 바다로 무한 확장되고 있었다    12.05.13 16685
2647   김연아 “걱정 없이 살 수 있어 행복”  [1]   10.02.27 4590
2646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1]   14.12.22 1579
2645   시력 잃었지만 신앙에 눈 뜨며 새 희망 찾아    14.11.30 1134
2644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는   장광호 14.11.14 1144
2643   [한상봉 칼럼] “신부, 나오라고 해”    14.10.24 1684
2642   사제의 고백과 다짐    14.09.23 1357
2641   별 - 우주여행    14.09.20 1708
2640   교황 방한 이후 주교님들께 보내는 공개 서한 - 5    14.09.20 1472
1 [2][3][4][5][6][7][8][9][10]..[111]  다음
 

 

자유게시판 코너 (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올려주세요...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8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