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23 79.2%
사순절의 기도 : 이해인 수녀
조회수 | 789
작성일 | 21.02.27
사순절의 기도

------------------------------------

아직은 빈손을 쳐들고 있는 3월의 나무들을 보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경건한 기도를 바치며
내가 나를 타이르고 싶습니다

죄도 없이 십자나무에 못박힌 그리스도의 모습을 기억하며
가슴 한켠에 슬픔의 가시가 박히는 계절
너무 죄가 많아 부끄러운 나를 매운 바람 속에 맡기고
모든 것을 향해 화해와 용서를 청하고 싶은
은총의 사순절입니다

호두껍질처럼 단단한 집 속에 자신을 숨겼던 죄인이지만
회심하기엔 너무 늦었다고 슬퍼하지 않으렵니다
다시 시작하기엔 너무 늦었다고 말하지 않으렵니다

우리 모두 나무처럼 고요히 서서 많은 말을 줄이고
주님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게 해주십시오
나무처럼 깊숙이 믿음의 땅에 뿌리를 박고
세상을 끌어안되 맑은 지혜를 지니게 하십시오

매일의 삶 속에 일어나는 자신의 근심과 아픔은 잊어버리고
숨은 그림 찾듯이 이웃의 근심과 아픔을 찾아내어
도움의 손길을 펴는 넓은 사랑을 지니게 해주십시오

현란한 불꽃과 같은 죄의 유혹에서 도망치지 못하고
그럭저럭 살아온 날들 기도를 게을리 하고도 정당화하며
보고, 듣고, 말하는 것에서 절제가 부족했던 시간들,

이웃에게 쉽게 화를 내며 참을성 없이 행동했던
지난날의 잘못에서 마음을 돌이키지도 않고
주님을 만나려고 했습니다

진정한 뉘우침도 없이 적당히 새날을 맞으려고 했던
나쁜 버릇을 용서하십시오

이젠 다시 사랑으로 회심할 때입니다

절망에서 희망으로 교만에서 겸손으로
볼목에서 용서로 새로운 길을 가야 하지만
주님의 도우심 없이는 항상 멀기만 한 길입니다

이젠 다시 사랑으로 마음을 넓히며
사랑의 길을 걷게 해주십시오

오직 사랑 때문에 피 흘리신 예수와 함께
오늘을 마지막인 듯이 깨어사는 봉헌의 기쁨으로
부활을 향한 사랑의 길을 끝까지 피 흘리며 가게 해주십시오

아직은 꽃이 피지 않은 3월의 나무들을 보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기도하며
보랏빛 참회의 편지를 쓰고 싶습니다

------------------------------------------------

작자 : 이해인 수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시 감상하는 방법  [4]
222   하느님 : 김용해    23.01.04 106
221   성탄(聖誕) : 김용해    22.12.24 66
220   할머니 손 : 김용해    22.12.14 79
219   기도하는 사람 : 김용해    22.11.07 160
218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며 : 이해인 수녀    22.11.07 144
217   회개(悔改) : 김용해    22.10.27 119
216   말씀    22.10.24 144
215   작아지는 것 : 김용해    22.01.30 260
214   비 오는 날    21.12.01 470
213   기도 : 이해인 수녀    21.02.27 885
212   참된 친구 : 신달자    21.02.27 823
  사순절의 기도 : 이해인 수녀    21.02.27 789
210   임마누엘 : 김용해    21.02.05 671
209   삶에 대하여 : 김용해    21.01.30 668
208   사람이 사는 법 : 김용해    20.03.14 1002
207   길 : 김용해    20.03.08 789
206   고해성사(告解聖事) : 김용해    20.03.08 924
205   초대장 : 김용해    19.02.09 1155
204   풀꽃    19.02.05 2370
1 [2][3][4][5][6][7][8][9][10]..[12]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