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레지오란?

운영지침

교   본

훈   화

레지오양식

용어/소식

성모 발현지

성모 포토

마리아사전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레지오마리애 > 훈 화

교본 훈화

주간 훈화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0 94.8%
[연중11] 지혜로운 사람은 아무 때나 화를 내지 않습니다.
조회수 | 1,300
작성일 | 13.06.20
어느 신부님이 강론 중에 신자들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여러분, 세상에서 가장 멍청한 동물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이 질문에 신자들은 자신들이 정답이라고 생각하는 여러 가지 동물들을 말했습니다. 여러분들은 과연 어떤 동물이 가장 멍청한 동물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신부님의 말씀에 의하면 “정답은 바로 방울뱀입니다. 방울뱀은 너무 화가 날 때는 분을 이기지 못하고 자신의 몸을 뭅니다. 그렇게 심한 상처를 입어도 화가 날 때 자신을 무는 것을 멈추지 않습니다.” 방울뱀이 화가 나면 자신의 몸을 문다는 말에 신자들은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너무 미련한 짓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사람들도 때로는 이런 방울뱀과 같은 실수를 저지릅니다. 화가 날 때마다 그 자리에서 표현하고 남들의 기분을 생각하지 않고 분을 푸는 사람들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한 몸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서로에게 화를 내는 사람들은 곧 자기 자신에게 분을 푸는 사람들입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아무 때나 화를 내지 않습니다. 화를 내는 것은 상대방뿐 아니라 자신에게도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모두는 예수님 안의 한 몸이요 한 지체임을 기억한다면, 상대방을 이해하고 노력하는 배려심을 기르는데 힘쓸 것입니다. “성을 잘 내는 사람은 싸움을 일으키고 분노에 더딘 이는 다툼을 가라앉힌다.”고 잠언 15,18에서 말하고 있습니다. 미국 속담에는 ‘화는 위험에서 한 치 모자라는 것이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3대 대통령인 토마스 제퍼슨은 “화가 나면 열을 세고, 많이 나면 백을 세라”고 하였습니다. 어떤 사람은 “딱 3초만 눈을 감아라.”하고 말하기도 합니다.

예수님은 자기를 미워하고 배척하는 사람들을 위하여 죽기까지 하셨는데 맘 한번 고쳐먹는 것 정도도 못해서야 어찌 예수님의 제자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한 주간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고 우리의 화를 다스리며 마음의 평화를 느끼는 한 주간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대전교구 민병섭 바오로 신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40   [연중25] 한결 같은 마음  906
439   [연중24] ‘감사하는 사람이 되십시오.’(콜로 3,15)  2264
438   [연중23] "누구든지 제 십자가를 짊어지고.."  1536
437   [연중22] “가장 좋은 것은 물과 같습니다."  1191
436   [연중21] 우리들에게 주어질 상급을 보면서  1298
435   [연중20]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당신을 따르라’  1609
434   [연중19] “깨진 창문 이론”  1222
433   [연중18] 예수님의 본성은 사랑 그 자체  1032
432   [연중17] 잘못된 기도는 그러면 어떤 것이겠습니까?  1482
431   [연중16] 그리스도인의 삶을 지탱시켜주는 것은 기도생활과 봉사의 삶  1359
430   [연중15] “스승님, 제가 무엇을 해야 영원한 생명을 받을 수 있습니까?”  1612
429   [연중14] “내가 그대를 천당으로 데려가자면"  1079
428   [연중13] 우리는 세상을 살면서 숱한 가시나무를 만납니다.  1169
427   [연중12] “그분은 커지셔야 하고 나는 작아져야 한다.”(요한3,30)  1604
  [연중11] 지혜로운 사람은 아무 때나 화를 내지 않습니다.  1300
425   [연중10] 우리 자신 안에 주님을 모시고 살아야 한다  1148
424   [연중9] 예수성심성원을 시작하며  1032
423   [연중7] “정신을 차리고 깨어 있도록 하십시오."  861
422   [연중8] 사랑은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실천하는 것  999
421   [부활7] “성령을 보내 주겠다.”  1371
[1][2][3][4][5][6][7] 8 [9][10]..[29]  다음
 

 

교본 혼화

주간 훈화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