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10 37.2%
분도회 박현동 아빠스 축복미사
조회수 | 2,454
작성일 | 13.06.21
박현동 아빠스 축복 미사가 20일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성당에서 주교회의 의장 강우일 주교 등 천주교 주교단 전체가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봉헌되었다. 이날 미사는 관례에 따라 왜관수도원이 자리잡고 있는 대구대교구 교구장 조환길 대주교가 주례했다.

미사 중에 열린 축복식에서는 박현동 블라시오 아빠스가 총회에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선출되었음을 확인하고, 교황청 인류복음화성 장관 페르난도 필로니 추기경의 승인을 확인했다. 이날 강론에서 조환길 대주교는 “(로마) 사도좌에서 시작된 사임과 선출이 왜관수도원으로 이어지면서 신선한 느낌을 받았다”면서, 박현동 아빠스가 “새로운 노래를 불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조 대주교는 이날 복음을 인용하며 “‘아빠스’란 스승, 아버지, 지도자를 포함하는 말인데, 오늘 복음에서는 그런 말을 들으실 분은 하느님 한 분이시라고 전한다”며 “모든 성직자들이 다 그렇지만, 직책을 수행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섬기는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베네딕토와 블라시오 성인, 모든 신앙선조와 순교자들을 기억하며, 그분들이 어떻게 살았는지 살펴야 한다”고 당부하고, 축복식 참석자들에게 “아빠스가 소임을 잘하도록 도와주고 기도해 줄 것”을 부탁했다.

축사에서 강우일 주교(주교회의 의장)는 전임 이형우 아빠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새로 선출된 박현동 아빠스를 축하했다. 덧붙여 박 아빠스가 덕원자치수도원구 자치구장 서리에 임명된 것과 관련해 “북녘에서 신앙의 자유를 얻어 새 복음화의 장이 열리기를 바란다”고 축원했다.

이어 서울대교구장이자 평양교구장 서리인 염수정 대주교와 상트 오틸리엔 독일연합회의 스테반 라스터 신부의 축사가 이어졌다.

박현동 아빠스는 인사말을 통해 참석한 이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나날이 새로운 노래를 불러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박현동 아빠스는 덕원자치수도원구 자치구장 서리로서 북한에서 순교한 선배 수도자들의 시복 절차를 계속 추진할 뜻을 비치면서 “북한 교회에 대한 깊은 연대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분도출판사와 일부 수도자들이 참여했던 것을 기억하며 “여성과 노동자, 농민 등 가난한 이들의 인권과 평화를 위한 사목적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박현동 아빠스는 “하느님께서 우리 공동체를 통해서 무엇을 이루고 싶어 하시는지 아직 알 수 없지만, 왜관수도원은 여전히 하느님에 대한 신앙과 그리스도에 대한 사랑 안에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공동체 생활과 선교를 목적으로 하는 우리 수도원은 봉쇄구역에 갇힌 공동체가 아니라 교회와 세상에 열려 있어야 하며, 미지의 세계로 갈 준비를 갖추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안으로는 수도승이며 밖으로는 사도로 살아갈 것”을 다짐했다.

이어 한국 성 베네딕도회의 초대 아빠스였던 오도 아빠스의 문장에 나오는 배 그림에서 분도출판사의 로고가 나왔다고 소개했고, “그게 낙동강이든 미지의 바다이든 예수님의 제자들도 배를 타고 사도직을 수행했으며, 독일 수도자들도 배를 타고 한국에 왔다”면서, 울릉도 출신인 자신 역시 배를 묵상했다고 전했다. 박 아빠스는 “배는 항구에 정박해 있을 때 가장 안전하지만, 배는 정박하려고 만든 게 아니라 사람이나 짐을 싣고 항해하려고 만든 것”이라며 “배는 잔잔한 바다이든 폭풍이 몰아치는 바다이든, 난파를 무릅쓰고 등대만 바라보며 항해해야 하며, 등대 불조차 없이 항해할 때도 있다”고 말했다.

박현동 아빠스는 “이처럼 우리 공동체가 항구에만 머물려 하지 않고, 세찬 파도를 만날 준비가 되어 있을 때, 하느님께서 공동체를 통해 무엇을 하시려 하는지 알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수도원에 나무와 사람을 많이 심고 싶다”고 말하는 박현동 아빠스는 앞으로 “수도원이 자리한 왜관과 한국 사회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뭔지 계속 찾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축복식 참석자들에게 “왜관수도원이 언제나 새로운 노래를 주님께 불러드릴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박현동 아빠스는 지난 4월 7일 예레미아스 슈뢰더 총재 아빠스 주재로 열린 총회에서 제4대 이형우 아빠스에 이어 제5대 종신직 아빠스로 선출됐다. 아빠스는 대수도원장으로 수도회 회원들의 영적 지도와 수도원의 총책임을 맡게 되며,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의 일원이 된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59   프란치스코 교황님 청와대 연설 전문    14.08.14 709
758   세월호 참사 100일, '위로와 기억의 주간'을 지내며    14.07.22 1078
757   한국 빈민운동의 아버지, 예수회 정일우 신부 선종    14.06.04 2308
756   “양 냄새 나는 착한 목자가 되세요”    14.05.10 1733
755   진도 여객선 침몰  [4]   14.04.16 1253
754   주교회의 2014년 춘계 정기총회 결과    14.03.28 1159
753   주일 미사와 고해성사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 공동 사목 방안    14.03.28 1125
752   [강론] 프란치스코 교황 선출 1주년 기념미사    14.03.28 888
751   프란치스코 교황 한국 방문과 시복식을 위한 기도    14.03.28 822
750   주교회의, 주일 미사 · 고해성사 관련 유연한 입장 표명  [1]   14.03.28 1317
749   바티칸 ‘봉헌 생활의 해’ 발표  [1]   14.03.19 1677
748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방한을 환영합니다.    14.03.19 1313
747   교황 강론 “추기경은 평화의 건설자가 되어야”    14.02.28 960
746   교황 프란치스코 2014년 사순 메시지    14.02.08 1075
745   [사제 소임 이동] 2014년 2월 제주교구    14.01.25 1441
744   [사제 소임 이동] 2014년 1월 청주교구    14.01.25 1395
743   [사제 소임 이동] 2014년 1월 대전교구    14.01.25 2304
742   [사제 소임 이동] 2014년 1월 전주교구    14.01.25 1387
741   [사제 소임 이동] 2014년 1월 광주대교구    14.01.25 1740
740   [사제 소임 이동] 2014년 1월 인천교구    14.01.25 1056
739   [사제 소임 이동] 2013년 12월 안동교구    14.01.07 1006
738   [사제 소임 이동] 2013년 12월 마산교구    14.01.07 1487
737   [사제 소임 이동] 2014년 1월 인천교구    14.01.07 2023
736   유경촌, 정순택 - 서울대교구 보좌주교 임명    13.12.31 2200
 이전 [1]..[11][12] 13 [14][15][16][17][18][19][20]..[44]  다음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