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8 81.6%
삶과 사랑은 서로 이해하는 것
조회수 | 1,929
작성일 | 08.10.11
아무도
삶을 다 알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누구나 삶을 이해할 수는 있습니다.

우리가 바라며 성숙해 가는 것은
서로의 삶을 알가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삶을 이해해 가는 것입니다.

궁극적으로
삶을 이해하는 사람만이
글을 쓸 수 있고 좋은 물건을 만들 수 있으며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삶을 이해하는 사람은
인간의 연약함을 알기에
누군가의 잘못을
진심으로 용서할 수 있습니다.

인생의 아픔을 알기에
누군가의 아픔을
진심으로 슬퍼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에 대한 희망을
끝까지 버리지 않습니다.

사랑도 그렇습니다.
사랑이란,
서로를 아는 것이 아니라
서로가 이해하는 것입니다.

‘내가 사는 삶’ 중에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65   생쥐의 기도(4)  [1]   09.03.02 1690
264   하느님 앞에 무릎 꿇는다는 것은    09.03.02 1778
263   행복의 비결    09.02.25 1675
262   나 때문이야    09.02.22 1801
261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은    09.02.22 1737
260   생쥐의 기도(3)  [1]   09.02.21 1611
259   어느 병사의 편지    09.02.15 1631
258   생쥐의 기도(2)  [1]   09.02.09 1634
257   말도 안장도 못 받게 되었네    09.02.05 1839
256   생쥐의 기도(1)  [1]   09.02.02 1529
255   달팽이의 공격  [1]   09.01.30 1774
254   말하는 법 50 가지    09.01.23 1867
253   어머니의 마음    09.01.22 1663
252   ‘람 다스’의 생활 규칙    09.01.18 1731
251   거짓종교 진정한 종교    09.01.16 1704
250   용서의 동기    09.01.14 1672
249   1초 동안 할 수 있는 짧은 말들    09.01.12 1763
248   부족함과 행복    08.12.18 1691
247   거대한 꿈에 짓눌리지 마라    08.10.22 1985
246   변명하는 습관을 버려라    08.10.14 2077
[1][2][3] 4 [5][6][7][8][9][10]..[17]  다음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