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레지오란?

운영지침

교   본

훈   화

레지오양식

용어/소식

성모 발현지

성모 포토

마리아사전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레지오마리애 > 훈 화

교본 훈화

주간 훈화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0 84.4%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빵이다
조회수 | 1,094
작성일 | 12.09.09
우리 모두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은 사람들이며, 예수님의 삶을 본받아 이 세상에서 또 다른 예수님의 모습으로 살아가면서 영원한 삶을 고대하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주님께서 이 세상에 계실 때 가르쳐주신 그 가르침대로 사는 것입니다. 사랑하라, 용서하라, 자비를 베풀라 등 등. 그런데 문제는 사랑하는 것, 용서하는 것, 자선을 베푸는 것, 희생하는 것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당신의 몸과 피를 음식으로 주심으로써 그 영원한 가치를 가지는 일들을 행할 힘을 주시는 것입니다. 그러하기에 예수님께서는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고, 나도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이다.”(54절)라고 말씀하시며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당신의 몸과 피를 먹고 마셔 영원한 생명을 얻기를 원하셨습니다.

성체성사에 대한 가르침에서 이레네오 성인은 “곡식의 낟알이 땅에 떨어져 썩어서 싹이 트고 이 세상 만물을 장악하고 계신 하느님의 입김으로 번식하듯이....... 우리의 몸은 성체성사를 통해 양육된 후 지상에 떨어져 썩어서 하느님의 말씀이 성부의 영광을 위해 부활시켜 주시는 날 다시 살아나게 될 것이다”라고 말씀하셨으며, 이냐시오 성인께서는 “약 중에 약이요 참된 불사의 약은, 구약과 신약 속에 자리 잡고 있는 성체”라고 하셨던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성체야 말로 영원한 생명을 주는 불사의 약인 것입니다.

예수님은 오늘도 우리들에게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빵이다. 너희 조상들이 먹고도 죽은 것과는 달리,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영원히 살 것이다”라고 말씀하십니다. 참된 불사불멸의 약인 성체를 바로 눈앞에 두고도 물질에 대한 욕심과 세상에 대한 욕심 때문에 우리의 눈이 어두워지지 않았는지 반성해보아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 모두 참된 진리를 외면하며 살아가는 어리석고 부족한 삶이 우리들이 받아 모시는 영성체를 통하여 새로워지고 또 주님을 닮으려는 우리의 의지가 더욱 굳어질 수 있도록 주님께 간절히 기도하여야 할 것입니다. 또한 레지오 단원들은, 예수님을 태중에 모셨던 성모님처럼, 영성체를 통해 마음에 예수님을 모심으로 바로 이 세상에서 주님을 낳아 드리는 또 다른 성모라는 사실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여러분들이 바로 제2의 성모요, 이 세상에 참된 생명을 주시는 예수님을 선물하는 사람들입니다. 한 주간 성모님의 특별한 보호아래 영생의 주님과 일치하는 축복된 시간이 되길 기도합니다.

대전교구 민병섭 바오로 신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00   우리들의 시선을 주님에게서 떼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1074
399   종소리  1180
398   지금 우리를 위해 모든 것을 내어 놓아 줄 사람이 있습니까?  1190
397   ‘회개하라’  889
396   모든 사람들은 평화를 원하고 있습니다  926
395   ‘성서를 모르면 그리스도를 모르는 것이다’  1115
394   마지막까지 견디려면 이기는 습관을 길러야 합니다.  1015
393   安貧樂道 (안빈낙도)  1139
392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1307
391   “스승님, 제가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892
390   전교주일 - 전교와 증거와 감사  1068
389   신앙의 해  1498
388   성모님은 진정 우리들의 어머니십니다.  1311
387   「감사요법」(Thank-you Therapy)  1517
386   “믿음에 실천이 없으면 그러한 믿음은 죽은 것입니다.”(야고 2,17)  1452
385   예수님께서는 귀먹고 말 더듬는 사람에게 ‘에파타’라고 하시며  1394
384   순교자 성월  1332
383   우리는 살아가면서 끊임없이 선택하며 살아갑니다.  1123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빵이다  1094
381   인간이 무엇을 먹는다는 것은 참으로 중요합니다.  1197
[1][2][3][4][5][6][7][8][9] 10 ..[29]  다음
 

 

교본 혼화

주간 훈화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