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89 94%
문정현 신부님 중상… 해경과 실랑이 중 7m 아래로 추락
조회수 | 1,764
작성일 | 12.04.06
제주도 강정마을에서 해군기지 반대시위를 벌이고 있는 문정현 신부가 강정포구 방파제에서 7미터 높이의 삼발이 아래로 추락했다.

문 신부는 이날 오전 11시께 활동가, 주민들과 함께 해군제주기지사업단 동쪽 해안에서 성금요일을 맞아 십자기의 길 기도 행진을 했다. 13처를 마치고 1시 30분께 강정포구로 이동, 마지막 14처를 마쳤을 즈음, 함께 있던 한 활동가가 구럼비로 이동하기 위해 바다로 들어갔고, 또 다른 활동가가 바다에 들어갈 준비를 하자 동행하던 경찰이 이를 저지하기 시작했다.

당시 문정현 신부는 7m 높이 테트라포트(삼발이)위에 올라가 있던 상황이었으며, 경찰에게 위험하니 활동가들을 그냥 두라고 말리는 과정에서 경찰이 손을 뿌리치자 문 신부는 발을 헛디뎌 그대로 추락했다.

사고가 발생한 직후, 문 신부와 실랑이를 벌였던 경찰은 자취를 감췄으며, 현장에 있던 활동가들이 바로 119구급대를 불렀지만, 현장 진입이 어려워 2시 10분 쯤에야 구조를 완료했다.

구조 당시 문정현 신부의 상태는 의식은 있으나 팔과 다리의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으며 서귀포의료원으로 이송돼 CT촬영 등 검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문정현 신부는 의식을 회복했지만, 큰 충격을 받아 절대적인 심신 안정이 필요한 상태다.

현장에 있던 평화활동가는  "당시 해경 10여명 정도가 서방파제로 가는 문신부를 쫓았고 기도를 하는 내내 십자가 옆에서 무전을 치는 등 방해를 했다. 해경이 삼발이 위에서 활동가들을 쫒자, 문 신부가 삼발이 안에서 경찰에게 나가라고 소리를 쳤다"고 밝혔다. 이어 "해경과 문 신부가 실랑이를 벌이던 중, 문신부를 잡고 있던 해경이 다른 삼발이로 넘어가는 중에 문 신부가 균형을 잃고 삼발이 아래로 추락했다"고 설명하면서, "평지도 아닌 7m 높이의 삼발이 위에 사람이 있는데도 경찰은 오로지 진입을 저지하는 데만 정신이 팔려, 사람들의 안전은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보통 해경은 바다에서만 저지하고, 삼발이가 있는 지역에서는 위험성 때문에 사람을 쫒지는 않았다. 그러나 오늘은 유독, 기도하는 내내 바로 옆에서 방해하고 활동가들을 잡으려고 했다. 문 신부님은 이에 대해 항의를 하던 중이었다"고 상황을 전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제공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662   [사제 소임 이동] 서울대교구    12.04.28 4063
661   최양업 신부 선종 150주년 시복·시성 기념성당 봉헌    12.04.21 2101
660   병상에서 만난 문정현 신부님    12.04.21 1583
  문정현 신부님 중상… 해경과 실랑이 중 7m 아래로 추락    12.04.06 1764
658   김정욱 신부와 이정훈 목사의 구속에 대한 한국예수회 입장    12.03.27 1936
657   예수회원, "하느님의 정의 선포하는 예언자로 거듭날 것"    12.03.27 1444
656   한국 종교인 탈핵 : 탈원전 선언문    12.03.27 1205
655   평화의섬 천주교연대 공지    12.03.26 1551
654   강정리 해군기지사업 위법성 및 성직자 구속에 대한 항의문  [1]   12.03.24 1598
653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2012 춘계 정기총회    12.03.24 1249
652   제주'초비상'43톤 폭약 허가 / 구럼비 폭파 허가    12.03.06 1347
651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2012년 사순 시기 담화  [1]   12.02.18 1635
650   [사제 소임 이동] 대전교구    12.02.18 1794
649   [사제 소임 이동] 서울대교구    12.02.16 5179
648   [사제 소임 이동] 제주교구    12.02.16 1407
647   [사제 소임 이동] 의정부교구    12.02.16 1543
646   주교회의 새 로고·마크 선보여  [1]   12.02.09 1714
645   [사제 소임 이동] 대구대교구    12.02.04 2415
644   [사제 소임 이동] 대전교구    12.01.19 3050
643   [사제 소임 이동] 청주교구    12.01.19 1931
642   [사제 소임 이동] 인천교구    12.01.19 1637
641   [사제 소임 이동] 광주대교구    12.01.19 1663
640   [사제 소임 이동] 전주교구    12.01.19 1987
639   교황, 새 추기경 22명 임명 … 유럽서 16명    12.01.13 1731
 이전 [1]..[11][12][13][14][15] 16 [17][18][19][20]..[43]  다음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