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64%
인생에 대한 해답
조회수 | 1,429
작성일 | 15.01.23
어느 날 아들이 아버지께 물었습니다.
인생이 무엇입니까?
그러자 아버지가 말없이
한 송이 꽃을 가리켰습니다.
저 꽃처럼 피었다 지는 것이라고.

다시 아들이 물었습니다.
그러면 인생은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그러자 아버지가 또 말없이
흘러가는 강물을 가리켰습니다.
저 물들처럼 서로 사랑하면서
함께 흘러가야 한다고.

다시 아들이 물었습니다.
그러면 인생은 어디로 가는 것입니까?
그러자 아버지가 또 말없이
하늘을 가리켰습니다.
저기 하늘에 계신
하느님 아버지께로 가는 것이라고.

시인 김요한
평화신문 2015년 1월 25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시 감상하는 방법  [4]
202   ‘그들이 처음 왔을 때’    18.10.23 148
201   의탁의 기도 (스스로를 내맡기는 기도)    18.09.22 157
200   신뢰의 기도    18.09.14 156
199   그리스도의 영혼(Alma de Christo)    18.09.09 178
198   오늘을 위한 기도    18.08.31 160
197   두번은 없다    18.08.12 329
196   강물 앞에 서면    18.05.30 193
195   행복한 나라    15.03.14 1721
194   나의 두 친구    15.02.12 1575
193   큰 사람    15.01.31 1506
  인생에 대한 해답    15.01.23 1429
191   감사는 축복입니다    14.12.22 2258
190   그 사람 누구입니까?    14.12.22 1419
189   행복의 조건    14.12.22 901
188   임마누엘!(immanuel)    14.12.22 883
187   중년의 가슴에 비가 내리면  [1]  수잔나 12.09.16 2611
186   오늘  [1]   12.06.27 2003
185   작은 것들    12.06.27 1772
184   나의 반쪽 /손 광희   손광희 12.05.27 1913
1 [2][3][4][5][6][7][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