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코너 ( 로그인을 하시고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많이 올려주세요!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2 26.8%
잊지않겠습니다. 004 - 전현우군
조회수 | 1,149
작성일 | 14.09.03
[잊지 않겠습니다] ‘어른스러웠던 아들’ 전현우군

‘유행도 모르는 녀석, 여동생 잘 챙기는 오빠, 어른 같은 아들….’ 경기도 안산 단원고 2학년 8반 전현우(17)군에 대한 엄마의 기억이다.

전군은 평소 중학교 2학년인 여동생을 잘 돌보는 오빠로 동네에 소문이 자자했다. 어릴 때부터 동네 놀이터에서 여동생과 손잡고 놀며 컸고, 집에서도 여동생을 챙기는 일이라면 뭐든 마다하지 않았다고 한다. 전군은 철이 일찍 들어서 마치 어른 같았다고 한다. 다른 아이들처럼 멋을 내거나 옷차림에 신경을 쓰지 않았다. 엄마가 “요즘 유행하는 옷 한 벌 사줄까?”라고 하면, “옷이 있는데 왜 또 사요?”라며 끝까지 말을 듣지 않았다. 갖고 싶은 게 많을 나이지만, 뭐 하나 사달라고 조르거나, 말썽을 피운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또래 남학생이라면 누구나 즐기는 컴퓨터게임을 좋아하는 것이 엄마의 유일한 걱정이었을 정도였다

“앞으로 공부 열심히 할게요. 대학에 가면 아르바이트해서 경제적으로 독립할 거예요.” 전군은 수학여행을 떠나기 전 엄마에게 이렇게 말했다. 전군은 세월호 침몰사고가 난 지 8일 만인 4월24일 싸늘한 주검으로 사랑하는 엄마와 여동생의 곁으로 돌아왔다.

안산/김일우 김기성 기자 cooly@hani.co.kr
452 26.8%
엄마가 현우에게

하이, 현우 잘 지내지?
엄마와 여동생은 잘 지내고 있어. 현우가 지켜주고 있어서 고마워. 집안이 너무나 썰렁하고 허전하다. 냉장고에 과일도 줄어들지 않네. 현우가 과일을 참 좋아했는데….
엄마 가슴속에 항상 울 현우가 있어. 엄마 꿈에 두 번 찾아와 주었지. 항상 엄마를 편하게 해주려고 욕심도 부리지 않고 말썽 한 번 피우지도 않았던 울 현우. 엄마는 든든했던 현우를 앞으로도 생각하면서 여동생과 함께 잘 지내볼게. 현우도 엄마가 잘 지내고 있는지 잘 봐주고, 친구들도 많이 만나면서 잘 지내. 오늘도, 내일도 꿈속에서 만나자. 알겠지?

4월15일부터 벌써 두 달이 지났다. 아침에 토마토 하나 먹고 학교에 갔다가 바로 수학여행 차량으로 떠나기로 했었지. 그게 마지막일 줄 누가 알았을까. 언제 안아봤는지, 언제 손을 잡았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너무 많은 후회들이 몰려온다. 컴퓨터게임 그만하라고 참 많이도 잔소리를 했는데, 아직도 게임을 하고 있는 것만 같다. 미안해, 사랑한다는 말도 제대로 못해보고.

현우는 항상 엄마에게 기둥이었어. 알지? 여동생도 참 잘 보살펴 준 것도 너무 고마워. 살면서 불평 한 번 안 하고 불행하지도 않다고 말해줘서 너무 고마워. 편안하고 행복하길 바란다. 사랑해.
  | 09.03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658   새 삶을 주고 떠난 제주 소녀 유나  [1]   16.01.28 1510
2657   [新허기진 군상] 깨진 공동체, 각자도생하는 사람들    15.11.08 1432
2656   캐나다의 ‘성평등·다문화·소수자 내각’이 전하는 메시지    15.11.08 1312
2655   인천교구, 이러다 파산한다.    15.09.06 2411
2654   노인 존중 않는 사회, 젊은이 미래도 없다    15.03.14 1529
2653   □ 사도좌 정기방문(Ad Limina Apostolorum, 앗 리미나)...    15.03.14 1132
2652   "진실을 인양하라"…팽목항에 울려퍼진 간절한 외침    15.02.16 1215
2651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15.01.28 1319
2650   신부님께 메일 보내기가 안되어 여기에 올립니다.  [2]  한정식 15.01.13 1649
2649   새해에 치유해야 할 15가지 질병 : 프란치스코 교종  [2]   14.12.23 1359
2648   바다 위의 엑스포 … 문명은 바다로 무한 확장되고 있었다    12.05.13 16527
2647   김연아 “걱정 없이 살 수 있어 행복”  [1]   10.02.27 4531
2646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1]   14.12.22 1507
2645   시력 잃었지만 신앙에 눈 뜨며 새 희망 찾아    14.11.30 1073
2644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는   장광호 14.11.14 1039
2643   [한상봉 칼럼] “신부, 나오라고 해”    14.10.24 1574
2642   사제의 고백과 다짐    14.09.23 1288
2641   별 - 우주여행    14.09.20 1630
2640   교황 방한 이후 주교님들께 보내는 공개 서한 - 5    14.09.20 1192
2639   교황 방한 이후 주교님들께 보내는 공개 서한 - 4    14.09.04 1289
2638   잊지않겠습니다. 006 - 박수현군  [1]   14.09.03 1974
2637   잊지않겠습니다. 005 - 강혁군  [1]   14.09.03 1020
  잊지않겠습니다. 004 - 전현우군  [1]   14.09.03 1149
2635   잊지않겠습니다. 003 - 양온유양  [1]   14.09.03 2822
1 [2][3][4][5][6][7][8][9][10]..[111]  다음
 

 

자유게시판 코너 (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올려주세요...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8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