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코너 ( 로그인을 하시고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많이 올려주세요!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28 74%
시력 잃었지만 신앙에 눈 뜨며 새 희망 찾아
조회수 | 1,843
작성일 | 14.11.30
최기준(70)ㆍ박명순(67)씨 부부는 서울 불광2동 지하철 연신내역 인근 골목 허름한 감자탕집 식당에서 하루 대부분을 보낸다.

식당은 새벽 6시부터 인근 공사장 인부들로 가득 찬다. 밤에는 거의 술 손님들이다. 콧등이 벌건 취객들은 새벽 1시가 돼서야 자리를 뜬다. 부부는 이처럼 고단한 일상을 30년 넘게 반복하고 있다.

남편 최씨는 시각장애인이다. 30년간 앓아온 당뇨 합병증으로 8년 전부터는 앞을 전혀 못 본다. 각막 이식 수술을 세 차례 받았으나 그때마다 반짝 떠졌던 눈은 다시 시력을 잃었다. 대장암 수술을 받고, 청력마저 급격히 떨어진 최씨는 아내 없이 단 하루도 버티질 못한다. 아내는 그런 남편을 위해 “서방님 건강하게 해주세요” 하며 정성껏 두 손을 모은다.

20일 오후 3시, 점심 손님이 빠져나간 텅 빈 식당은 무거운 정적으로 가득했다. 정적을 깨는 ‘드르륵’ 문 여는 소리와 함께 아내가 손님을 맞는다. 앞이 보이지 않는 남편도 식당을 향해 “선생님 오시길 기다렸어요! 궁금한 게 참 많았는데”라며 손님을 반겼다.

이들 부부가 그토록 반긴 이는 박유아(안젤라, 62) 선교사다. 박 선교사는 서울대교구 노인사목부 소속 방문 교리교사다. 식당 부엌 뒤편 숨겨진 한 평(3.3㎡) 남짓 쪽방에서 부부는 한 달 보름 전부터 매주 목요일 교리 공부를 하고 있다. 이 날로 6주째다.

서울대교구 사목국 노인사목부는 지난해부터 서울 6개 본당에서 방문 교리를 실시하고 있다. 방문 교리 기간은 보통 2개월(8주) 정도. 최씨 처럼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에게 방문 교리교사는 ‘기쁜 소식을 전하러 하늘에서 온 천사’ 같은 존재다. 부부는 영세 2년 만에 구역장에 뽑힌 아들의 간곡한 권유로 시작한 방문 교리 수업 덕분에 성탄 대축일을 앞두고 12월 초에 세례성사를 받게 된다.

처음에는 교리 수업이 지금처럼 달갑진 않았다. 아들 권유로 시작했지만 부부는 사실 종교에 별 관심이 없었다. 하지만 교리 수업을 한번 두번 받으면서 점점 마음의 문이 열리기 시작했다. 하느님께 대한 신앙의 싹을 조금씩 틔우게 되면서 웃는 날이 많아졌다. 요즘은 목요일만 손꼽아 기다린다.

부부는 “배울수록 궁금한 게 많아지는 교리 공부 재미에 푹 빠졌다”고 닮은 웃음을 지었다. 학생과 교사가 비슷한 연배이다 보니 수업만 하는 것은 아니다. 서로 살아온 인생 이야기를 털어놓으면서 공감하기도 하고 격려하기도 한다. 언제부터인지 삶의 무게만큼 투박하고 거칠어진 손을 서로 부여잡고 환하게 웃으며 반기는 격없는 사이가 됐다.

“처음엔 ‘나는 왜 이렇게 불행할까?’라고 하느님을 원망했지요. 그런데 교리 수업을 받으며 삶의 희망이 생겼어요. 눈은 보여도 꼼짝달싹할 수 없는 중증 장애인도 많은데, 그에 비해 전 양반이지요. 신앙에 눈 뜨면서 내가 아직 살아 있는 것과 곧 세례받는다는 것, 이 모든 게 주님 은총이고 기적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부부는 요즘 성경 읽기에 조금씩 맛들이고 있다. 부부는 아직 성경 완독을 하지는 않았지만 “당신 말씀은 제 발에 등불, 저의 길에 빛입니다”(시편 119,105)라는 말씀이 제일 마음에 와 닿는다고 한다.

세례성사를 앞둔 부부 얼굴이 주님의 ‘등불’과 ‘빛’으로 환해졌다. 교리 공부를 마칠 무렵, 뉘엿뉘엿 넘어가는 황혼의 태양이 빛나고 있었다.

평화신문 2014. 11. 30발행 [1292호]
이힘 기자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573   "교회는 정의를 위한 투쟁에서 비켜서 있을 수 없어"    23.05.24 20
2572   프란치스코 : 예수님과 함께라면 실패는 전진을 위한 것입니다.    23.05.07 47
2571   프란치스코 : 예수님 사랑의 이름으로 상처받은 이들을 껴안자.    23.05.07 27
2570   프란치스코 : 부활하신 주님을 선포할 때마다 주님을 만난다.    23.05.07 37
2569   프란치스코 : 버림받은 모든 이 안에서 예수님은 사랑을 외치신다.    23.05.07 30
2568   프란치스코 : 무덤에서 돌을 치우고 삶으로 돌아가십시오    23.05.07 30
2567   마산교구장 서리 신은근 신부 2023년 부활 메시지    23.04.12 136
2566   프란치스코 : 예수님 안에서 살기 위해서는 생의 안락을 버려야 합니...    23.04.03 69
2565   프란치스코 : 하느님의 선물을 헛되게 하지 맙시다    23.04.03 76
2564   프란치스코 : 그리스도를 따르는 이는 언제나 평화를 택합니다    23.04.03 65
2563   프란치스코 : 주님의 계명을 완수하려면 최대한 서로 사랑하십시오.    23.04.03 43
2562   프란치스코 : 사랑이 갈등을 변화시킵니다.    23.04.03 36
2561   프란치스코 : 그리스도인은 겸손한 사도입니다.    23.04.03 35
2560   프란치스코 : 주님께서는 다른 이들의 목마름도 돌보라고 청하십니다....    23.04.03 31
2559   프란치스코 : 일상에서 하느님 사랑을 알아보는 법을 배웁시다.    23.04.03 42
2558   프란치스코 : 악마와 협상하지 말고 유혹에 맞서십시오.    23.04.03 26
2557   새 삶을 주고 떠난 제주 소녀 유나    16.01.28 4113
2556   [新허기진 군상] 깨진 공동체, 각자도생하는 사람들    15.11.08 3646
2555   노인 존중 않는 사회, 젊은이 미래도 없다    15.03.14 2931
2554   "진실을 인양하라"…팽목항에 울려퍼진 간절한 외침    15.02.16 2440
2553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15.01.28 2921
2552   새해에 치유해야 할 15가지 질병 : 프란치스코 교종  [2]   14.12.23 2224
2551   김연아 “걱정 없이 살 수 있어 행복”  [1]   10.02.27 5288
2550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1]   14.12.22 2338
1 [2][3][4][5][6][7][8][9][10]..[108]  다음
 

 

자유게시판 코너 (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올려주세요...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