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국내여행 > 전 남

l   광  주   l   전  남   l   전  북   l   경  남   l   경  북   l   충  남   l   충  북   l   서  울   l   경  기   l   강  원   l   제  주   l

 


Total article 157  / total 8 page  
    Subject : [함평군] 용천사 / 꽃무릇의 장관
Read : 4,575 | Vote : 366
함평군에서는 매년 9월경에 해보면에있는 용천사에서 꽃무릇 축제를 연다. 너무나 장관이다.

◎ 용천사

함평군 해보면에 자리한 모악산(348m) 남쪽 기슭에는 서해안 최고의 고찰 용천사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사찰은 신라 성덕왕~경덕왕(742~764)에 걸쳐 행은 존자에 의해 창건된 것으로 그 당시 영광군의 불갑사와 함께 전남의 대표적인 사찰로 전해집니다.

그러나 정유재란과 6.25를 비롯한 몇 차례의 전란으로 사찰이 완전히 소실되어 지금 남아있는 대웅전과 요사채는 옛모습을 살려 새로이 복원해 놓은 것입니다.

대웅전 앞마당에는 용천이란 이름의 연못이 하나 있습니다. 이곳에서 용이 승천했다고 해서 용천이라 불리는 곳으로 이 용천에서 사찰의 이름이 유래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대웅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의 형태를 띄고 있으며 그 옆의 요사채는 작은 민가의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대웅전 왼쪽으로는 사찰 곳곳에 흩어져 있던 부도 6기를 한군데 모아 만든 부도밭이 자리하며 모두 조선 후기의 것으로 전합니다. 대웅전 우측으로는 쑥돌로 만들어진 용천사 석등(지방 유형문화재 제84호)이 자리합니다.

높이 2.37m의 이 석등은 네 귀에 조각한 거북형상이 매우 세련된 느낌을 주는 조선조의 대표적 석등입니다. 6.25때 용천사가 모두 화재에 소실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석등만은 다행스럽게도 원형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 찾아 가는 길

대중교통 : 함평 - 시내버스터미널 - 문장 삼거리 경유 광암리행 버스- 용천사 하차















◈ 용천사 유물


▷ 석등

용천사 석등은 해보면 광암리 용천사 경내에 있다. 석등의 재질은 쑥돌이며 현재 지방 유형문화재 제84호로 지정되어 있다. 높이 2.37m의 이 석등은 1685년 6월에 만든 것으로 크기나 짜임새에 있어 투박하면서도 정감이 있어 조선조 석등으로서는 대표급이다. 개석 네 귀에 조각한 거북이 형상은 간략한 수법이나 그 모양이 세련되어 볼품이 있다. 이 석등이 세워진 용천사가 6.25때 불타는 바람에 모든 유물이 분실 또는 손상되었는데 이 석등만은 개석 두 귀의 거북만 파손 되었을 뿐 원형을 유지하고 있어 다행스런 일이다.

▷ 해시계

세로 39㎝ 두께 14㎝의 정사각형 중 꼭 반쪽만 남아 있는 것으로 재질은 쑥돌이며 용천사에서 소장하고 있다. 재작연대가 명기되어 있는 석등과 돌의 재질이 똑같은 점으로 미루어보아 1685년(강희 24)에 석등을 만들면서 함께 제작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 해시계는 6.25때 절이 불탄 후 유실되었으나 1980년 경내 흙덤이 속에서 반동강이가 난 한쪽이 발견되어 보관중인데 찾아낸 반쪽이 낮 시간에 해당하는 묘시(卯時; 6~8시)부터 유시(酉時;18~20시)까지가 표시되어 있어 사용하는데는 지장이 없다.

