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517 7.2%
인천교구 기수련 피해사례 수집 : 한국교회, 신영성운동에 본격 대응할듯
조회수 | 2,212
작성일 | 04.09.25
신영성운동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국내 기수련 운동의 위험성에 대해, 한국교회의 본격적인 대응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인천교구는 기수련 운동에 빠졌다가 영적,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입은 사례를 수집하기로 한 결정을 9월 16일자 공문을 통해 각 본당과 기관 단체에 전달했다.

교구는 공문에서 주일미사 시간을 이용해 각 본당에서 이러한 사실을 널리 공지하고 본인이나 주변에서 이같은 피해 사실을 알고 있는 신자들은 교구청 사무처로 제보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인천교구의 이러한 움직임은 기수련에 빠지는 가톨릭 신자들의 수가 이미 상당한 수준에 도달했으며, 단순한 건강 차원의 생활 체육의 단계를 넘어서는 경우가 많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인천교구의 조치는 지금까지 교회내의 이에 대한 대응이 신학적 성찰, 연구 조사의 단계에 머물러온데 반해 실제 사목현장에서의 구체적인 대응 조치라는 점에서 중대한 의미를 지닌다.

특히 이번 조치는 최근 인천교구 소속의 한 사목자가 집필을 통해 기수련을 포함한 신(흥)영성운동의 위험성에 대해 경종을 울린데 대해 해당 기수련 단체에서 법적 대응을 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교구 차원에서 처음 관련 공문이 나온 것은 지난 2001년 1월 12일로, 당시 서울대교구 보좌주교였던 강우일 주교가 「기(氣) 수련 문화에 대한 주의 환기」라는 제목의 사목 서한을 발송, 『기수련 문화는 처음에는 묵상이나 건강의 보조 수단으로 다가오지만 차츰 정신세계와의 교류가 전제되고 자연스럽게 종교적 차원으로 넘어가게 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한 바 있다.

주교회의 차원에서는 지난 1997년과 2003년 두 차례에 걸쳐 소책자 「건전한 신앙생활을 해치는 운동과 흐름 I, II」를 통해 기수련을 포함한 신영성운동에 대해 경고했고, 이후 지속적인 연구 조사 작업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교회의 기본 입장은 『건강을 위한 생활 체육으로서의 기수련은 무방하지만, 종교적 성향의 일부 기수련 운동들은 신영성운동에 속한다』는 것이다.

■ 기수련 피해사례 본사에서도 접수

가톨릭신문사도 기수련을 통해 영적인 어려움에 빠진 경험을 한 분들의 사례를 수집합니다.

건전한 생활 체육으로서의 한계를 넘어, 종교적 차원을 강조하는 단체의 사례나, 기수련을 하는 과정에서 신앙의 어려움을 겪는 등의 체험을 하신 분들이 계시면 한국교회의 영성과 신앙을 위하여 제보를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개인의 신상정보는 일체 공개되지 않으며 보호해드립니다.

△전화: 02-778-7671
△팩스: 02-754-4552
△전자우편: info@catholictimes.org

* 가톨릭 신문 특별취재반>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6   교황님 10월 기도 지향    04.10.01 1714
45   의정부교구 신설 감사미사 봉헌 : 새교구 열심히 일궈 한국교회 활력...    04.09.25 2274
44   주한 교황대사 체릭 대주교 10월 6일 입국    04.09.25 1982
  인천교구 기수련 피해사례 수집 : 한국교회, 신영성운동에 본격 대응...    04.09.25 2212
42   대구대교구 사제인사    04.09.24 3114
41   의정부교구 소속 사제단 명단    04.09.24 2743
40   춘천교구 사제인사    04.09.24 2158
39   청주교구 사제인사    04.09.24 2262
38   수원교구 사제인사    04.09.24 3996
37   수원 성체현양대회 성황    04.09.18 1945
36   교회사연구 ‘속화’ 극복해야    04.09.17 1844
35   서울대교구 사제 인사발령    04.09.09 4640
34   한국교회사연구소 설립 40주년    04.09.09 2196
33   광주대교구 사제 인사    04.08.31 2745
32   아욱실리움 교육대학 총장에 장향주 수녀    04.08.26 2682
31   FABC 총회 성과와 전망·최종메시지 요지    04.08.26 1780
30   FABC 정기총회 폐막    04.08.26 1750
29   FABC 8차 정총 개막    04.08.20 1704
28   4대종단 사형제도폐지 성명 발표    04.08.14 1931
27   북한이탈주민 사목 강화돼야    04.08.14 1974
26   영화배우 권상우씨 영세 : 수단 어린이돕기 후원회 명예대사로도 위...    04.08.06 2223
25   의정부교구 분가 실행위 발족 : 교구장 포함 사제 153명, 본당 52개 ...    04.08.06 2607
24   여성지도자 양성교육 시급    04.07.30 1815
23   의정부교구가 사제 수 152명(이한택 주교 포함)으로 출발    04.07.24 2269
 이전 [1]..[41][42] 43 [44]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