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62.4%
오늘
조회수 | 1,909
작성일 | 12.06.27
꽃밭을
그냥 지나쳐 왔네.

새소리에
무심히 응대하지 않았네.

밤하늘의
별들을 세어보지 못했네.

목욕하면서 노래하지 않고
미운 사람을 생각했었네.

좋아 죽겠는데도
체면 때문에 환호하지 않았네.

나오면서
친구의 신발을 챙겨 주지 못했네.

곁에 계시는 하느님을
잊은 시간이 있었네.

<오늘> -정채봉
정은미 [비회원]
오늘은 곁에 계시는 하느님 잊지않고 살도록 노력해 볼께요! 공감하는 내용이 있어 다시한번 보았네요! 바쁘신 와중에도 홈페이자샤진 글 올린거 잘보았읍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한 시간 되시길^^^^^^^
삭제 | 07.05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시 감상하는 방법  [4]
196   강물 앞에 서면    18.05.30 69
195   행복한 나라    15.03.14 1606
194   나의 두 친구    15.02.12 1475
193   큰 사람    15.01.31 1401
192   인생에 대한 해답    15.01.23 1295
191   감사는 축복입니다    14.12.22 2085
190   그 사람 누구입니까?    14.12.22 1317
189   행복의 조건    14.12.22 811
188   임마누엘!(immanuel)    14.12.22 802
187   중년의 가슴에 비가 내리면  [1]  수잔나 12.09.16 2483
  오늘  [1]   12.06.27 1909
185   작은 것들    12.06.27 1687
184   나의 반쪽 /손 광희   손광희 12.05.27 1819
183   가르친 다는것 / 손 광희   손광희 12.03.16 1511
182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수잔나 12.03.02 1670
181   어머니 /손 광희   손광희 12.02.27 1395
180   러브레타   수잔나 11.12.05 1427
179   마음의 바탕 / 법정 스님  [1]  손광희 11.10.31 1429
178   그랬다지요 / 김용택  [1]  손광희 11.10.04 1405
1 [2][3][4][5][6][7][8][9][10]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8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