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가톨릭이란?

전   례

성   사

교   리

신   학

기도문

용어사전

인물100

소공동체

신자생활

국내성지

국외성지

성   당

수도회

피정지

성화포토

이것이 가톨릭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안내 > 신 학 > 윤 리

윤 리

사 목

교 부

환 경

교 회

선 교

 


전체 | 가정 (1)  사회 (51)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8 48.8%
연명치료 중단
조회수 | 2,073
작성일 | 07.03.10
의사가 회복 불가능한 말기 환자의 연명치료를 거부할 수도 있을까. 몇 년 전 대한의사협회가 공포한 '의사윤리지침'에서 이 내용이 사회적으로 논란을 불러일으킨 적이 있었다.

연명치료란 임종 중에 있는 말기 환자의 생명을 일시적으로 연장하는 의료적 조치일 뿐 본연의 의미에서 치료는 아니라는 주장이다. 인위적 수단으로 죽음의 시간만을 연장하는 방법이 오히려 환자에게 고통만 더하고 그에 따르는 경제적, 사회적 부담과 손실이 너무 큰 만큼 연명치료 중단은 허용돼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환자 가족들이 이 문제로 많은 고통을 겪고 있다. 의식 없이 오랜 기간 동안 오로지 인공호흡기에만 의존해 생명을 연장하고 있는 임종환자에게 연명치료 방법인 인공호흡기를 제거하는 것이 윤리적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가의 문제 때문이다.  

이에 대해 교황청 보건사목평의회가 1995년 발표한 '의료인헌장'은 이렇게 말한다. "사실 현대 의학에서는 환자에게 실질적으로 아무런 도움이 안 되는 인공적 생명 연장 방법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 방법은 단지 사람을 살아 있게 하는 것 또는 혹독한 고통이라는 더 큰 대가를 치르면서까지 일시적으로 생명을 연장하는 것이다. 이것이 이른바 '의료집착'으로 인공적으로 환자의 고통을 연장시켜 환자들을 더 고갈시키고 고통스럽게 하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다. 이것은 임종자의 존엄성과 죽음을 받아들여 궁극에는 자연스러운 과정을 맞이하는 도덕적 의무에도 반하는 것이다. 죽음은 인간 생명의 엄연한 일부이다. 그러므로 이로부터 달아나고자 무가치하게 생명을 연장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119항).

임종환자가 인간적이고 그리스도적 존엄성을 지니고 평화롭게 죽을 수 있는 환자의 기본적 권리를 떠나 의료집착적 기술에 의해 다른 사람에게 생명을 위임한다는 것이 오히려 생명권을 침해하는 행위라는 가톨릭교회의 윤리적 판단이다.

회피할 수 없는 죽음이 임박할 때, 환자는 불확실하고 고통스러운 생명의 연장만을 의도하는 치료 행위를 양심의 결정으로 거부할 수 있다. 그러나 혼돈하지 말아야 할 것은 환자가 계속 치료를 요구하는 데도 의사가 이를 거부할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니다. 치료받을 권리는 언제나 존중돼야 하며, 환자에게 요구되는 정상적 간호라든가 기본적 치료를 거부하거나 중단해서는 안 된다.

의사들은 자신들이 돌보는 환자들 중에 완치될 수 없는 환자가 있다는 것도 인정해야 한다. 그러나 완치될 수 없는 환자가 곧 보살핌을 받을 수 없는 환자라는 뜻은 아니다. 이 경우 최소한이라고 부르는 통상적 치료수단의 사용은 항상 의무로 남아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의료인들이 이러한 수단의 사용을 무분별하게 중단한다면 이는 사실상의 안락사가 될 것이다. (교황청 신앙교리성, 「안락사에 관한 선언」 참조)

▶ 평화신문 : 2007-01-21 서울대교구 이동익 신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2  사회 |  품위있는 죽음  2136
51  사회 |  독일 신자 의사들의 용기  1956
50  사회 |  대리모  2090
49  가정 |  1. 생명운동과의 만남  1793
48  사회 |  생명의 문화  1819
47  사회 |  호스피스  1878
46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에이즈  1957
45  사회 |  [아하1 생명윤리] 동성애  2029
44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생명의 복음  1920
43  사회 |  [아하! 생명윤리]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1914
42  사회 |  부부의 의미  2787
41  사회 |  [아하! 생명윤리] 헬싱키 선언  2113
40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양심적 거부  1887
39  사회 |  뉘른베르크 강령  3843
38  사회 |  [아하! 생명윤리] 731부대  2135
37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생명과학 연구 윤리  2028
36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삶의 질  1877
35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자살  1974
 사회 |  연명치료 중단  2073
33  사회 |  [아하, 생명윤리] 품위있는 죽음  1911
1 [2][3]
 

 

윤 리

사 목

교 부

환 경

교 회

선 교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