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가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4 29.6%
[전주] 세상의 소금과 빛
조회수 | 43
작성일 | 20.02.08
[전주] 세상의 소금과 빛

-----------------------------------------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그러나 소금이 제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할 수 있겠느냐? 아무 쓸모가 없으니 밖에 버려져 사람들에게 짓밟힐 따름이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산 위에 자리 잡은 고을은 감추어질 수 없다. 등불은 켜서 함지 속이 아니라 등경 위에 놓는다. 그렇게 하여 집 안에 있는 모든 사람을 비춘다. 이와 같이 너희의 빛이 사람들 앞을 비추어,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여라(마태 5,13-16).”

--------------------------------------------

이 말씀에서 ‘너희’는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제자들)’입니다(마태오 5,1-2). 산상 설교는 신앙인들에게 하신 설교입니다.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는 “신앙인은 세상의 소금이 되어야 한다.”라는 명령이고,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는 “신앙인은 세상의 빛이(등불이) 되어야 한다.”라는 명령입니다. 신앙인은 예수님의 뒤를 따라가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소금과 빛에 관한 말씀을, “‘나를 따르려면’ 너희는 세상의 소금과 빛이(등불이) 되어야 한다.”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신앙인은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서(등불로서)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소금이 하는 일은, 자기 자신을 맛있게 하는 일이 아니라, ‘남’을 맛있게 하는 일입니다. 등불이 하는 일은, 자기 자신을 비추는 일이 아니라, ‘남’을 비추는 일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따르는 일에 관해서,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마태 16,24).” 라고 말씀하셨는데, 신앙인이 ‘남’을 위해서 소금과 등불로서 살아가는 것은 곧 ‘자신을 버리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들을 감수하는 것은 곧 ‘자기 십자가를 지는’ 것입니다.

소금과 빛에 관한 말씀은,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서 살지 않는 사람은 신앙인이 아니다.” 라는 말씀이기도 합니다. 누구든지 “나는 신앙인이다.” 라고 말하려면, 우선 먼저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서 살아야 합니다.그렇지 않으면 자기가 신앙인이라고 말할 자격을 잃게 됩니다.

또 이 말씀을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서 살지 않는 것은, 신앙생활을 하지 않는 것과 같다.”로 바꿔서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하고 있는 신앙생활 가운데에서 가장 중요한 생활은 하느님과 예수님을 믿고 섬기는 생활인데, 그 ‘믿음’과 ‘섬김’은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서 살아감으로써 이루어집니다.

이 말에 대해서, “남의 구원보다 나의 구원이 첫 번째로 중요하지 않은가?”라고 반문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남을 ‘구원의 길’로 인도하려면 내가 먼저 ‘구원의 길’을 걸어가야 합니다. 남의 구원을 도와주려면 내가 먼저 구원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나 자신의 구원을 위해서 ‘구원의 길’을 걸어가는 방식은 ‘세상의 소금과 빛이 되는 것’입니다. 남을 위해서 소금과 빛이 되어 주는 것은 남을 위한 일이기도 하지만, 그 전에 먼저 나의 구원을 위한 일이라는 것입니다.

혹시라도 남은 생각하지 않고 자기 자신만을 위해서 기도하고, “남이야 구원을 받든지 말든지 내가 구원받으면 그만이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이 걷고 있는 길은 ‘구원의 길’이 아닙니다. 그 길은 예수님의 뒤를 따르는 길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웃을 외면하고 골방에 숨어서 기도만 열심히 하는 것은 신앙생활이 아닙니다.

세상의 소금과 빛이 되라는 예수님의 명령은, 사실은 사랑을 실천하라는 명령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방식은 ‘사랑 실천’입니다. 원래 신앙생활 자체가 사랑을 실천하는 생활입니다. ‘사랑 실천’을 ‘하느님을 사랑하는 일’과 이웃을 사랑하는 일‘로 나누어서 생각한다면, “하느님 사랑은 이웃 사랑으로 실현되고, 이웃 사랑은 하느님 사랑으로 완성된다.”고 표현할 수 있습니다. 만일에 하느님만 사랑하고 이웃은 사랑하지 않는다면, 그 하느님 사랑은 ‘거짓 사랑’이고, ‘위선’입니다.

