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8 81.6%
마음에 새기는 글
조회수 | 1,876
작성일 | 07.12.31
"빨리"의 "ㅃ"을 썼다가 지우고
"천천히"의 "ㅊ"을 썼습니다.
처음에는 빨리 해야 할일 같았지만
다시 생각하니 천천히 하는 것이
더 좋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려움"의 "ㄷ"을 썼다가 지우고
"평화"의 "ㅍ"을 썼습니다.
처음에는 내가 시작하려는 일이 두려웠지만
다시 생각하니 내가 성실과 친절로 일하면
누구보다 잘할 수 있을 것 같아
마음이 편안해졌습니다

"미운" 사람의 "ㅁ"을 썼다가 지우고
"사랑"하는 사람의 "ㅅ"을 썼습니다.
처음에는 그를 미워하는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다시 생각하니
나는 그를 깊이 사랑하고 있습니다

"절망"의 "ㅈ"을 썼다가 지우고
"희망"의 "ㅎ"을 썼습니다.
처음에는 이제 더 남은 것이 없는 줄 알았지만
다시 생각하니 아직도
내게는 너무나 많은것들이 남아 있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복수"의 "ㅂ"을 썼다가 지우고
"용서"의 "ㅇ"을 썼습니다.
처음에는 내게 있는 모든 걸 걸고 복수를 하기로 했으나
그보다는 용서가 더 아름답고 멋진 일이라는 생각이 들자
내 마음이 갑자기 기뻐졌습니다

"불만"의 "ㅂ"을 썼다가 지우고
"감사"의 "ㄱ"을 썼습니다.
처음에는 세상의 모든것이 불만스러웠으나
다시 생각하니 그 안에는
보석보다 아름답게 반짝이는 것들이
셀 수 없이 많아 감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별"의 "ㅇ"을 썼다가 지우고
"기다림"의 "ㄱ"을 썼습니다.
처음에는 쉬운 방법인 이별을 택하려 했으나
다시 생각하니 힘들지만
기다림이 아름답다는 쪽으로
내 마음이 움직였습니다..

‘좋은 글’ 중에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05   코카콜라 회장의 신년사    08.01.27 2336
204   내가 머문 자리는 아름답게    08.01.17 1835
203   아름다운 기도문    08.01.17 1989
202   평화로 이끄는 좋은 명언 10가지   양영민 08.01.09 2074
  마음에 새기는 글    07.12.31 1876
200   비워야 채워지는삶    07.12.31 1944
199   그게 바로 천국인 셈이지요    07.12.29 1817
198   걱정을 쌓아놓지 않게 하소서    07.12.29 1890
197   돌아오지 못할 길    07.12.25 2054
196   하늘나라는...    07.12.21 1776
195   마음의 상처-내적치유    07.12.16 2595
194   주님의 이름으로    07.12.15 1899
193   겸손의 단계(2)    07.12.10 1897
192   겸손의 단계(1)    07.12.10 1868
191   주님께서 쓰시겠다고 합니다.    07.12.09 1878
190   나자렛 사람 예수님    07.12.07 1800
189   내적 열매인 기쁨    07.12.04 1810
188   참된 종교 거짓 종교    07.11.30 1885
187   물 한 잔의 사랑    07.11.30 1915
186   온 몸으로의 증언    07.11.27 1686
[1][2][3][4][5][6] 7 [8][9][10]..[17]  다음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