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0 21.2%
한국 주교단 정기총회 마치며 담화문 발표
조회수 | 819
작성일 | 14.11.11
“나부터 낮은 삶, 가난한 이들과 더 가까이”
교회 중산층화 성찰… 구체적 쇄신 의지 밝혀
‘프란치스코 통장’ 만들어 지속적인 나눔 실천

한국 주교들이 ‘중산층의 공동체’가 되어가는 교회 현실을 성찰, ‘가난한 사람을 위한 가난한 교회’를 구현하기 위해 스스로의 생활을 먼저 변화시킬 의지를 밝혔다.

주교회의는 10월 30일 추계 정기총회를 마치며 담화문을 발표, “오늘날 물질주의, 경제제일주의에 짓눌려 어깨를 펴지 못하고 힘겹게 살아가는 가난한 모든 이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고, 그들과 연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번 담화를 통해 주교들은 “프란치스코 교종은 우리 사회가 총체적 불의와 모순을 드러내고 온 나라가 슬픔과 절망에 빠져있을 때, 그 좌절을 딛고 복음적 회심으로 나아가도록 격려와 용기를 북돋아 주셨다”고 환기하고, “우리 주교들은 그동안 교회 안팎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이번 총회에서 교종 방한 이후 한국 교회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특히 주교들은 “교종께서는 우리가 중산층의 공동체가 되고 번영하는 교회, 선교하는 교회, 커다란 교회가 되었으며, 가난한 이들을 쫓아내지는 않아도 가난한 이들이 감히 교회 안으로 들어서지 못하게, 또 제 집처럼 편안함을 느낄 수 없게 하는 그런 방식으로 살고 있음을 지적하셨다”며 “교종의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지금까지 깨어있지 못하였음을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이에 따라 주교들은 “복음의 기쁨을 우리 자신부터 느끼고 실천하기 위해 그늘진 구석구석을 찾아보고, 가난한 이들에 대한 관심과 교회의 대사회적 가르침을 꾸준히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세월호 사태의 진상이 규명되지 않고, 구조적 비리와 사회적 죄악에 개혁이 이뤄지지 않은 채 유가족들만 탄식하고 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이들과 함께 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교들은 이어 “교종의 사도적 권고 「복음의 기쁨」과 방한해 들려주신 메시지를 다시 되새기며, 한국 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여러 지역 교구에서 성직자, 수도자, 신자 전체가 함께 고민하고 성찰할 것”을 권고했다. 뿐만 아니라 “우리 주교들은 이 땅에 복음의 기쁨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 자신의 생활에 변화와 쇄신이 선행돼야 함을 함께 자각하고 서로 힘을 모아갈 것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보다 구체적으로 주교들은
▲먼저 찾아 나서면서 소통하고, 연대하기 위해 노력하는데 뜻을 모았다.
또 ▲스스로 사치한 생활을 청산하고
▲지속적으로 자신의 가진 바를 나누며, ‘프란치스코 통장’에 기금을 마련해 가난한 이들을 위해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여러 지역 교회의 쇄신의 여정에서 종합되는 열매를 주교회의 차원에서 수합해 새로운 도약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가톨릭신문 2014년 11월 9일 주정아 기자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82   [사제 소임 이동] 수원교구    14.12.13 1784
781   [사제 소임 이동] 원주교구    14.12.13 1048
780   교황 “빅뱅 이론·진화론, 창조론과 모순되지 않아”    14.11.11 983
  한국 주교단 정기총회 마치며 담화문 발표    14.11.11 819
778   [사제 소임 이동] 청주교구    14.10.13 1519
777   [사제 소임 이동] 안동교구    14.10.13 961
776   [사제 소임 이동] 서울대교구    14.10.13 1595
775   원선오 신부, 서산의 노을같이 고운 꿈 마을학교 100개를 실현하기 ...  [1]   14.09.26 1478
774   대구대교구 사제 인사    14.08.21 1872
773   교황의 입과 귀 정제천 신부    14.08.19 1337
772   인천 · 전주교구 사제 인사    14.08.19 1578
771   프란치스코 교종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14.08.19 818
770   교황, 어록을 남기고 떠난 성자    14.08.19 805
769   교황, 세월호 실종자 가족에게 위로 편지    14.08.18 662
768   교황,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 강론 전문    14.08.18 669
767   세월호 가족들이 교황께 전한 편지 전문.    14.08.17 719
766   교황, 아시아 청년대회 폐막미사 강론 전문  [1]   14.08.17 685
765   교황, 아시아 주교들과 만남 연설 전문  [1]   14.08.17 750
764   교황, 평신도사도직 단체와 만남 연설 전문    14.08.17 646
763   교황, 한국 수도 공동체들과 만남 연설 전문    14.08.16 678
762   프란치스코 교황님 한국순교자 시복미사 강론 전문  [1]   14.08.16 814
761   교황 프란치스코 / 성모 승천 대축일 미사 강론 전문  [2]   14.08.15 936
760   한국 주교들과 만남에서 교황님 연설 전문    14.08.14 813
759   프란치스코 교황님 청와대 연설 전문    14.08.14 675
 이전 [1].. 11 [12][13][14][15][16][17][18][19][20]..[43]  다음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