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레지오란?

운영지침

교   본

훈   화

레지오양식

용어/소식

성모 발현지

성모 포토

마리아사전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레지오마리애 > 훈 화

교본 훈화

주간 훈화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68 83.2%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
조회수 | 147
작성일 | 20.08.26
주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
그 불이 이미 타올랐으면
얼마나 좋으랴?" (루카 복음 12장 49절) 탄식을 하셨습니다.

달리 말하자만,
하느님의 사랑이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을 태워 사랑으로 거듭나기를 간정히 바라시는 주님의 원의인 것입니다.

김남조 시인의 “성냥”이라는 시가 있습니다.
성냥갑 속 빨간 유황을 바른 머리들이 어서 나를 태우라고 아우성치고 있는 모습을 그린 것입니다.

성냥갑 속에서 너무 오래 불붙기를 기다리다
늙어버린 성냥개비들
유황 바른 머리를 화약지에 확 그어
일순간의 맞불 한 번 그 환희로
화형도 겁 없이 환하게 환하게 몸 사루고 싶었음을.”

성냥은 제 몸에 불을 붙여 남에게 불꽃을 주는 것이 존재의 이유이고 그때가 제일 행복합니다. 성냥갑 속의 성냥, 물에 젖은 성냥은 아직 제 존재의 가치를 발견하지 못한 성냥입니다.

우리 신앙인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느님의 사랑을 받고 있으면서도 그 사랑을 깨닫지 못하고, 또 이웃들에게 그 사랑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물에 젖은 성냥 같은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이러한 우리들의 성냥불을 켜기 위해 주님께서는 당신의 영인 성령을 보내주셨습니다.

“성령께서 너희에게 내리시면 너희는 힘을 받아,
예루살렘과 온 유다와 사마리아,
그리고 땅 끝에 이르기까지
나의 증인이 될 것이다.”(사도행전 1장 8절)

주님의 공생활인 선교의 삶을 본받고 세상에 주님의 사랑을 전하는 연중시기가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우리에게 오신 성령께서 우리 안에 사랑의 불을 지펴주시어 활활 타오르는 진정한 신앙인의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기도하며 노력하는 한 주간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

대전교구 민병섭 바오로 신부
2020년 5월 31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성모님의 교회 
618   순교는 작은 순교로 부터  143
617   "살아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이십니다.”  120
616   “네가 바라는 대로 될 것이다"  161
615   희망 속에 용기를 가지고 살아가자.  129
614   크리스토퍼 콜롬부스  121
613   먼저 하느님을 중심에 두고 나서  284
612   나미브(‘아무것도 없는 땅’) 사막의 <거저리>  237
611   <엔도 슈사쿠>가 쓴 ‘침묵’  229
610   언색호(堰塞湖)는?  210
609   한 여인이 있었습니다.  197
608   밥 냄새는 구수하다.  185
607   <투르게네프>의 소설 '참새'  140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  147
605   "세상 끝날까지 함께 하겠다."  304
604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277
603   인생은 나그네 길  277
602   “주님은 나의 목자”  283
601   부활하신 주님이 주시는 희망과 기쁨의 삶이  494
600   부활하신 주님의 선물인 평화는 자비의 선물이다  318
1 [2][3][4][5][6][7][8][9][10]..[31]  다음
 

 

교본 혼화

주간 훈화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