▷ 목조여래좌상

용천사에는 법당인 대웅전에 독존불 1구가 전해지고 있다. 6.25때 절이 모두 소실되었다고 하는데 이때 만일 소실되기 직전에 불상을 구해냈다면 원래 17세기에 절을 중창하면서 봉안했던 불상일 것이나 그렇지않을 경우라면 다른 곳에서 옮겨왔을 것이다. 어쨌든 이 불상은 조선시대 후기 불상 가운데서도 비교적 이른 시기, 즉 17~18세기경으로 추정되는 정교한 불상이다. 재료가 목재인 이 불은 총 높이 79㎝로 대형에 속하는 불상은 아니다. 나발인 반원형의 머리위에 작은 육계가 솟아있고 전면에는 계주가 보인다. 얼굴은 둥근형으로 백호가 있으며 귀도 적당히 내려와 어깨 위에서 멎어있다. 목에 삼도가 나타나고 법의는 통견인데 한가닥이 왼쪽어깨를 걸쳐 등허리를 돌아 왼팔을 감고 있다. 법의 속으로는 일자형인 속내의의 허리띠가 보이며 다리는 오른발이 왼발 위로 올라오는 길상좌를 틀고 있다. 수인은 원래 항마촉지인이 아니었던가 싶은데 두손 모두 아미타 수인인 중품인을 취하고 있다. 결가부좌를 튼 무릎 위로는 천의 자락이 부채살처럼 유려하게 펴져있다. 이 불상은 어깨가 축 처져있고 약간 뒤로 젖혀진 듯한 허리, 그리고 머리를 앞으로 숙인 점등 조선시대 불상의 특징을 그대로 나타내 보이고 있다. 조성연대는 조선후기인 17~18세기경으로 보인다.

▷ 석탑(石塔)  

이 석탑은 현재 대웅전의 좌측에 있으나 원래의 위치인지는 알 수 없다. 기단부가 원형대로 결구되어 있지않아 세부적인 결구기법을 알 수 없다. 현 상태를 보면 맨 밑에 자연석을 짜맞추어 기단부로 삼고 그 위에 1매의 갑석이 얹혀져 있다. 탑신부로 올라와서는 탑신과 옥개석이 각 1석씩인 3층 석탑인데 상륜부가 아직까지 남아있다. 조성연대는 옆에 있는 석등 연대와 같은 조선조 후기로 추정된다.

▷ 부도군(浮屠群)  

용천사에는 부도 6기가 전해지고 있다. 원래는 사찰의 경내 곳곳에 흩어져 있었던 것인데 언젠가 한군데로 모아놓은 것이라 한다. 모두 조선시대 후기에 조성된 것으로 용천사 법당에서 우측으로 약 30~40m 떨어진 곳에 있다.

▷ 괘불석주(掛佛石柱)

법당 바로앞에 있는 한쌍의 괘불석주이다. 우측의 석주는 높이 100㎝, 폭 50㎝, 두께 18㎝이며 구멍이 위 아래로 두군데 뚫려 있으며 직경이 8㎝이다. 윗면은 부드럽게 호형으로 잘 다듬어져 있다. 좌측의 석주는 전자보다 조금 낮은 높이인데 높이 91㎝, 폭 48㎝, 두께 14㎝이다. 이 석주에는 마모가 심하여 잘 판독되지 않으나 조성연대를 알 수 있는 연호가 명문되어 있다. 이 외에도 여기에 시주자의 명단이 음각되어 있으나 희미하여 알 수가 없다. 조성연대는 1688년으로 석등을 만들고 나서 3년후에 만든 것이다.

▷ 석주(石柱)  

이 석주는 법당 우측으로 약 30~40m 떨어져 위치한 부도군 바로 뒷편에 있다. 우측 것은 높이 176㎝, 하단직경 70㎝, 좌측 것은 높이 184㎝, 하단직경 60㎝이다. 이들은 두기 8각이며 위로 올라가면서 점점 작아지고 있다. 좌측의 석주 정상에는 +자형으로 홈대를 파 놓았다.
외모상으로 보아 당간지주로도 볼 수 없으며 그 사용처를 알 수 없다.

