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8 36%
의탁의 기도 (스스로를 내맡기는 기도)
조회수 | 492
작성일 | 18.09.22
▬ 의탁의 기도 (스스로를 내맡기는 기도) ▬

하느님 아버지,
이 몸을 당신께 맡겨 드리오니
당신 좋으실 대로 하십시오.
저를 어떻게 하시든지 감사드릴 뿐,
저는 무엇이나 준비되어 있고
무엇이나 받아들이겠습니다.
아버지의 뜻이 제 안에서 이루어진다면
이 밖에 다른 것은 아무 것도 바라지 않습니다.
또한 아버지께서 보다 큰 행복과 선으로
앞으로의 제 삶을 이끌어 주시리라는 것을 믿습니다.
하느님 아버지,
아버지를 온전히 신뢰하는 은혜를 베풀어 주십시오.
당신은 저의 아버지이시기에
끝없이 믿으며 남김없이 이 몸을 드리고
당신 손에 맡기는 것이 어쩔 수 없는
저의 사랑입니다.
아멘.
--------------------------------------
▦ 샤를 드 푸코 (Charles de Foucauld, 1858 ~ 1916)신부, 은수자, 사하라 사막의 성자, 2005년 11월 30일 교황 베네딕토 16세에 의해 시복.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시 감상하는 방법  [4]
206   초대장    19.02.09 179
205   풀꽃    19.02.05 290
204   사람들은 모른다.    19.01.26 186
203   작은 꽃    19.01.21 205
202   ‘그들이 처음 왔을 때’    18.10.23 488
  의탁의 기도 (스스로를 내맡기는 기도)    18.09.22 492
200   신뢰의 기도    18.09.14 289
199   그리스도의 영혼(Alma de Christo)    18.09.09 378
198   오늘을 위한 기도    18.08.31 449
197   두번은 없다    18.08.12 771
196   강물 앞에 서면    18.05.30 291
195   행복한 나라    15.03.14 1811
194   나의 두 친구    15.02.12 1673
193   큰 사람    15.01.31 1600
192   인생에 대한 해답    15.01.23 1577
191   감사는 축복입니다    14.12.22 2518
190   그 사람 누구입니까?    14.12.22 1521
189   행복의 조건    14.12.22 983
188   임마누엘!(immanuel)    14.12.22 970
1 [2][3][4][5][6][7][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