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손광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1 88.4%
사람답게 사는 것
조회수 | 2,176
작성일 | 12.10.06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것을 윌비잉(Wellbeing) 이라고 하고,
 사람이 사람답게 죽는 것을 월다이잉(Welldying) 이라고 한다.
 그리고 사람이 사람답게 늙는 것을 월에이징(Wellaging) 이라고 한다.
사람의 연령에는 자연연령, 건강연령, 정신연령, 영적연령 등이 있다.
 영국의 노인 심리학자 브롬디는
 인생의 4분의 1은 성장하면서 보내고,
 나머지 4분의 3은 늙어가면서 보낸다고 하였다.
 사람이 아름답게 죽는다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보다 어려운 것은 아름답게 늙는 것이다.
 행복하게 늙어가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첫째, 아름답게 늙어가기 위해서는 일과의 관계가 중요하다.
나이가 들수록 열정을 잃지 않도록 해야 한다.
 나이가 들면서 4대 고통이 따른다.
 질병, 고독감, 경제적 빈곤, 그리고 역할 상실이다.
 점점 의욕과 열정을 잃어가게 된다.노년을 초라하지 않고 우아하게 보내는 비결은
 사랑, 여유, 용서, 아량, 부드러움 등이다.
특히 핵심적인 요소는 열정이다.
 모세는 80세에 민족을 위해 새로운 출발을 하였다.
 노년기에 열정을 가지면 위대한 업적을 남길 수 있다.세계 역사상 최대 업적의 35%는60-70대에 의하여
 성취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23%는 70-80세 노인에 의하여,
 그리고 6%는 80대에 의하여 성취되었다고 한다.
 결국 역사적 업적의 64%가 60세 이상의 노인들에 의하여 성취되었다.
소포클레스가 ‘클로노스의 에디푸스’를 쓴 것은 80세 때였고,
 괴테가 ‘파우스트’를 완성한 것은 80이 넘어서였다.다니엘 드 포우는 59세에 ‘로빈슨 크루소’를 썼고,
 칸트는 57세에 ‘순수 이성비판’을 발표하였고,
 미켈란젤로는 로마의 성 베드로 대성전의 돔을 70세에 완성했다.
 베르디, 하이든, 헨델 등도 고희의 나이를 넘어
 불후의 명곡을 작곡하였다.

◆둘째, 인간관계가 매우 중요하다.
 나이가 들면서 초라하지 않으려면 대인관계를 잘 하여야 한다.
 즉 인간관계를 ‘나’ 중심이 아니라 믿음 중심으로 가져야 한다.
미국 카네기멜론 대학에서인생에 실패한이유에 대하여
 조사를 했는데, 전문적인 기술이나 지식이 부족했다는이유는15%에 불과하였고, 나머지 85%는
 잘못된 대인관계에 있다고 하였다.
그만큼 인간관계는 살아가는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이다.
나이가 들면서 사람은 이기주의가 강해진다.
 노욕(老慾)이 생긴다.
 모든 것을 자기중심적으로 생각한다. 
 그러면서 폭군노릇을 하고,
 자기도취에 몰입하는 나르시즘(narcissism)에 빠질 수 있다.또는 염세적이고 운명론적인 생각이 지배하는
 페이탈리즘(fatalism)에 빠질 수도 있다.
 이런 사람의 대인관계는 결국 초라하게 될 수밖에 없다.
결국 인간관계는 중심축이 무엇이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1) 물질 중심의 인간관계를 갖는 사람은 나이들 수록 초라해 지고,
 2) 일 중심이나 ‘나’ 중심의 인간관계를 갖는 사람도역시
 마찬가지로 초라해진다.
 3) 타인 중심의 인간관계를 갖는 사람은 나이가들면서
 찾아오는 사람이 많고, 따르는 사람도 많다.
 4) 가장 좋고 풍요로운 인간관계를 갖는 것은
 믿음 중심의인간관계다. 
 변함없는 가치관을 갖는믿음 중심의 대인관계를
 웰에이징(wellaging)이라 한다.

◆셋째, 웰에이징을 위해서는 대신관계(對神關係)가 중요하다.
나이가 들면 신앙의 여부가 삶의 질을 확연하게 바꾸어 놓는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인간을 의지하기보다는 믿음을 의지해야 한다.
 믿음과 가까이 하면 정신연령과 영적연령은 더욱 젊어진다.
우리는 결승점에 가까워질수록 더욱 최선을 다해 뛰어야 한다.
 후반전의 인생은 여생(餘生)이 아니라, 후반생(後半生)이다.인생의 주기로 보면 내리막길 같지만 내세(來世)을 향해새 인생을 시작할 때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사람답게 사는 것   손광희 12.10.06 2176
520   신부님 ^^   이선옥(올리바) 12.02.28 1600
519   새해 인사   손광희 12.01.06 1368
518   가장 아름답게 보이는 위치    11.12.08 1330
517   누군가의 희망이 되기    11.12.02 1240
516   나에게 아내란 (손 광희)  [1]  손광희 11.11.28 1327
515   사람과 사람사이    11.11.26 1193
514   인간관계    11.11.26 1109
513   감사에 감사를    11.11.12 1083
512   당신의 자서전은    11.11.12 1051
511   날개    11.11.12 1014
510   귀를 잘 사용하라    11.11.12 1029
509   여행은 우리를 순수하게    11.11.09 1057
508   감정의 속임수    11.11.09 882
507   끝까지 버리지 말 것 열가지    11.11.06 1185
506   위선 (헨리 나웬신부)   손광희 11.10.18 1035
505   '좋은 점은 뭐지?'  [1]   11.09.30 1274
504   스마일 노인    11.09.30 839
503   김연아의 엉덩방아    11.09.30 974
502   좋을 때는 모른다    11.09.30 868
1 [2][3][4][5][6][7][8][9][10]..[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8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