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90 21.2%
뉴에이지에 '항상 눈뜨고 있어라'
조회수 | 2,014
작성일 | 04.07.07
교황청 국제회의서 신자들에게 경감심 고취

[바티칸시티=외신종합] 우리가 눈을 뜨고 있지 않다면 그리스도교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뉴에이지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교황청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뉴에이지에 대해 경고했다.

교황청 인류복음화성, 일치·문화·종교간대화 평의회는 14일부터 3일간 뉴에이지 관련 전문가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제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는 지난 2003년 2월 교황청 문화평의회와 종교간대화평의회가 공동 발표한 문헌 '예수 그리스도, 생명의 물을 가지신 분-'뉴에이지'에 대한 그리스도교적 성찰'에 대한 후속 작업으로, 뉴에이지 운동이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기술과 방법, 그리고 이런 도전에 맞서는 교회의 대응책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아일랜드 도미니코회 루이즈 휴이스 신부는 뉴에이지 상표가 크리스탈 제품에서부터 요가, 발관리에까지 붙여지고 있다면서 "우리는 눈을 뜨고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그리스도교 신학과 영성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뉴에이지 운동이나 형이상학에 머물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휴이스 신부는 교회가 사람들의 요구를 충족시킬 긍정적 출구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휴이스 신부는 "사람들은 성스러운 경험·영성·치유를 갈망하고 있다"면서 "만약 그들에게 그리스도교 안에서 그런 성스러운 경험을 제공하지 못한다면 그들은 그리스도교 가르침이나 경고를 무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리핀 예수회 로메오 인텐간 신부는 필리핀 사람들이 뉴에이지 운동에 많이 빠지고 있는데 그 이유는 뉴에이지 운동이 감성의 공동체를 형성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인텐간 신부는 "뉴에이지 운동은 사람들이 함께 모이고 서로 경험을 나누고 따뜻한 감정과 공동체 의식을 갖게 해주는 반면, 미사에 참례하는 우리 신자들은 대부분 많은 신자들 속에서 개인적 흥미와 근심 등을 친밀감있게 나누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황청은 이번 회의에서 논의한 내용을 여름이 끝나기 전까지 정리해 발표할 것이며, 뉴에이지 운동이 이용하는 기술(기교)을 식별하는 방법과 교회가 할 수 있는 실질적 대응 방법들에 초점을 맞춰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조은일 기자   anniejo@pbc.co.kr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4   인천교구 사제인사발령    04.07.10 2217
13   신설 의정부교구 초대교구장 이한택 주교    04.07.08 2475
12   의정부 교구 신설 : 19번째 교구…초대 교구장에 이한택 주교    04.07.08 2477
  뉴에이지에 '항상 눈뜨고 있어라'    04.07.07 2014
10   한국인 순교자 124위 시복재판 첫 개정    04.07.07 2134
9   가톨릭상지대 학장에 조창래 신부    04.07.01 2353
8   평양교구장 대리에 황인국 몬시뇰 임명    04.07.01 2666
7   청주교구 ‘50주년’ 준비 돌입    04.07.01 2439
6   2004년 7월부터 달라지는 것들 무엇이 있나?    04.06.30 2394
5   홈페이지가 새롭게 리뉴얼되었습니다.    04.06.19 2023
4   가정문제, 폭넓게 조명돼야    04.06.19 2271
3   서울 우리농·환경사목위 ‘생명·환경 살리기’ 실천서 펴내    04.06.19 2239
2   ‘성체 성사의 해’ 선언    04.06.19 2172
1   사제성화의 날 서한    04.06.19 2068
 이전 [1]..[41][42] 43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