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가톨릭이란?

전   례

성   사

교   리

신   학

기도문

용어사전

인물100

소공동체

신자생활

국내성지

국외성지

성   당

수도회

피정지

성화포토

이것이 가톨릭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안내 > 신 학 > 윤 리

윤 리

사 목

교 부

환 경

교 회

선 교

 


전체 | 가정 (1)  사회 (51)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5 70%
[아하! 생명윤리] 에이즈
조회수 | 1,943
작성일 | 07.04.28
[그림설명] 절망 : 에이즈 환자의 절망과 죽음을 표현한다. 사람 주변이 다양한 색으로 표현된 것은 사회의 차별과 몰이해를 나타낸다. 그림=장우의 화백


에이즈는 교회의 보건 직무와 의료윤리 분야에서 가장 크게 부각된 새로운 도전이다.

에이즈가 발견된 지 25년이 지나면서 에이즈 환자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사회적 차별과 억압은 여전하다. 에이즈 환자에 대한 무관심과 무지도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에이즈가 처음 발견되었을 때 세상은 마약, 문란한 성생활 등이 그러한 결과를 가져왔고, 결국 에이즈는 인과응보식의 천벌이라고까지 외쳐대던 것도 기억난다.  

그러한 세간의 인식이 오늘날 조금은 변했다고는 하지만 아직 우리 사회의 몰이해로 에이즈 감염자들이 겪는 고통은 매우 크다. 에이즈 바이러스는 피의 수혈 또는 살균되지 않은 주사 바늘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고, 아기들이 전혀 예기치 않게 부모에게서 바이러스를 옮겨 받을 수 있다. 곧 에이즈 감염과 환자들의 고통은 한 개인의 책임 문제로서가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가 함께 풀어야 할 사회적 과제가 됐다는 의미다.

에이즈 문제는 단순히 개인적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 에이즈는 사회적 질병이다. 그 이유는 가난한 지역과 사회적으로 억압 받는 계층의 사람들에게 온갖 질병이 창궐했던 것처럼 에이즈도 매우 교묘하게도 사회적으로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현상은 즉시 사회적 차별과 억압에 파묻혀 에이즈는 결국 거기서 헤어나질 못하게 된다.

에이즈 환자에 대한 숱한 차별과 억압은 한 마디로 인권 문제이다. 에이즈라는 질병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 때문에 부당하게 차별 받아야 하고, 이러한 차별로 또 다시 그들을 절망케 하는 악순환은 반복된다.

에이즈 바이러스는 일상적 접촉으로는 타인에게 절대로 감염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종종 에이즈 환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거부당하는 때가 있는데 이는 감염의 위험 때문이라는 것이다. 병원이 에이즈 감염자에 대한 의료 처치에 있어서, 예를 들면 소독을 잘 하는 등의 상식을 지키면 그들을 치료하지 못할 이유가 없지 않을까. 의료인이 에이즈 환자를 차별하는 것은 의료인으로서의 가장 기본적 자세마저 포기하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에이즈 환자들을 격리하고 차별하고 또 감시하는 것으로 우리 사회는 절대로 건강한 사회가 될 수 없다. 감시와 차별은 그들에게 또 하나의 절망이고, 또 다른 죽음일 뿐이다. 질병 극복의 역사에서 볼 수 있듯이 불평등과 차별은 그 질병을 더욱 악화시키고 나아가 사회 자체를 더욱 병들게 만들 것이라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에이즈 환자들의 인권 증진을 위한 우리 모두의 노력이 절실하다.

서울대교구 이동익 신부 평화신문 2007-04-22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2  사회 |  품위있는 죽음  2122
51  사회 |  독일 신자 의사들의 용기  1944
50  사회 |  대리모  2081
49  가정 |  1. 생명운동과의 만남  1779
48  사회 |  생명의 문화  1805
47  사회 |  호스피스  1866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에이즈  1943
45  사회 |  [아하1 생명윤리] 동성애  2015
44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생명의 복음  1902
43  사회 |  [아하! 생명윤리]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1899
42  사회 |  부부의 의미  2777
41  사회 |  [아하! 생명윤리] 헬싱키 선언  2100
40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양심적 거부  1877
39  사회 |  뉘른베르크 강령  3824
38  사회 |  [아하! 생명윤리] 731부대  2123
37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생명과학 연구 윤리  2017
36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삶의 질  1865
35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자살  1958
34  사회 |  연명치료 중단  2063
33  사회 |  [아하, 생명윤리] 품위있는 죽음  1897
1 [2][3]
 

 

윤 리

사 목

교 부

환 경

교 회

선 교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