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23 79.2%
풀꽃
조회수 | 2,370
작성일 | 19.02.05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나태주 시인>------------------




▬ 큰 비, 센 바람에 스러질까, 가녀린 풀은 납작 엎드려 꽃을 피운다. 작은 풀꽃을 제대로 보려면 무릎을 꿇어야 한다. 허리를 굽히고, 고개도 숙여야 한다. 바라보는 사람 앞에 고개를 살랑이며 금방이라도 말문을 터뜨릴 듯한 하얀 풀꽃을 온전히 눈에 담으려면 그러고도 한참 더 지나야 한다. 자디잔 바위취 꽃의 하얀 꽃잎 위 점점이 박힌 붉은 반점은 자세히 보아야 예쁘고, 잰 체하며 길쭉하게 내민 두 장의 꽃잎은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알베르 카뮈가 ‘작가수첩’에 한 줄 메모로 남긴 ‘용감한 넥타이’는 꼭 이 꽃을 보고 쓴 듯한 착각이다. 자세히 오래 보아야 할 게 어디 풀꽃뿐이랴. 카뮈의 메모처럼 용감한 넥타이를 맨 그대의 눈동자도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

고규홍·나무 칼럼니스트
중앙일보-시가 있는 아침
2011년 8월 5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시 감상하는 방법  [4]
222   하느님 : 김용해    23.01.04 106
221   성탄(聖誕) : 김용해    22.12.24 66
220   할머니 손 : 김용해    22.12.14 79
219   기도하는 사람 : 김용해    22.11.07 160
218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며 : 이해인 수녀    22.11.07 144
217   회개(悔改) : 김용해    22.10.27 119
216   말씀    22.10.24 144
215   작아지는 것 : 김용해    22.01.30 260
214   비 오는 날    21.12.01 470
213   기도 : 이해인 수녀    21.02.27 886
212   참된 친구 : 신달자    21.02.27 823
211   사순절의 기도 : 이해인 수녀    21.02.27 790
210   임마누엘 : 김용해    21.02.05 671
209   삶에 대하여 : 김용해    21.01.30 668
208   사람이 사는 법 : 김용해    20.03.14 1002
207   길 : 김용해    20.03.08 789
206   고해성사(告解聖事) : 김용해    20.03.08 924
205   초대장 : 김용해    19.02.09 1155
  풀꽃    19.02.05 2370
1 [2][3][4][5][6][7][8][9][10]..[12]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