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82 65.2%
프란치스코 교종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조회수 | 802
작성일 | 14.08.19
친애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우리는 지난 며칠 동안 프란치스코 교종과 함께 감동과 흥분과 기쁨을 맛보았습니다. 교종께서는 한국에 모여든 아시아의 젊은이들을 향하여 졸지 말고 깨어나라고 외치셨습니다. 아무리 오늘의 현실이 힘겹고 절망스럽고 솟아날 구멍이 보이지 않아도, 주저앉지 말고 일어나라고 외치셨습니다. 교종께서는 한국이 이룬 경제성장과 부를 경배하며 그 부가 제공하는 일시적인 편안함에 안주하지 말고, 스스로를 거울에 비추어 보며 우리가 추구해야 할 더 높은 가치를 찾아 나서라고 촉구하셨습니다. 가난한 사람들, 이주민들, 변두리에 있는 이들과 연대할 수 있는 연민을 갖도록 호소하셨습니다. 124위 순교자들을 복된 승리자로 만방에 선포하시며, 오늘의 우리는 무엇을 위해 목숨을 바칠 수 있을지 자문하도록 초대하셨습니다.

우리를 일깨워주신 그분은 당신께서 무엇을 위해 목숨을 바치는지 보여주셨습니다. 아침부터 밤늦은 시간까지 노구를 이끌고 당신을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당신을 내어주려고 다니셨습니다. 당신의 손을 잡고자 하는 이들을 한 사람이라도 더 손잡아주시고, 슬픔과 울분에 떨고 있는 이들에게 다가가서 묵묵히 안아 주셨습니다. 당신께 하소연하고 싶은 사람의 하소연을 들어주시고, 장애 때문에 세상에서 버림받고 부모에게서도 버림받은 장애아들과 볼을 비비며 당신의 사랑과 연민을 나누어 주셨습니다.

가난한 이들과의 연대는 단순히 물질을 좀 보태 주는 것이 아니라고 깨우쳐 주셨습니다. 가장 먼저 그들을 우리와 같은 하느님의 모상으로 창조된 형제로 받아들이고, 그들이 우리와 같은 품위를 지닌 인간으로 동등하게 존중받으며 살아가도록 일으켜 세우는 데 있다고 하셨습니다. 프란치스코 교종은 당신의 그런 세계관과 인간관을 온몸으로 증명하기 위해 4박 5일을 잠시도 쉬지 않고 달리셨습니다.

파파 프란치스코는 불과 며칠밖에 안 계셨지만 많은 이들이 필요로 하는 위로와 연민과 희망을 가득히 불어넣어 주고 가셨습니다. 한반도의 평화, 동북아의 평화를 간절히 소망하시며 평화는 전쟁이 없는 상태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정의의 결과라고 못 박아 주셨습니다. 경제 지표로 보면 역사상 가장 발전한 우리나라라고 하지만 정의가 결여되어 있기 때문에 가슴앓이를 하는 사람은 갈수록 더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한반도의 평화는 먼저 우리 안에서 고귀한 하느님의 닮은 모상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형제적 시선을 펼치는 데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 안에 정의가 강물처럼 흐를 때, 그 강물은 동서남북으로 흘러 평화의 바다로 나아갈 것입니다. 우리 사회가 교종 프란치스코의 이런 마음을 본받아 계층 간의 반목과 대립을 극복하고 연민과 존중의 사회로 나가길 희망합니다.

교종 방한 동안 교통 통제와 혼잡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여러 가지로 불편을 끼쳐드린 점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협력해 주시고 인내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하여 정부 여러 부처에서 물심양면으로 큰 도움을 주셨습니다. 특히 보이지 않는 곳에서 기쁘게 묵묵히 봉사해주신 모든 분들과 자원봉사자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하느님의 강복을 기원합니다. 교종께서도 믿는 사람이나 믿지 않는 사람 모두 한마음으로 환영해주고 따뜻이 맞아주셨음에 깊이 감사하며 큰 기쁨을 간직하고 떠나셨습니다. 정 깊은 우리 국민의 심성을 잊지 못하실 것입니다.

형제자매 여러분, 우리는 ‘일어나 비추어라’는 그분의 말씀을 간단없이 상기하며 정의를 세워 어둔 곳에 빛을 비추어 나가십시다. 이 땅의 모든 순교자들과 103위 성인, 124위 복자들의 전구와 도우심을 빌며 여러분 모두에게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을 보냅니다.

2014년 8월 18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교황방한위원장 강우일 주교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79   한국 주교단 정기총회 마치며 담화문 발표    14.11.11 810
778   [사제 소임 이동] 청주교구    14.10.13 1507
777   [사제 소임 이동] 안동교구    14.10.13 952
776   [사제 소임 이동] 서울대교구    14.10.13 1581
775   원선오 신부, 서산의 노을같이 고운 꿈 마을학교 100개를 실현하기 ...  [1]   14.09.26 1463
774   대구대교구 사제 인사    14.08.21 1860
773   교황의 입과 귀 정제천 신부    14.08.19 1324
772   인천 · 전주교구 사제 인사    14.08.19 1556
  프란치스코 교종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14.08.19 802
770   교황, 어록을 남기고 떠난 성자    14.08.19 791
769   교황, 세월호 실종자 가족에게 위로 편지    14.08.18 648
768   교황,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 강론 전문    14.08.18 656
767   세월호 가족들이 교황께 전한 편지 전문.    14.08.17 709
766   교황, 아시아 청년대회 폐막미사 강론 전문  [1]   14.08.17 678
765   교황, 아시아 주교들과 만남 연설 전문  [1]   14.08.17 740
764   교황, 평신도사도직 단체와 만남 연설 전문    14.08.17 637
763   교황, 한국 수도 공동체들과 만남 연설 전문    14.08.16 668
762   프란치스코 교황님 한국순교자 시복미사 강론 전문  [1]   14.08.16 800
761   교황 프란치스코 / 성모 승천 대축일 미사 강론 전문  [2]   14.08.15 924
760   한국 주교들과 만남에서 교황님 연설 전문    14.08.14 802
759   프란치스코 교황님 청와대 연설 전문    14.08.14 665
758   세월호 참사 100일, '위로와 기억의 주간'을 지내며    14.07.22 1025
757   한국 빈민운동의 아버지, 예수회 정일우 신부 선종    14.06.04 2213
756   “양 냄새 나는 착한 목자가 되세요”    14.05.10 1677
 이전 [1].. 11 [12][13][14][15][16][17][18][19][20]..[43]  다음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