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레지오란?

운영지침

교   본

훈   화

레지오양식

용어/소식

성모 발현지

성모 포토

마리아사전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레지오마리애 > 훈 화

교본 훈화

주간 훈화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60 57.2%
‘그들이 처음 왔을 때’(First they come)
조회수 | 403
작성일 | 18.10.23
‘그들이 처음 왔을 때’(First they come)라는 시로 유명한 마르틴 니뮐러(Martin Niemöller)는 신학자 칼 바르트(Karl Barth)나 본히퍼(Dietrich Bonhoeffer)처럼 히틀러 나치에 저항하였고 후에 감옥 생활을 오래한 목사 중의 한 사람입니다. 그는 2차 대전이 끝난 뒤 ‘제 2차 대전 책임백서’라는 책을 썼습니다. 당시 독일에는 세계대전의 책임을 나치에 전가하고 잔재를 청산하자는 여론이 대부분이었는데 이 책은 세계대전의 책임이 독일 교회와 기독교인들에게 있다는 내용이어서 엄청난 논쟁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책에는 이런 내용이 나옵니다.

“저는 일곱 번이나 이런 꿈을 꿨습니다. 제가 주님의 심판대를 통과하고 있는데 제 뒤에 있던 사람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예수님은 그 사람에게 ‘너는 왜 나를 믿지 않았는가?’라고 물으셨는데 그는 당당하게 ‘아무도 제게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전해 주지 않았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어디선가 낯익은 목소리에 뒤를 돌아보니 그 자리에는 히틀러가 있었습니다. 계속 반복되어 꾸던 이 꿈이 제 삶을 바꿔 놓았습니다. 그가 죽기를 바랐던 적은 셀 수 없이 많았지만 정작 그의 영혼을 위해 기도한 적은 없었음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독일의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그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 진지하게 접근하지 않은 것에 대해 모두 책임을 느껴야 합니다.”

우리들은 전교주일을 지내며,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를 봉헌하였습니다. 주님께서는 마지막 세상을 떠나시기 전에 우리들에게 모든 민족들을 제자로 삼아 세례를 주라고 하셨으며, 또한 토요일 복음에서는 사람들 앞에서 나를 안다고 증언하면 주님도 우리를 증언해주신다고 하셨습니다. 이처럼 우리가 복음을 전해야 하는 사람은 우리가 만나는 모든 사람들인 것입니다. 우리들이 이웃들을 향한 사랑과 관심이 갖게 될 때에 비로소 진정한 그리스도인이 되는 것입니다. 길 잃은 양 한 마리를 찾아 나서시는 예수님처럼, 책망과 무시보다 복음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고 먼저 다가가는 그리스도인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

대전교구 민병섭 바오로 신부
2018년 10월 21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성모님의 교회 
605   "세상 끝날까지 함께 하겠다."  81
604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85
603   인생은 나그네 길  77
602   “주님은 나의 목자”  78
601   부활하신 주님이 주시는 희망과 기쁨의 삶이  123
600   부활하신 주님의 선물인 평화는 자비의 선물이다  125
599   희망은 절망 속에서 고통과 슬픔을 먹고 자라는 꽃이다.  106
598   예수님이 선택한 십자가 - 나를 위해서  87
597   “네가 믿기만 하면 하느님의 영광을 보리라.”  92
596   태생 소경의 눈을 치유하시다  87
595   영원히 목마르지 않는 생명수  110
594   하느님의 모든 말씀을 믿어야 하느님을 만난다.  112
593   수 없이 많은 종류의 유혹의 콩알  103
592   사랑의 “A, B, C, D, E, F, G”  108
591   진정한 그리스도인은 그리스도를 닮아 가는 자  104
590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102
589   주님이 안 보이는 그때가 실은 가장 가까운 때  146
588   우리 마음속에 주객이 뒤바뀌지 말아야  118
587   “참 빛”이신 주님을 이웃들에게 증언해야  113
1 [2][3][4][5][6][7][8][9][10]..[31]  다음
 

 

교본 혼화

주간 훈화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