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가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23.6%
[원주] 주님의 빛 속에 걸어가자!
조회수 | 43
작성일 | 19.11.29
[원주] 주님의 빛 속에 걸어가자!

--------------------------------------

전례력으로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새해가 시작되었다는 말 속엔 많은 뜻이 숨겨져 있습니다. 어떤 뜻이 담겨 있을까요? 그 속에는 묶은 사슬이 끊어지고 새로운 날이 밝았다는 뜻이 있습니다. 새로운 삶이 시작되었으므로 내 마음을 새롭게 하여 새롭게 출발하자는 결심의 뜻이 담겨 있습니다. 새해가 시작되었으니 모두가 만물의 주인이신 하느님께로 돌아와 위로를 받고 그분의 사랑 안에서 그 분과 함께 모든 존재와 조화를 이루면서 살아나가자는 약속의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오늘 독서에서 이사야 예언자는 우리에게 이렇게 말씀하십니다.“자, 주님의 산으로 올라가자. 야곱의 하느님 집으로! 그러면 그 분께서 당신의 길을 우리에게 가르치시어 우리가 그분의 길을 걷게 되리라.”

여러분은 힘들거나 고통스러운 경험을 하고 있었을 때 그 핵심적인 이유가 무엇인지를 알아 본적이 있습니까? 대개 핵심적인 이유는 삶의 중심을 잡지 못하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중심을 잡지 못하면 온갖 것들에 이끌려 다니게 됩니다. 그러다 보면 정신을 차릴 수가 없지요. 뭐가 뭔지 알 수 없게 됩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고통스럽고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그 이유를 찾아보았습니다. 왜 자신들이 이렇게 되었나를 반성한 것이지요. 그들이 찾아낸 이유는 한가지였습니다. 그 동안 그들이 하느님을 잊고 살아왔다는 사실이었습니다. 하느님을 잊고, 하느님이 아닌 것에 애착했고, 하느님이 아닌 것들을 하느님으로 모시면서 살아왔다는 사실을 깨달았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은“자, 이제 주님의 산으로 올라가자!”하고 외치며 하느님께로 되돌아 갔던 것입니다. 그리고 하느님 품안으로 걸어 들어가 확고한 마음으로 이렇게 선포하였습니다.“야곱의 집안아! 자, 주님의 빛 속에 걸어가자!”

새로운 한해를 시작하는 우리들도 하느님의 품안으로 들어가 용기와 희망을 갖고 이스라엘 백성들이 외쳤던 말을 힘차게 외쳐야 할 것입니다.“자, 주님의 빛 속에 걸어가자!” 오늘 예수님은 복음에서“늘 준비하고 있으라”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은“주님의 빛”이라는 말씀과 깊은 연관을 갖고 있습니다.‘주님의 빛’은 다른 말로 풀이하면‘하느님의 정의와 사랑’입니다. 하느님의 정의와 사랑의 빛 속에 있다는 것은 우리의 전존재, 즉 몸과 마음과 영혼이 그분의 정의와 사랑에 열려있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빛 속에 있기 때문에 우리 앞에 나타나는 사람들이 어떤 처지에 있는지를 예민하게 알 수 있게 되고, 즉시 내가 받고 있는 빛을 그들에게 전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웃의 고통을 예민하게 알아차리게 되고 주님의 빛을 그들에게 전해줌으로써 그곳에서 새로운 창조를 경험하게 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모든 것을 새롭게 시작하는 오늘, 주님의 빛 속을 걸으면서 바오로 사도의 말씀을 마음에 깊이 새겼으면 좋겠습니다. “이제 어두움의 행실을 벗어 버리고 빛의 갑옷을 입읍시다. 대낮에 행동하듯이, 품위 있게 살아갑시다.”

------------------------------------------

원주교구 심한구 신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수도회] 회개하여라  [2]
!   [부산] 지금은 대림절. 우리의 회개를 촉구하는 기간  [4]
!   [마산] "너희는 회개했다는 증거를 행실로 보여라."(마태 3, 8)  [2]
!   [안동] 회개와 회심  [1]
!   [대구] "나도 당신도 배아였습니다."  [1]
!   [대전] 내년도 교무금을 신입합시다.  [1]
!   [춘천] 신수봉행(信受奉行)  [2]
!   [의정부] 세 가지 유혹  [1]
!   [수원] 사적인 의리(義理)와 정의(正義) 사이에서  [1]
!   [서울] 회개는 행실로  [4]
!   [인천] 회개와 고해성사  [4]
713   [원주] 인간에 대한 관심이 인권의 시작이다  1804
712   [군종] 회개 하여라,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1] 6
711   [전주] 오시는 분  [1] 1761
710   [광주] 인권 회복을 위한 길  5
709   (자) 대림 제2주일 [인권주일과 사회교리주간] 독서와 복음  [3] 1521
708   [의정부] 깨어 있어라  [2] 1836
707   [대구] 깨어 기도하며 준비하자!  [2] 1866
706   [마산] 마지막을 염두에 둠  [3] 1929
705   [부산] 대낮처럼 생각하고 단정하게 살아가는 것은 준비된 자의 자세  [7] 2316
704   [대전] 대림절은 ‘임하심을 기다린다.’  [3] 2116
703   [서울] 기다림이 있는 사람은 행복하다  [5] 1942
702   [수원] 마지막 도래에 대한 준비  [4] 2182
701   [인천] 사랑이 최고  [4] 1999
700   [수도회] 사랑만이 살 길  [3] 1950
699   [전주] 기다려라  [3] 1905
698   [광주] 하느님의 때를 준비하자  [1] 73
697   [춘천] 기다림  [3] 1987
  [원주] 주님의 빛 속에 걸어가자!  43
695   (자) 대림 제1주일 독서와 복음 (너희는 준비하고 깨어 있어라.)  [2] 1633
694   [군종] 자신을 내어 놓는 삶  [3] 1535
693   [대전] 희망을 품고 살아 갑시다.  1367
692   [광주] 누가 우리의 왕인가  2582
691   [수도회] 예수님을 따르는 길  2587
690   [전주] 최후의 심판  [2] 2814
689   [인천] 그리스도 우리의 왕  [3] 2798
688   [원주] 가깝고도 먼 길  [3] 2896
687   [수원] 그리스도께 합당한 신뢰와 사랑을  [4] 2984
686   [대구] 심판의 기준  [1] 2516
685   [춘천] "가장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 준 것, 해 주지 않은 것!"(마태 25,40.45)  [2] 2903
1 [2][3][4][5][6][7][8][9][10]..[19]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