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81 6%
제7차 세계가정대회 이모저모
조회수 | 1,467
작성일 | 12.06.08
◎… 차기 개최지는 미국 필라델피아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가정대회 폐막식에서 2015년 제8차 대회 개최지로 미국 필라델피아를 선언했다. 교황은 이 자리에서 “위대한 도시 필라델피아의 대교구장 찰스 차풋 대주교와 교구민들에게 따뜻한 환영의 인사를 전한다”며 “전 세계에서 참석할 많은 가정들과 필라델피아에서 다시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차풋 대주교는 교황의 차기 개최지 발표에 이어 제대 앞에서 교황을 포옹하고 잠시 환담을 나눴다. 교황은 이 자리에서 기꺼이 차기 대회 주최를 결정해준 교구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덴버대교구장을 지낸 차풋 대주교는 지난해 9월 필라델피아대교구장으로 임명됐다. 그는 교황의 발표 직후 “필라델피아가 차기 대회를 주최하며 복음을 선포하고 우리 가정과 혼인의 은총을 기념하게 된 것을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 사랑의 선물 널리 확산할 것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1일 밀라노대성당에서 가진 가족들과의 만남에서 전 세계에서 모인 1만여 명의 대표 가정들에게 그들이 간직한 그리스도교적 가치를 적극 드러내고 평화와 기쁨, 연대의 정신을 삶을 통해 증거할 것을 촉구했다. 교황은 “사람이 단지 자기 자신 안에 머물지 않고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살아간다는 것을 처음으로 경험하는 것은 바로 가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교황은 이어 어려움 속에 있는 모든 사람들, 소외된 이들과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 환자와 죄수들, 홈리스와 인간의 존엄성을 잃고 살아가는 사람들 모두를 마음속에 품고 있다며, 지속적인 경제 위기 속에서 교회가 어려운 사람들을 도울 것을 당부했다.

◎… 풍성한 가정생활의 체험 나눔

교황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폐막 전야 행사와 축제에서는 특히 전 세계 각국의 대표 가정들 1만여 명을 포함해 35만여 명이 참석해 가정생활에 대한 자신들의 경험을 증언하고 나누는 시간을 마련했다. 브레소의 넓은 광장에서 열린 이 축제마당에서 성공회 사제였다가 가톨릭으로 개종한 한 사제가 기혼 사제로서의 자신의 체험을 발표했다.

이슬람 가정에서 태어난 시에라리온 출신 선교사는 끝까지 자신의 개종을 반대했던 아버지가 끝내는 임종 순간에 자신을 축복했던 체험을 전했다. 이날 축제에서는 또 4명의 친 자녀를 둔 이탈리아인 가정이 또 다른 4명의 아이를 입양해 키웠던 체험을 나누기도 했다.



◎… 교황의 가정생활 체험기

일반 가정들의 체험 나눔과 함께 교황 베네딕토 16세도 자신의 어린 시절 가정생활 체험을 나눴다. 교황은 특히 축제, 주일미사와 관련된 어린 시절의 기억들을 함께 나눴다. 교황은 자신의 형과 함께 보낸 시간들은 물론이고, 전쟁 기간에조차 가족들간의 사랑은 항상 자신에게 ‘단순한 기쁨’의 시간들을 선사했고, “천국에서 누릴 수 있는 기쁨은 곧 이러한 어린 시절의 순박한 기쁨과 같을 것”이라고 회고했다.

◎… 이혼 가정의 고통 함께 나눈다

교황은 참석 가정들과의 질의 응답에서 “특히 이혼을 경험한 가정의 고통에 대해 교회는 지극히 공감하고 이들의 삶과 신앙에 대해 지혜로운 길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그러한 고통은 오늘날 가정들이 많이 겪고 있는 고통들”이라며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면서 “사랑에 빠지는 첫 순간들에 자신들의 결정이 지닌 그 깊이에 대해 보다 잘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교황은 본당과 신앙 공동체가 이들 이혼한 가정의 구성원들이 서로 진심으로 사랑받았음을 증언하고 이혼한 부부들이 사제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교황은 “교회와 신자들은 여러분 이혼한 부부의 고통을 깊이 공감하며, 여러분을 돕기 위해서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며 “모든 이들이 기도와 생활 속에서 두 사람 모두를 돕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가톨릭신문  2012-06-10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683   비가톨릭 그리스도교파의 세례 유효성 관련 사목 지침    12.11.30 1444
682   해군기지 반대 활동 중 구속된 ‘이영찬 신부’ 관련 성명서    12.11.11 1802
681   [사제 소임 이동] 마산교구    12.11.11 1374
680   [사제 소임 이동] 부산교구    12.11.11 2044
679   교황 베네딕토 16세, 새 추기경 6명 임명    12.10.26 1722
678   천주교, 10월 11일 ‘신앙의 해’ 개막    12.10.07 1833
677   김성환 신부 등 활동가 5명 제주에서 시위 중 연행  [1]   12.09.10 1773
676   [사제 소임 이동] 안동교구    12.09.06 1591
675   [사제 소임 이동] 의정부교구    12.09.06 2046
674   [사제 소임 이동] 청주교구    12.09.06 1533
673   [사제 소임 이동] 수원교구    12.09.06 2649
672   [사제 소임 이동] 서울대교구    12.09.06 2443
671   [사제 소임 이동] 대구대교구    12.09.06 1874
670   [사제 소임 이동] 광주대교구    12.09.06 1704
669   [사제 소임 이동] 전주교구    12.09.06 1484
668   [사제 소임 이동] 춘천교구    12.09.06 1155
667   제주 강정마을 성체 훼손 사건’에 대한 주교회의 정평위 성명    12.08.18 1341
666   제14대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안드레아 대주교 착좌    12.06.29 1593
  제7차 세계가정대회 이모저모    12.06.08 1467
664   강우일 주교, 강정 생명평화 미사 봉헌    12.05.26 1742
663   염수정 안드레아 대주교 제14대 서울대교구장 임명    12.05.10 1647
662   [사제 소임 이동] 서울대교구    12.04.28 4054
661   최양업 신부 선종 150주년 시복·시성 기념성당 봉헌    12.04.21 2095
660   병상에서 만난 문정현 신부님    12.04.21 1577
 이전 [1]..[11][12][13][14] 15 [16][17][18][19][20]..[43]  다음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