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26.8%
마주서야 보인다
조회수 | 1,276
작성일 | 08.10.27
가슴에 꽃을 달아주기 위해서는 서로 마주서야 한다.
가장 친밀한 거리에서 서로의 눈길을 보내고
그가 기뻐하는지 입가를 엿보아야 한다.
그건 첫 포옹만큼이나 설레고
가슴 떨리는 일이다.

신경숙의 《자거라, 네 슬픔아》 중에서

등을 돌리면 보이지 않습니다.
등을 돌린다는 것은 몸만 돌아서는 것이 아니라
마음도 돌아서는 것을 의미합니다. 마주서야 보입니다.
서로 마주서야 따뜻한 눈길도, 떨리는 입술도 보입니다.
그 사람의 마음이 보입니다. 마주서야
사랑의 꽃을 함께 달 수 있습니다.  

고도원 님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41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08.11.22 1651
440   멈춤의 힘    08.11.22 1459
439   다리를 놓을 것인가, 벽을 쌓을 것인가    08.11.22 1450
438   침묵의 예술    08.11.22 1384
437   헤어졌다 다시 만났을 때    08.10.27 1604
436   그동안 받아온 사랑 때문에    08.10.27 1416
435   걱정하지 말아요    08.10.27 1495
434   너를 생각하며    08.10.27 1292
433   여행의 실루엣    08.10.27 1316
432   생긋 웃는 얼굴  [1]   08.10.27 1425
  마주서야 보인다    08.10.27 1276
430   순간순간, 날마다, 달마다    08.10.22 1305
429   그 길의 끝에 희망이 있다    08.10.22 1414
428   또 다른 축복    08.10.22 1291
427   잊지 못할 사람    08.10.22 1301
426   약속 시간 15분 전    08.10.22 1444
425   행복의 양(量)    08.10.22 1257
424   마음에도 운동이 필요하다    08.10.15 1243
423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    08.10.15 1109
422   내면의 싸움    08.10.15 1194
[1][2][3][4] 5 [6][7][8][9][10]..[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