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16 54%
비 오는 날
조회수 | 425
작성일 | 21.12.01
날은 어둡고 쓸쓸하다
비 내리고 바람은 쉬지도 않고
넝쿨은 아직 무너져 가는 벽에
떨어지지 않으려고 붙어 있건만
모진 바람 불 때마다 죽은 잎새 떨어지며
날은 어둡고 쓸쓸하다

내 인생 춥고 어둡고 쓸쓸하다
비 내리고 쉬지도 않고
내 생각 아직 무너지는 옛날을
놓지 아니하려고 부둥키건만
지붕 속에서 청춘의 희망은 우수수 떨어지고
나날은 어둡고 쓸쓸하다

조용하거라, 슬픈 마음들이여!
그리고 한탄일랑 말지어다
구름 뒤에 태양은 아직 비치고
그대의 운명은 뭇사람의 운명이니
누구에게나 반드시 얼마간의 비는 내리고
어둡고 쓸쓸한 날 있는 법이니

- 헨리 워즈워스 롱펠로우 -

------------------------------------------------

The day is cold, and dark, and dreary
It rains, and the wind is never weary;
The vine still clings to the mouldering wall,
But at every gust the dead leaves fall,
And the day is dark and dreary.

My life is cold, and dark, and dreary;
It rains, and the wind is never weary;
My thoughts still cling to the mouldering Past,
But the hopes of youth fall thick in the blast,
And the days are dark and dreary.

Be still, sad heart! and cease repining;
Behind the clouds is the sun still shining;
Thy fate is the common fate of all,
Into each life some rain must fall,
Some days must be dark and dreary.

- Henry Wadsworth Longfellow -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시 감상하는 방법  [4]
219   기도하는 사람 : 김용해    22.11.07 76
218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며 : 이해인 수녀    22.11.07 72
217   회개(悔改) : 김용해    22.10.27 52
216   말씀    22.10.24 98
215   작아지는 것 : 김용해    22.01.30 214
  비 오는 날    21.12.01 425
213   기도 : 이해인 수녀    21.02.27 818
212   참된 친구 : 신달자    21.02.27 753
211   사순절의 기도 : 이해인 수녀    21.02.27 679
210   임마누엘 : 김용해    21.02.05 618
209   삶에 대하여 : 김용해    21.01.30 632
208   사람이 사는 법 : 김용해    20.03.14 967
207   길 : 김용해    20.03.08 759
206   고해성사(告解聖事) : 김용해    20.03.08 873
205   초대장 : 김용해    19.02.09 1123
204   풀꽃    19.02.05 2251
203   사람들은 모른다. : 김용해    19.01.26 928
202   작은 꽃 : 김용해    19.01.21 959
201   의탁의 기도 (스스로를 내맡기는 기도) : 샤를 드 푸코    18.09.22 1674
1 [2][3][4][5][6][7][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