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수잔나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2 65.6%
철새가 지나가는 길목에
조회수 | 1,037
작성일 | 10.12.14
철새가 지나가는 길목에
                            한 상 우

몇잎남은 나뭇잎이 떨어지네요,
아리도록 여린 내마음은
뒹그는 낙엽에 몸을 숨기고
바람에 밀려 길위에 흩어지네요,

그대 때문이에요, 이렇게 슬픈것은
아직 떠나지않은 내마음에 그대가
저리도록 아픈 가슴속에 숨어서
낙엽처럼 구르고 굴러 상처만네요,

가을은 가고, 그대도 떠나고
이제는 나도 가야만 되요,
하얀,  눈내리는 겨울 속으로....,
철새가 지나가는 길모퉁이에
장승처럼 내가 서있어요,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67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수잔나 11.04.22 1106
166   면도   손광희 11.04.19 886
165   간이역   수잔나 11.04.15 1003
164   그대 침묵으로 바람이 되어도   수잔나 11.04.12 989
163   부부  [1]  손광희 11.04.01 1288
162   고향   손광희 11.03.24 978
161   쓸쓸함에 대하여   수잔나 11.03.23 989
160   교황 집무실 시   손광희 11.03.17 952
159   그립고 보고싶습니다.   수잔나 11.03.16 1066
158   그리움   수잔나 11.03.15 924
157   한세상 사는 동안   수잔나 11.03.14 1102
156   빨리 빨리  [1]  손광희 11.03.13 1066
155   파리만도 못한   손광희 11.03.03 991
154   엄마 엄마 엄마   손광희 11.02.18 1141
153   올 한해 주님의 은총 충만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수잔나 11.02.06 1011
152   단 한 순간이라도   손광희 11.01.27 1031
151   희망이란   손광희 11.01.02 1095
  철새가 지나가는 길목에   수잔나 10.12.14 1037
149   그런 것 같은놈   손광희 10.12.11 1078
148   마음의 문   손광희 10.11.29 1077
[1][2] 3 [4][5][6][7][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