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레지오란?

운영지침

교   본

훈   화

레지오양식

용어/소식

성모 발현지

성모 포토

마리아사전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레지오마리애 > 훈 화

교본 훈화

주간 훈화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60 57.2%
[성주간] 주님, 제가 지고 가야 할 십자가에 복을 내려주소서.
조회수 | 999
작성일 | 14.04.23
어느 시골의 사제관 옆에 한 농부가 살고 있었습니다. 그 농부는 성당에 나오지 않는 사람이었고, 그 부인은 열심한 신자로서 남편을 위해 항상 기도했습니다. 본당신부님은 어떻게 하면 그 남편을 성당에 나오게 할 수 있을까하고 항상 고민하였습니다. 그러던 어는 날 그 농부가 신부님에게 자기와 같이 자기 닭장에 가보자고 하였습니다. 무슨 일이가 하고 신부님은 그 농부와 함께 닭장에 가보니까, 그 닭장 둥우리에 암탉이 앉아 있는데 그 날개 밑에서 병아리들이 삐약 삐약 소리를 내면서 한 마리씩 기어 나오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농부가 그 암탉을 건드려 보라고 해서 툭 건드렸더니 그 암탉은 죽어 있었던 것입니다. 그 농부가 말하기를 “저 머리에 상처를 보십시오. 족제비란 놈이 그 몸에서 피를 다 빨아 먹었는데도 그 놈이 새끼들을 잡아 먹을까봐 꼼짝도 하지 않고 그대로 죽은 것입니다.”라고 하였습니다. 그때 신부님은 “오! 저것이 바로 그리스도와 같습니다. 그는 십자가에서 모든 고통을 참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움직일 수도 있고 십자가에서 내려와 자기 생명을 구원할 수도 있었으나 그렇게 되면 당신과 나는 구원을 받지 못하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하였습니다. 그 농부는 그 뜻을 깨닫고 즉시 성당에 나오기로 하였고, 교리를 배워 영세를 받았다고 합니다.

일 년 중 가장 거룩한 성주간을 지내고 있습니다. 주님의 사랑이 가장 극적으로 드러나는 한 주간, 우리들은 주님 십자가의 의미를 잘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십자가를 통해서만이 예수님과 하나가 될 수 있으며 참된 구원을 얻게 되는 것입니다. 한 주간 우리 함께 기도합시다.

주님, 제가 지고 가야 할 십자가에 복을 내려주소서. 주님, 제가 이웃을 사랑해야 하는 십자가를 지지 않고서 영원에 이르려 하는 마음을, 그리고 힘들이지 않고 평화를 얻으려 하거나, 누워서 하늘나라의 자유를 차지하려는 헛된 마음을 없애주시어 오직 이웃을 용서하는 아픔의 기쁨, 이웃을 위해 희생하는 아픔의 기쁨을 허락하소서. 십자가의 영광은 용서와 희생의 탑으로 이루어지는 것임을 명심하게 하소서. 아멘.

<민병섭 바오로 신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06   [성탄 팔일 축제 ] 가정이란  1265
505   [대림04] 사랑의 마음으로 선물을 준비하자  896
504   [대림03] 나누고 살자  855
503   [대림02] 마음의 참 평화  1068
502   [대림01] 대림절은 준비하는 시기  923
501   [연중34] 성경을 가까이하자  900
500   [연중33] 주님께서는 당신의 집에 있는 모든 도구를 사용하십니다.  923
499   [연중32] 용서(forgive)와 잊다(forget)  1115
498   [연중31] 위령성월을 시작하며  746
497   [연중30] 사랑을 담아 하는 일에 주님께서 함께  1003
496   [연중29] 우리가 먼저 복음으로 생활하는  671
495   [연중28] 하느님의 말씀을 몸으로 기억하기  879
494   [연중27] 이 세상에 자기 홀로 존재하는 것은 없다  936
493   [연중26] 날마다 일어나는 세 가지 기적  965
492   [연중25] 주님의 충실한 종  771
491   [연중24] 십자가 지기 운동  740
490   [연중23] 모든 동물들은 ‘귀소 본능’이 있습니다  1304
489   [연중22] 성 루치아노  760
488   [연중21] 가장 불행한 인간은 자기밖에 모르는 인간  1006
487   [연중20] 미신행위  733
[1][2][3][4][5] 6 [7][8][9][10]..[31]  다음
 

 

교본 혼화

주간 훈화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