▷ 불화(佛畵)

용천사에는 지장탱화, 칠성탱화, 산신탱화, 신중탱화 등 4점의 불화가 봉안되어 있다. 비단에 채색이 된 이들은 모두 최근에 조성된 것으로 붉은색과 자주색, 청색과 초록색이 강한 대조를 이루고 있어서 부조화 된 인상을 준다. 각각 불화의 규모를 살펴보면 칠성탱화(140×90㎝), 지장탱화(125×80㎝), 신중탱화(135×85㎝), 산신탱화

용천사의 명칭은 폭포수 같은 물이 땅속에서 솟구쳐 나오므로 인해 명명되었으며, 순정 7년(1634) 임신(1632)에 보전(寶殿 대웅전)을 신설 중창하고, 이후 무인년(1638)에는 쌍연(雙衍)이라는 스님이 새로 단청했습니다. 탑비각서(塔碑刻書) 공양시주질(供養施主秩)에 의하면 재차 단청을 하기위해 1685년(숙종11) 6월 공양시주를 받아 기금을 마련한 다음 쌍연스님이 단청한 이래 67년이 지난 1705년(숙종31) 윤 4월 재차 단청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이 때 다시 단청을 하게 된 동기와 작업과정을 살펴보면, 수차례의 풍우로 인해 처마가 갈리고 씻겨져 붉은 무늬가 지워지고 다 떨어져 나가 검은 빛이되니 사람들이 이것을 보는바 탄식하지 않는자가 없어 이에 산중의 승려들과 시주자들이 화공(畵工)을 초청하여 붉게 채색칠로 개조하게 되니 비로소 번쩍 빛나는 모습의 문물을 볼 수 있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어쨌든 이러한 기록들은 현재 용천사 내에 소재하고 있는 각종 유물에 명기된 명문에 의해서도 증명되고 있습니다. 예컨대 1685년에 만들어진 석등과 1688년의 괘불석주, 그리고 이러한 중창불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입적한 회백당 대사의 부도가 1692년에 만들어진 것 등이 그러한 것들입니다. 이처럼 용천사는 정유재란의 피해를 당한 후 약 1백년이 지난 뒤인 17세기 후반에서 19세기 후반 사이에 대규모의 가람으로 발전했던 것 같습니다. 한편 창건 당시의 용천사는 이웃한 영광군 불갑면에 있는 불갑사와 함께 전남의 서해안지역에서는 대표적인 거찰(巨刹)이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근년에 접어들어서는 6.25전쟁 당시 전소당한 후 한동안 복구작업이 이루어지지 않 다가 1964년 금당(錦堂)스님이 약 10평의 대웅전을 복원했고, 1984년에는 박상철스님에 의해 21평의 요사채가 건립되었습니다. 그리고 1988년 7월 27일 이명심(李明心)보살이 주지로 있을 때 전통사찰로 등록되었습니다. 그 뒤의 주지스님은 심원(深元 法號 默菴, 俗名 申宗奎)스님이며, 1996년에 10평의 대웅보전을 헐고 새로이 28평의 대웅보전을 복원하였고 1997년에 사천왕문을 신축하였습니다. 용천사는 대웅전 1동과 요사채 2동 등 소규모의 사찰이나 조선시대에 만들어진 석탑과 석등이 있으며 그외 괘불석주가 있는 것으로 보아 조선시대 후기에는 상당한 규모의 가람을 갖추었던 것 같습니다.

현재 군 당국이 관광사업의 일환으로 대웅전을 다시 증개축 중창을 하고 있습니다. 이미 뜯겨진 대웅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인 팔작지붕으로 부연을 설치한 겹처마집이었습니다. 이는 후일 참고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위해 그 현황을 살펴보는 것입니다. 건물 구조를 보면 낮은 석축의 기단위에 덤벙주초를 놓고 원주를 세웠습니다. 원주 위로는 창방을 깔고 그 위에 평방없이 앙, 수서가 나온 2익공의 공포를 쌓았습니다. 기둥과 기둥사이에는 화반을 깔았으며 장혀와 도리가 연결되어 서까래를 받치고 있습니다. 대웅전 우측에 있는 요사채는 정면 4칸 측면 2칸으로 전퇴를 둔 팔작집입니다. 또 하나의 요사채는 대웅전과 일직선상의 우측에 있는데 소규모의 민가형태의 건물입니다.




