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4 64.4%
“통제 안 받는 자본주의, 새로운 독재일 뿐이다” 교황 ‘사제로서의 훈계’ 공개
조회수 | 1,207
작성일 | 13.11.27
“통제 안 받는 자본주의, 새로운 독재일 뿐이다” 교황 ‘사제로서의 훈계’ 공개

<경향신문 / 정유진 기자 sogun77@kyunghyang.com>
<입력 : 2013-11-27 21:02:30ㅣ수정 : 2013-11-27 22:14:53>

ㆍ적극적인 현실 참여 주문도

교황 프란치스코(77)가 “통제받지 않는 자본주의는 ‘새로운 독재’ ”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하면서 전 세계 정치 지도자들은 경제적 불평등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가톨릭 사제와 신도들에게도 “사회통합과 인권·시민권을 둘러싼 문제가 발생했을 때 이를 해결하기 위한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사회 참여를 당부했다.

교황은 지난 3월 취임 이후 이제까지 자신이 연설하거나 지적한 내용을 모아 저술한 ‘사제로서의 훈계’를 2013년 11월 26일(현지시간) 공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교황의 직접적인 강령이라고 할 수 있는 이 문서에서 그는 전임 교황들의 학문적인 내용과는 확연히 다른 목소리를 냈다. 아르헨티나 출신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1300년 만의 첫 비유럽 지역 출신이다.

교황은 “동시대 현실을 분석하는 것은 사실 교황의 책무가 아니지만, 돌이킬 수 없는 비인간성의 시대로 접어드는 상황에서 이는 우리 모두의 중요한 책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교황은 내용의 상당 부분을 자본주의의 탐욕과 이 때문에 확대되고 있는 경제적 불평등을 비판하는 데 할애했다. 그는 “‘살인하지 말라’는 십계명을 현 시대에 맞게 고쳐 말하면 ‘경제적 살인(경제적으로 누군가를 배제하거나 소외시키는 것)을 하지 말라’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어떻게 주가 지수가 2포인트 하락하는 것은 뉴스가 되는데, 홈리스 노인이 거리에서 죽어가는 것은 뉴스거리도 되지 않을 수 있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자기 자신을 쓰고 버려지는 ‘소비재’라 여기고 있지만, 심지어 이제는 쓰이지도 않은 채 그냥 ‘찌꺼기’처럼 버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황은 “경제권력을 휘두르는 사람들은 아직도 부유층의 투자·소비 증가가 저소득층의 소득 증대로까지 확대될 것이라는 ‘낙수효과’를 말하고 있지만, 이는 잔인하고 순진한 믿음”이라며 “가난한 사람들은 (그 낙수가 내려오지 않을지도 모르는데) 언제까지나 기다리고만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통제받지 않는 자본이 ‘새로운 독재자’로 잉태되고 있다”면서 “이 독재자는 무자비하게 자신의 법칙만을 따를 것을 강요하며, 윤리와 심지어 인간마저도 비생산적인 것으로 취급한다”고 지적했다.

교황은 정치 지도자들과 가톨릭 사제들이 사회의 부조리와 불평등을 바로잡기 위해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정치 지도자들이 ‘가난한 자와 부를 나누지 않는 것은 그들이 마땅히 가져야 할 것을 도둑질하는 것’이란 옛 성인들의 말을 되새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가톨릭 사제들에게도 적극적인 현실 참여를 주문했다. 그는 “아직도 가톨릭 교회는 많은 이들로부터 신뢰와 지지를 받는 기관”이라며 “교회는 사회통합과 인권·시민권을 둘러싼 문제가 발생했을 때 그 해결책을 찾아내는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조직의 안위에만 치중하는 교회가 돼서는 안된다”면서 “교회는 말과 행동을 통해 사람들의 일상생활에 개입해야 하며, 필요하다면 신발에 거리의 진흙을 묻힐 수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나는 교회가 좀 더 깨지고 상처 입고 더러워지기를 원한다”고도 했다.

교황이 사제의 현실 참여를 강조한 것은 이번만이 아니다. 지난 7월에도 브라질에서 “교회도 거리로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고, 지난 9월 미사 강론에서는 “정치인들이 더 잘 통치할 수 있도록 사제들도 능력 닿는 대로 최대한 정치에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36   유경촌, 정순택 - 서울대교구 보좌주교 임명    13.12.31 2051
735   77세 생일 교황 프란치스코, 노숙인들 초청 아침식사  [1]   13.12.17 1950
734   교황 권고 「복음의 기쁨」(Evangelii Gaudium) 개요    13.12.04 1077
  “통제 안 받는 자본주의, 새로운 독재일 뿐이다” 교황 ‘사제로서...    13.11.27 1207
732   윤공희 빅토리노 대주교 주교성성50주년 기념 행사    13.10.23 1750
731   윤공희 빅토리노 대주교님 주교성성 50주년 기념축하행사    13.10.08 1469
730   의정부교구 사제인사 (2013년 9월)    13.09.04 1957
729   안동교구 사제인사 (2013년 9월)    13.09.04 1781
728   대구대교구 사제인사 (2013년 8월)    13.09.04 1906
727   광주대교구 사제인사 (2013년 8월)    13.08.27 1581
726   전주교구 사제인사 (2013년 8월)    13.08.27 1568
725   청주교구 사제인사 (2013년 8월)    13.08.27 1556
724   서울대교구 사제인사(2013년 8월)    13.08.27 1676
723   홈지기가 제주도로 여름캠프갑니다.    13.08.01 1206
722   2014년 전례력 이동 축일과 특별 (헌금) 주일    13.07.02 3229
721   광주대교구 김충호 미카엘 신부 선종  [1]   13.06.28 2515
720   시청각장애인, 가톨릭 랍비 키릴 악셀로드 신부    13.06.25 1558
719   교황, “새 주교 후보자는 군주가 아니라 목자여야”    13.06.24 1210
718   [사제 소임 이동] 2013년 6월 수원교구    13.06.22 2161
717   국정원 대선개입과 검찰‧경찰의 축소수사를 규탄하는 천주교...    13.06.21 1110
716   분도회 박현동 아빠스 축복미사    13.06.21 2404
715   분도회 제5대 아빠스에 박현동 신부 선출    13.05.23 1535
714   서울대교구 2013년 장애인의 날 담화문    13.04.14 1704
713   2013년 부활대축일 제주교구장 사목서한    13.04.02 1660
 이전 [1]..[11][12] 13 [14][15][16][17][18][19][20]..[43]  다음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