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54.8%
두번은 없다
조회수 | 100
작성일 | 18.08.12
<<두 번은 없다>>

두 번은 없다.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서
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다.

우리가, 세상이란 이름의 학교에서
가장 바보 같은 학생일지라도
여름에도 겨울에도
낙제란 없는 법.

반복되는 하루는 단 한 번도 없다.
두 번의 똑같은 밤도 없고,
두 번의 한결같은 입맞춤도 없고,
두 번의 동일한 눈빛도 없다.

어제, 누군가 내 곁에서
네 이름을 큰 소리로 불렀을 때,
내겐 마치 열린 창문으로
한 송이 장미꽃이 떨어져 내리는 것 같았다.

오늘, 우리가 이렇게 함께 있을 때,
난 벽을 향해 얼굴을 돌려버렸다.
장미? 장미가 어떤 모양이었지?
꽃이었던가, 돌이었던가?

힘겨운 나날들, 무엇 때문에 너는
쓸데없는 불안으로 두려워하는가.
너는 존재한다―그러므로 사라질 것이다
너는 사라진다―그러므로 아름답다

미소 짓고, 어깨동무하며
우리 함께 일치점을 찾아보자.
비록 우리가 두 개의 투명한 물방울처럼
서로 다를지라도……

▦ 저자 :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폴란드 여성시인 비슬라바 쉼보르스카 (1923 - 2012 : Wislawa Szymborska)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시 감상하는 방법  [4]
202   ‘그들이 처음 왔을 때’    18.10.23 39
201   의탁의 기도 (스스로를 내맡기는 기도)    18.09.22 57
200   신뢰의 기도    18.09.14 63
199   그리스도의 영혼(Alma de Christo)    18.09.09 72
198   오늘을 위한 기도    18.08.31 66
  두번은 없다    18.08.12 100
196   강물 앞에 서면    18.05.30 148
195   행복한 나라    15.03.14 1687
194   나의 두 친구    15.02.12 1548
193   큰 사람    15.01.31 1470
192   인생에 대한 해답    15.01.23 1378
191   감사는 축복입니다    14.12.22 2162
190   그 사람 누구입니까?    14.12.22 1390
189   행복의 조건    14.12.22 870
188   임마누엘!(immanuel)    14.12.22 857
187   중년의 가슴에 비가 내리면  [1]  수잔나 12.09.16 2563
186   오늘  [1]   12.06.27 1968
185   작은 것들    12.06.27 1742
184   나의 반쪽 /손 광희   손광희 12.05.27 1882
1 [2][3][4][5][6][7][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8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