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8 48.8%
"성바오로에게 바치는 특별 희년 선포 "
조회수 | 2,531
작성일 | 07.07.07
교황 베네딕토 16세, 탄생 2000주년 맞아 2008년 6월 28일부터 1년간

[외신종합]
가톨릭교회가 이방인의 사도 성 바오로 탄생 2000주년을 맞아 2008년 6월부터 1년간 '바오로 해'를 지낸다.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성 베드로와 바오로 사도 대축일 전야인 6월 28일 로마 성 밖 성 바오로 대성전에서 저녁기도를 바치면서 2008년 6월 28일부터 2009년 6월 29일까지 1년간을 성 바오로에게 바치는 특별 희년으로 선포했다.
 
교황은 "이 '바오로 해'는 바오로 사도의 무덤이 있는 로마에서 특별한 방식으로 지내게 될 것"이라며 바오로 대성전과 대성전에 딸린 베네딕도회 수도원에서는 바오로 사도의 영성과 관련되는 다양한 전례 행사와 문화 행사, 교회 일치 행사들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영적 혜택을 얻고자 참회하면서 바오로 사도의 무덤을 참배하려는 순례객들에게 특별한 관심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바오로 서간들에 담겨 있는 가르침이 지니는 엄청난 풍요로움을 장려하기 위한 연구 모임들이 마련되고 출판물들도 발간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곳곳에서 교구들은 물론 사도 바오로와 관련되는 성지와 수도회 성당, 연구소들을 통해서도 비슷한 일들이 추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황은 특히 사도 바오로가 그리스도인들의 일치와 화합을 위해 노력했음을 성찰하면서 바오로의 해가 "교회 일치 차원을 지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황은 그리스도인들에 대한 지독한 박해자였던 사도 바오로가 회심을 통해 "그리스도를 위해 살고 일했으며 그리스도를 위해 고난을 받고 죽었다"면서 바오로 사도의 모범이 오늘날에도 통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또 사도 베드로와 사도 바오로가 순교하기 전에 바오로 대성전 근처에서 만나 서로 포옹하고 축복했다는 오래된 전승을 언급하면서 두 사도가 성격이 다르고 교회에서 역할이 다르고 때로는 대립하기도 했지만 서로 도와 교회를 건설했고 그래서 형제가 되는 새로운 길을 세상에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방인의 사도로서 그리스도교에서 사도 베드로와 쌍벽을 이루는 사도 바오로는 서기 7~10년 사이에 소아시아 타르수스(현재 터키 땅)에서 바리사이파 유다인으로 태어났다. 다마스쿠스로 그리스도인을 박해하러 가던 중에 회심한 그는 이후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가장 열렬한 사도가 됐다. 사도 바오로는 64년 네로 박해 때에 로마에서 참수형으로 순교했으며, 그가 순교한 자리에는 세 분수 성당이 세워져 있다.

평화신문 2007년 7월 8일 이창훈 기자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09   입교도 냉담도 가족 영향 크다    07.11.23 2411
408   황철수 주교를 제4대 부산교구장으로 임명    07.11.23 2585
407   광주대교구 사제인사  [1]   07.11.20 2716
406   서울대교구 사제인사    07.11.20 4620
405   "동성애 법적 인정 심각한 부작용 초래"    07.11.10 2572
404   주교회의 2007년 추계 정기총회 결과    07.10.20 3018
403   교황 베네딕토 16세 전교주일 담화 요약    07.10.19 2662
402   "대한민국은 사형폐지국가"    07.10.19 2556
401   부산교구 사제인사    07.09.28 3341
400   서울대교구 사제인사    07.09.18 5021
399   의정부교구 사제인사    07.09.08 3297
398   대구대교구 사제인사    07.09.08 3616
397   청주교구 사제인사    07.08.24 3825
396   수원교구 사제인사    07.08.24 6196
395   군종교구 사제인사    07.08.23 3517
394   전주교구 사제인사    07.08.23 3004
393   광주대교구 사제인사    07.08.21 3727
392   교황청, 한국 DMB 기술 도입…10월 상용화    07.07.28 2730
391   교황청 '교회에 대한 물음들에 대한 답변' 문서 발표    07.07.21 2679
390   "62년판 미사경본과 70년판 미사경본은 어떻게 다른가 "    07.07.14 3075
389   교황 자의교서 '최고사제장' 발표 의미와 주요 내용    07.07.14 2850
  "성바오로에게 바치는 특별 희년 선포 "    07.07.07 2531
387   "콘클라베 의결 정족수 과거 전통 복원 "    07.07.07 2549
386   교황, 중국교회에 친서…'주교임명권' 원칙 재확인    07.07.07 2713
 이전 [1]..[21][22][23][24][25][26] 27 [28][29][30]..[44]  다음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