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8 12%
1795년 4월 5일 예수 부활 대축일, 조선 교회 최초의 미사 봉헌
조회수 | 1,576
작성일 | 15.04.04
▲ 220년 전 조선 교회의 첫 미사이자 부활 대축일 미사가 봉헌된 서울 북촌 계동 근처에 새싹이 돋아나고 있다. 당시 “알렐루야”를 외친 선조들의 순교 피가 한국교회의 씨앗이 됐다.

정확히 220년 전인 1795년 4월 5일. 예수 부활 대축일이었던 그 날은 조선 교회에 역사적인 날이다. 사제 없이 신앙을 이어가던 조선 교회 공동체가 첫 미사이자 첫 부활 대축일 미사를 봉헌한 것이다. 1795년 4월 5일 한양 북촌 계동, 최인길은 최근 새로 도배한 방에서 주문모 신부의 지시대로 정성껏 마련한 제대 위 초에 속절없이 떨리는 손을 다잡고 불을 밝혔다. 그리고 주 신부에게 속삭이듯 낮은 소리로 말했다. “모든 준비가 끝났습니다”. 주 신부가 고개를 끄덕였다. 주 신부가 방에 들어서자 숨죽이고 있던 신자들은 상기된 얼굴로 그를 맞았다. 십자가가 놓인 제대 앞에 주 신부가 서자 신자들은 모두 무릎을 꿇었다.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조선 땅에서 최초로 봉헌되는 미사의 시작을 알리는 성호경이었다. 십자성호를 긋는 신자들의 손이 파르르 떨렸다. 그것은 두려움이 아닌 감격에서 오는 떨림이었다. 가슴이 벅찬 것은 주 신부도 마찬가지였다. 비밀스레 준비한 조선의 첫 미사는 ‘예수 부활 대축일’ 미사. 신자들이 서투른 발음으로 외친 ‘알렐루야’가 주 신부에게 더 큰 감동으로 다가오는 까닭이었다. 신자들은 예수님의 몸과 피로 변한 빵과 포도주를 받아 모셨다. 하지만 누구도 쉽사리 삼키지 못했다. 목이 메었다. ‘되살아나신 천주의 아드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는구나. 그래. 나는 두려울 것이 없다.’ 뜨거운 눈물이 이들의 볼을 타고 흘렀다.

   이날 미사는 그러나 박해의 도화선이 됐다. 신입 신자였던 한영익이 이 사실을 밀고한 것이다. 곧바로 체포령이 내려지고 주문모 신부는 피신했지만 최인길과 윤유일, 지황이 체포돼 순교의 월계관을 받았다. 1795년 을묘년에 일어난 박해라고 해서 ‘을묘박해’라고 부른다. 그 후 1801년 신유박해가 시작되면서 주문모 신부를 비롯한 다른 지도자급 신자들이 대거 체포돼 목숨을 잃었고, 박해의 칼날은 수많은 신앙 선조들의 목숨을 앗아가면서 이 땅을 순교의 피로 물들였다. 이들이 흘린 순교의 피는 오늘날 530만 신자 공동체로 성장한 한국 천주교회의 밑거름이 됐다.

   첫 부활 대축일 미사가 봉헌된 지 꼭 220년이 되는 2015년 4월 5일, 이 땅에는 이제 전국에서 1600개가 훨씬 넘는 성당에서 부활 대축일 미사가 거행된다. 첫 미사가 봉헌된 북촌 계동 근처에 지어진 가회동성당에서도 부활의 노래가 울려퍼진다. 주문모(야고보) 신부와 최인길(마티아)을 비롯해 220년 전 오늘 첫 부활 대축일 미사에 참례했던 우리의 조상들은 천상에서 우리와 함께 부활을 노래한다. “알렐루야! 예수 부활하셨도다!”

평화신문
2015년 4월 5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816   교황, 희년 대사에 관한 서한 (전문)  [1]   15.09.06 28705
815   [의정부교구] 사제인사    15.09.05 1400
814   [춘천교구] 사제인사    15.09.05 1018
813   [사제인사] 광주대교구    15.09.05 1265
812   [사제인사] 서울대교구    15.09.01 1233
811   [사제인사] 전주교구    15.08.22 1108
810   [사제인사] 청주교구    15.08.22 1060
809   수원교구 보좌주교 문희종 신부 임명    15.07.25 1569
808   손희송 주교 문장 및 사목표어    15.07.25 981
  1795년 4월 5일 예수 부활 대축일, 조선 교회 최초의 미사 봉헌    15.04.04 1576
806   [사제 소임 이동] 청주교구    15.02.28 1641
805   [사제 소임 이동] 전주교구    15.02.28 1262
804   [사제 소임 이동] 안동교구    15.02.25 1011
803   [사제 소임 이동] 부산교구    15.02.18 925
802   [사제 소임 이동] 의정부교구    15.02.15 1098
801   [사제 소임 이동] 서울대교구    15.02.14 1859
800   해방신학 상징 로메로 대주교 순교자로 선포  [1]   15.02.12 2824
799   교종 프란치스코 2015년 사순 시기 담화    15.02.10 768
798   프란치스코 교황, "부의 불평등이 악의 근원"    15.02.09 966
797   [사제 소임 이동] 춘천교구    15.02.09 1019
796   [사제 소임 이동] 안동교구    15.01.30 912
795   [사제 소임 이동] 대구대교구    15.01.30 1491
794   [사제 소임 이동] 제주교구    15.01.23 1032
793   [사제 소임 이동] 전주교구    15.01.23 1299
[1][2][3][4][5][6][7][8][9] 10 ..[43]  다음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