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레지오란?

운영지침

교   본

훈   화

레지오양식

용어/소식

성모 발현지

성모 포토

마리아사전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레지오마리애 > 훈 화

교본 훈화

주간 훈화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44.4%
우리의 주님께서는 부활하셨다.
조회수 | 1,013
작성일 | 16.10.14
▬ 우리의 주님께서는 부활하셨다.

주님께서는 부활하셨고, 그 무덤은 비었습니다. 부활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부활한 주님이 주시는 평화의 선물이 모든 레지오 단원들에게 항상 함께 하시길 기도합니다.

한 마리의 잠자리가 연못 위를 맴돌며 물속을 쳐다보다가는 하늘로 날아가고 다시 물속을 쳐다보다가 하늘로 날기를 몇 번, 이름 모를 곤충이 그의 모습을 지켜보다가 물었다. “그 속에 뭐가 있니? 아까부터 연못 위를 맴돌던데, 내가 도와 줄 테니까 뭐 잃어버린 것이라도 있으면 말해 봐.” “뜻은 고맙지만 땅위에 사는 너에게는 불가능해. 실은 내 형제들이 연못 속 어디에 있을 텐데 내가 이렇게 훨훨 날고 있는 것을 그들에 게 보여주고 싶어.” “그러면 너는 연못 속에서 나왔니?” “응, 어제 나왔어. 그것은 순간적이었는데, 연못에 있을 때는 이런 넓은 하늘과 땅이 있는 것조차 몰랐거든.” “연못으로 다시 돌아갈 생각은 없니?” “그 쓰레기가 가득하고 냄새나는 연못으로 돌아가고 싶지는 않아. 실은 함께 지내던 형제들이 있었는데 그 중 가장 늙은 형제가 했던 말 이 내게 사실로 나타난 거야. 그는 항상 ‘우리 유충은 이 좁은 쓰레기통과 같은 곳에서 생을 마치는 것이 아니고 때가 되면 공중으로 날아간다. 그 땐 자유의 몸이 되는 거야!’ 하고 말하곤 했거든. 그렇지만 함께 지내던 유충들은 그것을 믿지 않았어. 그리고 그 늙은 형제의 말을 일축해 버렸지. 꿈을 꾸고 있는 거라고. 나는 그 늙은 형제의 말을 반신반의했지만 순식간에 그들과 작별할 시간도 없이 공중으로 날아오르게 된 거야. 나는 그들에게 내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그 늙은 형제의 말이 꿈이 아니었음을 보여 주고 싶어.”

하느님은 한 마리의 유충에게까지도 부활의 놀라운 기쁨을 주십니다. 하물며 만물의 영장인 우리 인간에게는 얼마나 더 큰 영광을 주시겠습니까! 무덤을 비었고 우리의 주님께서는 부활하셨습니다. 주님은 우리도 무덤에서 벗어나 부활하여 밝은 생명의 빛 속을 걸으라고 초대하고 계십니다. 우리들을 감싸고 있는 이기적인 욕심과 악습의 어두운 덮개를 벗고 당신과 같이 밝고 기쁜 사랑의 옷을 입으라고 말씀하십니다. 부활하신 주님이 주시는 평화와 기쁨의 선물이 여러분의 슬픈 마음을 기쁨의 마음으로, 어둡고 우울한 마음을 밝고 환한 마음을 바꾸어 진정한 평화가 여러분의 마음에 머무는 한 주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 대전교구 민병섭 바오로 신부
운수대통 [비회원]
친구를 통해서 『 www.WPC568.com 』알게 됐어요.

저는 평범한 직장인인데 실제 ㅋㅈㄴ에는 외국인들만 출입한다고 들어서 한번도 못 가봤어요.

요즘에는 인터넷ㅋ ㅏ ㅈ ㅣ 노 도 있다고 친구가 알려 줘서 로얄노에 들어가 봤어요.
『 www.WPC568.com 』

뭔가 사이트가 신비스럽고 성지에 온 느낌이었네요.

보너스로 주는 캐시로 몇판 놀아 보니 어떻게 노는 건지를 알겠더군요.

무료가입시,이벤트로 충전받은 10만으로..정식으로 놀았죠..
『 www.WPC568.com 』

그런데 놀면서 발견한 한가지 사실이 있었어요.

그 비결을 무료로 다 공개하기는 좀 그렇지만 6번 이내에 반드시 이기는 방법이 있더군요.
『 www.WPC568.com 』

세시간이나 놀았을까? 800만원을 땄어요.ㅎㅎㅎㅎ
『 www.WPC568.com 』

친구놈이 한턱내라길래..여기서 놀면서 알게된 여자사람회원이랑..참치집에서,,
노래방에서,,그리고 3차? 까지..ㅋㅋ ..

요즘은 『『 www.WPC568.com 』에서 한주에 1년 연봉을 다 버네요.

이렇게 좋은 걸 이제야 알게 되다니..ㅎㅎㅎ

매일 진행하는 5억 이벤트의 주인공이 나 였으면 좋겠네요..... 『 www.WPC568.com 』

www.WPC568.com 복사하셔서 주소창에 붙혀넣기 하시면 됨니다.


<a href="http://WPC568.COM">♠♡회원가입♠바로가기♡♠</a>
<a href=http://WPC568.COM><img src=http://cfile229.uf.daum.net/image/141690354E44CB4B367F26></a>

<a href=http://WPC568.COM><img src=http://cfile202.uf.daum.net/image/167FA3534E3FF2A62E5665></a>
삭제 | 10.15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성모님의 교회 
573   연중30주간 - 인생은 전쟁입니다.  79
572   버리면 자유와 여백이 생깁니다.  71
571   전교주일 - ‘그들이 처음 왔을 때’(First they come)  65
  우리의 주님께서는 부활하셨다.  [1] 1013
569   주어진 십자가를 사랑으로 짊어질 때  995
568   나비효과 -작은 날개 짓이 폭풍우로  911
567   신앙인에게 십자가는  909
566   3년이나 열매를 맺지 않는 무화과나무  878
565   예수님의 거룩한 변모  833
564   모든 악의 유혹을 물리치고  412
563   사순시기를 시작하며  504
562   이웃에 대한 사랑을 실천  503
561   성경 말씀이 가운데에서 이루어졌다.  482
560   물을 포도주로  484
559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  398
558   매일 성경 한 장, 매일 기도 1분이라도  1153
557   사랑의 표현은 바로 ‘인사’입니다  [1] 1006
556   지금의 나눔은 미래를 위한 보험  813
555   “골짜기는 모두 메워지고,”  743
1 [2][3][4][5][6][7][8][9][10]..[29]  다음
 

 

교본 혼화

주간 훈화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2018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