반대로, 이웃은 사랑하면서도 하느님은 사랑하지 않는 경우가 있을 수 있는데, 그 경우에는 자기중심으로 판단하고 실행하다가 방향을 잃어버리기가 쉽습니다. 하느님 사랑 없이 이웃만 사랑하다가 사랑이 아닌 것을 사랑으로 착각하고서 빗나가는 일이 흔히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세상 사람들 가운데에는 신앙인이 아니면서 신앙인들보다 더 사랑 실천을 잘하는 훌륭하고 위대한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에 대해서는 하느님께서 따로 판단하실 것이고, 따로 인정해 주실 것입니다.

예수님의 다음 말씀은 그런 경우에 대한 말씀입니다.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그가 제자라서 시원한 물 한 잔이라도 마시게 하는 이는 자기가 받을 상을 결코 잃지 않을 것이다(마태 10,42).” 사랑 실천은, 아주 작은 일이라도, 결코 헛일로 끝나지는 않습니다.

예수님 말씀에서 “소금이 제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할 수 있겠느냐? 아무 쓸모가 없으니 밖에 버려져 사람들에게 짓밟힐 따름이다.” 라는 말씀은, 심판 때의 상황에 대한 말씀인데, 소금 역할을 하지 않는 소금은, 즉 사랑 실천을 하지 않는 신앙인은, 인류를 구원하시려는 하느님께도 쓸모가 없고, 이웃들에게도 쓸모가 없고, 심지어 자기 자신의 구원에도 쓸모가 없어서 ‘밖에’ 버려지게 됩니다.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합니다.

지금 계속해서 ‘사랑 실천’만 강조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그러면 ‘믿음’은 중요하지 않고 ‘사랑’만 중요하다는 것인가?” “‘믿음’은 소용이 없고 ‘사랑’만 필요하다는 것인가?” 라고 의문을 품을 수도 있습니다.
그것은 아닙니다. ‘올바른 믿음’과 ‘제대로 실천하는 사랑’은 ‘하나’입니다. 이 말은, 앞에서 말한,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하나라는 말과 같은 말입니다. 믿음에서 사랑이 나오고, 사랑을 통해서 믿음이 완성됩니다. 지금 말하는 사랑은 남녀 간의 사랑이 아니라, 신앙인이 신앙인으로서 실천하는 ‘아가페’입니다. 이 사랑에는 불우이웃 돕기뿐만 아니라, 선교활동도 포함되고, 사람들에게 신앙을 증언하는 일과 순교도 포함됩니다.)

---------------------------------------------

전주교구 송영진 모세 신부
2020년 2월 9일
454 29.6%
[전주] 참된 그리스도인이란?

----------------------------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소금과 등불의 비유를 통해서 각자에게 주어진 본연의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그러면서 특별히 제자들에게 ‘착한 행실’이라는 구체적인 역할을 제시합니다. 그렇다면 예수님께서 언급하시는 ‘착한 행실’이란 어떤 의미로 받아들일수 있을까요? 단순히 세상에서 말하는 어떤 착한 행동으로 이해할 수 있을까요? 어느 정도 일부분은 맞습니다.

제1독서를 통해서 굶주린 이들, 헐벗은 이들, 고생하는 이들을 도와주는 행동이 ‘빛’의 행동이고 세상을 밝게 비추는 행동임을 분명히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더하여 제2독서에서 바오로 사도는 그 대답을 세상의 기준에서 말하는 어떤 좋은 것들보다도 예수 그리스도께 그 기준을 두어야 함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곧 그리스도인에게 그리스도를 넘어서는 다른 어떤 것을 더 중요시한다면, 그것은 마치 짠맛을 잃은 소금이 되는 것이고 함지 속에 갇힌 등불이 되는 것과 같음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2000여 년 전, 예수라는 나자렛 출신의 한사람이 세상에 보여준 삶의 모습을 통해서 참된 구원의 길이 열렸다고 고백하는 우리를 가리켜 사람들은 그리스도인이라고 부릅니다. 곧 ‘예수 그리스도’라는 이름을 부르는 우리에게 ‘그리스도 같음’이 빠진다면 우리는 아무것도 아닌 존재가 되는 것입니다.