Name Password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37
 [보성군] 문덕면 서재필 박사 기념 공원    367 4446
보성군 문덕면 용암리 용암삼거리에 위치한 기념공원은 서재필선생의 ...
 [함평군] 용천사 / 꽃무릇의 장관    366 4575
함평군에서는 매년 9월경에 해보면에있는 용천사에서 꽃무릇 축제를 ...
35
 [무안군] 회산 백련지 장승 3    341 4126
무안 백련지 주변에 수생식물 자연학습장, 메밀꽃단지, 코스모스길, ...
34
 [무안군] 회산 백련지 장승 2    358 4091
◎ 백련지 전남 무안에 있는 백련지는 10만평 규모의 연꽃저수지다....
33
 [무안군] 회산 백련지 장승 1    338 3802
우리 모두의 얼굴을 천태만상으로 조각된 장승의 길이 너무나 인상적...
32
 [장흥군] 보림사 골짜기 / 본당식구들과 야유회(2004/5/5)    344 3802
5월 5일은 사제서품 2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여러분들이 많은 축...
31
 [장흥군] 보림사 부근 어느 농가의 한봉분가 모습    320 3982
보림사에서 약 4km 정도 들어가면 청소년 수련원이 있는데 이곳을 ...
30
 [순천시] 낙안읍성    293 3827
낙안읍성 (樂安邑城) 전라남도 순천시(順天市) 낙안면(樂安面) 남내...
29
 [신안군] 홍도 3부    299 4159
풍요로운 자연을 보존하기 위해 홍도 일원은 천연보호구역, 다도해 해...
28
 [신안군] 홍도 2부    296 3991
홍도는 목포에서 72마일, 대흑산도에서 14마일 서쪽에 위치하고 있...
27
 [신안군] 홍도 1부    309 3914
홍도 (紅島) 전라남도 신안군(新安郡) 흑산면(黑山面)에 딸린 섬. ...
26
 [담양군] 용면소재 담양호와 추월산의 여름(2003/7/23)    293 3803
추월산 담양읍에서 13Km 정도 떨어진 추월산은 전남 5대 명산 중의 ...
25
 [담양군] 소쇄원 [瀟灑園]    323 3862
전라남도 담양군(潭陽郡) 남면(南面) 지곡리(芝谷里)에 있는 조선 중...
24
 [담양군] 금성면소재 담양온천    347 4152
담양 리조트온천 소개 담양온천 온천수에는 게르마늄, 스트론튬, 황산...
23
 [담양군] 가마골 : 용소의 여름    382 4349
가마골 / 용소의 여름(2003년 7월 23일)
22
 [보성군] 비봉리 항구와 공룡화석    364 4266
광활한 득량면 간척지 평야의 배수관문인 해평수문에서 멀리 고흥반도...
21
 [보성군] 차밭을 다녀와서...    378 3979
보성읍에서 국도를 따라 율포쪽으로 가다 보면 활성산에 이르는데 이 ...
20
 [완도군] 정도리    413 4710
완도 정도리는 검고 둥근 자연석으로 유명하다. 전라남도 동남쪽 끝에...
19
 [목포시] 조선내화 회장 정원    408 4363
목포에 멋있는 정원을 소개합니다...
18
 [함평군] 학다리 성당 성모동산(2004년 봄)    382 4718
학다리 성당 성모동산(봄) 학다리성당

[1][2][3][4][5][6] 7 [8]

 

l   광  주   l   전  남   l   전  북   l   경  남   l   경  북   l   충  남   l   충  북   l   서  울   l   경  기   l   강  원   l   제  주   l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