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13 23.6%
기도의 첫걸음, 진지한 성찰(省察)
조회수 | 156
작성일 | 21.12.14
기도의 첫걸음, 진지한 성찰(省察)

---------------------------------------------

요즘 그리스도인들뿐만 아니라 사회 안팎에서도 자주 사용되는 용어가 ‘성찰(省察)입니다. 대형사고를 친 정치인들이나 기업인들, 잘 나가다 미끄러진 연예인들이나 스포츠 스타들도 너나 할 것 없이 애용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평생을 두고 깊이 성찰하고 자숙하겠습니다.”

저 역시 성찰이라는 말을 자주 사용하는 편인데, 진정한 의미도 잘 모르면서 ‘있어 보이는’ 용어라 여겨져 애용했던 것은 아닌가 싶어 얼굴이 화끈거릴 때도 있습니다.

‘성찰’이라는 용어의 사전적 의미는 ‘자신의 언행과 지난 삶을 천천히 돌아보고 깊이 살핌’입니다. 교회 안으로 들어오면 그 의미가 한결 풍요로워집니다.

‘자비하신 하느님 앞에 선 한 나약한 인간 존재로서, 자기 생각과 말, 영혼과 육체의 상태, 결국 자신의 삶 전체를 진지하게 돌아보고, 깊이 반성하며, 가슴을 치고, 그래서 다시금 주님 안에 새롭게 시작하려는 일련의 노력’을 성찰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주변을 돌아보면 성찰이라고는 하나도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마음먹은 대로 일이 전개되지 않으면 무조건 남의 탓, 나라 탓, 세상의 탓으로 돌립니다. 입만 열면 불평불만이 폭포수처럼 흘러나옵니다. 성찰하지 않는 사람, 기도하지 않는 사람이 보이는 전형적인 증세입니다.

기도하는 사람은 다른 무엇에 앞서 성찰하는 사람입니다. 성찰은 진정한 기도로 나아가기 위한 첫 관문입니다. 기도의 첫걸음이라 할 수 있는 진지한 성찰을 습관화하면 좋겠습니다.

이 시대 우리에게는 다양한 측면의 성찰이 필요합니다. 나에 대한 진지한 성찰, 내가 소속된 가정 공동체, 직장 공동체의 실상에 대한 뼈를 깎는 성찰, 교회 공동체, 내가 살아가는 이 시대에 대한 고뇌에 찬 성찰, 나와 하느님과의 관계에 대한 깊은 성찰….

기도 생활 안에서 성찰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합니다.
“성찰은 기도 중에 경험하는 깨어있는 마음 상태이며, 이러한 마음 챙김은 기도로 충만한 상태와 동일한 것입니다. 온전히 성찰할 때 나의 기도는 온전한 기도가 됩니다. 분심이 많이 들수록 기도는 고갈됩니다. 끝내는 기도가 공허하고 형식적인 것이 될 수 있습니다. 분심 때문에 성찰이 깨지면 기도는 그저 빈껍데기에 불과합니다.”(다비드 슈타인들라스트, 『감사』,분도출판사)

진지한 성찰을 통해 우리는 잃어버린 집중력과 경이로움과 단순함을 회복할 수 있습니다. 그때 우리는 더욱 수월하게 하느님께로 나아가고, 보다 편안하게 그분과 대화를 나눌 수 있을 것입니다.

--------------------------------------------

살레시오회 양승국 신부
2021년 12월 12일 수원교구 주보에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영혼의 쉼터" 안내  [4]
324   충만한 기도 생활의 첫걸음, 우리 삶의 재구성    21.12.17 163
  기도의 첫걸음, 진지한 성찰(省察)    21.12.14 156
322   하느님을 가장 기쁘게 해드리는 일, 기도!    21.11.27 147
321   임마누엘 주님께 활짝 마음의 문을 엽시다!    21.11.20 117
320   죽은 이들을 위한 기도    21.11.12 132
319   착한 죽음을 준비하는 기도    21.11.07 85
318   영혼의 어두운 밤이 다가올 때    21.10.22 138
317   노년기 기도생활    21.10.09 100
316   가장 훌륭한 묵상기도는 십자가를 바라보는 것    21.03.07 413
315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12.06.30 2689
314   사랑의 전달    12.05.23 2098
313   세상의 이방인(異邦人)    12.05.13 2073
312   섬기러 오신 예수님    11.10.15 1540
311   돈보다 귀한 것    11.03.13 2756
310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만남입니다    11.01.26 3037
309   세상을 구하는 마음    11.01.23 2335
308   마음의 눈    11.01.23 2458
307   기쁨의 공식    10.07.19 3263
306   그렇더라도 행하라    10.07.11 3014
1 [2][3][4][5][6][7][8][9][10]..[17]  다음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