어느덧 새해도, 연중 시기도 한 달이 지났습니다. 지난 생활 안에서 우리는 우리의 중심을 어디에 놓고 살아가는지 다시 살펴보면 좋겠습니다. 그저 세상 사람들이 바라보는 착한 사람들을 넘어서서 ‘그리스도인’이라고 불리기에 합당하게 살았는지 되돌아보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앞으로 우리에게 펼쳐질 더 많은 은총의 시간을 그에 합당한 참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갈 수 있게 그 필요한 은총을 간구합시다.

---------------------------------------------

전주교구 소명섭 바오로 신부
2020년 2월 9일
  | 02.08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청주] 광야, 하느님을 더 깊이 만나는 자리 
!   [인천]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섬김의 삶을  [7]
!   [마산] 기도 없이 죄를 알 수도, 이길 수도 없다.  [5]
!   [군종] 흙의 먼지로 사람을 빚으시고  [2]
!   [수도회] 악마의 본성은 무엇입니까?  [3]
740   [안동] 돈이 최고라고 생각했는데  [2] 1801
739   [대전] 악마는 주님을 3가지에 넘어지도록 환심을 삽니다.  [4] 2435
738   [수원] 예수님이 유혹을 받으셨다  [7] 2546
737   [의정부] 차차 마귀의 유혹  [2] 511
736   [대구] 예수님의 유혹 퇴치법  [4] 2450
735   [부산] 하느님 말씀으로 사는 사순 시기  [7] 2329
734   [서울] 빵, 재물 그리고 명예(군림)  [5] 2237
733   [전주] 유혹을 끊는 연습을 하라  [1] 2201
732   [광주] 사순절, 그 광야와 유혹  10
731   [춘천] 삼겹 - 빵, 꼭대기, 경배  11
730   [원주] 사탄의 유혹  [4] 2383
729   (자) 사순 제1주일 독서와 복음 (에수님께서 40일 단식 후 유혹 받으심)  [4] 1965
728   [수도회] “악인에게 맞서지 마라.”  [4] 1797
727   [마산] 원수가 내 이웃?  [2] 1912
726   [군종] 누가 원수인가?  [2] 1771
725   [인천] 우리는 하느님의 성전  [5] 1812
724   [의정부] “용서, 하느님의 완전한 사랑을 깨닫는 선물!”  [2] 1497
723   [수원] 원수를 사랑하여라  [4] 2124
722   [대구] 원수 사랑  [2] 1128
721   [서울] 마음의 진화  [9] 2020
720   [부산] 사랑의 심화와 확장  [5] 1718
719   [안동] 우리는 하느님의 성전입니다.  [1] 400
718   [대전] 원수는 멀리 있지 않다.  [2] 1843
717   [춘천] 사랑합시다  [1] 1811
716   [원주] 원수 사랑, 예수님 따라 하기  81
715   [전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2] 1944
714   [청주] 원수를 사랑하여라 – 하느님 나라의 풍경  [1] 83
713   (녹) 연중 제7주일 독서와 복음 (원수를 사랑하여라.)  [6] 1545
712   [수도회]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과 더불어 ,함께 살아가기  [6] 1681
711   [인천] 계명의 완성은 사랑  [5] 1957
710   [서울] 편견과 독선의 그물망에 갇히지 않는 믿음  [4] 2005
709   [수원] 마음 떠난 율법 준수는 형식주의  [5] 2196
708   [군종]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한 방법  [3] 1886
707   [춘천] 십계명  [3] 2048
706   [마산] 사랑을 함에 있어  [3] 2051
1 [2][3][4][5][6][7][8][9][10]..[19]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