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가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6 11.6%
[원주] 동상이몽(同床異夢)
조회수 | 19
작성일 | 20.03.21
[원주] 동상이몽(同床異夢)

------------------------------------------

오늘 복음과 독서는 나에게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오늘 복음과 독서를 읽으며 떠오르는 이야기가 하나 있다.

자세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이러한 이야기였다. 어린자녀를 둔 부모의 이야기인데, 어느 날 아이가 친구의 집에 초대를 받고 친구 집에 다녀온 것이었다. 아이는 친구의 초대에 기쁘게 다녀왔다. 집으로 돌아온 부모님은 아이에게 그 친구에 대해 여러 가지를 물어 보았다. 그 친구의 집은 얼마나 큰지? 집에 정원은 있는지? 친구의 부모님은 무슨 일을 하시는지? 부자인지? 가난한지? 하지만 아이는 금새 얼굴이 좋지 않았다. 그런 아이에게 부모님은 왜 그런지 물어보았다. 그러자 아이는 그것은 내 친구에 대한 것들이 아니라는 것이였다. 내 친구는 참으로 착하고, 귀엽게 생겼고 친구들을 생각하는 배려심도 깊다고…

그렇다! 우리는 한 사람을 새로 만나면 그 사람이 무엇을 하는지? 재산은 어느 정도인지? 집은 몇평인지? 무슨 옷을 입는지? 그렇게 그 사람의 외형만을 먼저 바라보고 그 사람을 판단하고 있지는 않았는지 생각해 보게 된다. 오늘 독서에 나오고 있는 사무엘도, 복음에 나오고 있는 바리사이들도 그러했다.

외적으로 키 크고 멋지게 생긴 이가 임금으로 뽑힐 것이라고 하지만 그분의 시선은 달랐다. “겉모습이나 키 큰 것만 보아서는 안 된다. 나는 이미 그를 배척하였다. 나는 사람들처럼 보지 않는다. 사람들은 눈에 들어오는 대로 보지만 주님은 마음을 본다.” 그렇다. 정말 중요한 것은 마음이다. 그 사람의 내면인 것이다. 그것을 먼저 보려고 하고, 그 마음을 먼저 이해하려고 해야 한다.

안식일에 소경의 눈을 고쳐주고 앞을 보게 했다고 그래서 하느님이 아들이 아니고 하느님으로부터 온 분이 아니라고 하는 바리사이들, 이들의 모습이 바로 오늘 우리의 모습은 아닐까? 형식과 틀에 갇혀 진실을 외면하는 모습. 형식에 벗어났고 틀에서 벗어난 것이라면 그 무엇도, 그 누구도 인정하지도 않고 받아들여 주지조차 않는 우리의 모습이라면 또 다른 바리사이의 모습은 아닐까 생각해 보게 된다. 그렇다면 우리는 오히려 그분의 말씀처럼 차라리 앞을 못 보는 소경이 되는 것이 낳지 않을까?

동상이몽(同床異夢)이라고 했던가? 우리는 혹시 하느님 앞에서 동상이몽을 꾸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분이 바라는 모습과는 달리 세상적이고, 물질적이고, 외적인 것에 우리의 시선이 머물러 있고 그것을 이루어 달라고 하느님께 애원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그렇다면 이제 바꿔야 한다. 이제 그분의 시선을, 그분의 마음을 먼저 배우고 담는 우리들로 말이다.

------------------------------------------------------

원주교구 배현하 안토니오 신부
456 11.6%
[원주] 소경의 투쟁사

-----------------------------------------

고집불통. 똥고집. 색안경. 말이 통하지 않는다. 설득되지 않는다. 귓구멍이 막혔다.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 내 이익은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내가 하고 싶은 것만 한다. 내가 먹고 싶은 것만 먹는다. 내 의견이 가장 옳고 바르다. 왜 남들은 나를 이해하지 못하는가. 가재는 게 편이다. 팔은 안으로만 굽는다.

내 안의 바리사이들...

매우 유용하고 개성이 뚜렷해 보이며 때론 삶의 오래된 지혜인 것 같은 삶의 방식들. 그것들은 때론 봐야 할 것을 보지 못하게 하고 들어야 할 것을 듣지 못하게 한다. 아무리 맞는다고 주장하여도 내 마음의 결정은 이미 내려진 상태. 이쯤 되면 상대방은 이미 회피의 길로 돌아선 뒤다. 더 이상 떠들고 용을 써 봤자 기운만 빠질 뿐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우리는 상대방과의 교감을 단절하고 관계를 청산한다.

소경의 안타까운 투쟁사다.
예수를 죽음으로 몰고 간 현실이다.
나는 그 순간 또 다른 원수가 된다.

보지 않으려 하고 듣지 않으려 하는 것은 결국 가정과 이웃에서의 관계를 단절시키는 것을 넘어 현실과 세상과의 관계마저 단절시킨다. 소통의 부재는 모든 조직 구성원을 숨어들게 하고 야합하게 하는 원인이 된다. 바리사이와 소경의 소통의 부재와 관계단절을 지켜보는 답답함이다.

예수의 죽음이 이와 결코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결국 예수의 부활은 관계와 소통의 부활이라고 이야기한다면 지나친 주장일까?

---------------------------------------------

원주교구 장수백 신부
  | 03.21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수도회] 눈물 흘리시는 하느님  [3]
756   [수원] “000야, 이제 그만 혼자 가두어 있지 말고 이리 나오너라.  [5] 2537
755   [인천] 부활.....누구와 함께 있는 것?  [6] 2505
754   [마산] 나는 부활이며 생명이다  [5] 2649
753   [서울] 눈물을 흘리시는 예수님  [8] 2560
752   [대전]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3] 2616
751   [안동] 생명의 삶  [3] 2253
750   [부산] 라자로의 부활사건  [7] 2825
749   [광주] '죽은 자여 일어나라'  [1] 13
748   [제주] “돌을 치워라”  6
747   [전주] 죽은 라자로를 살리는 자매의 믿음  [5] 2839
746   [의정부] 신성과 인성의 감사로운 결합  [2] 2499
745   [군종] 라자로의 소생  [1] 9
744   [원주] "주님이 계셨더라면…"  [1] 2383
743   [춘천] 우리 안에 사랑의 영으로 부활을  [2] 15
742   [대구] "너는 나를 믿느냐?"  [7] 4483
741   (자) 사순 제5주일 독서와 복음 (“라자로야, 이리 나와라.” )  [5] 2163
740   [청주] 맑은 눈을 지니길 희망  14
739   [수도회] 무거운 십자가는 은총의 도구로 사용된다.  [9] 2592
738   [수원] 주님의 마음? 내 마음?  [8] 2204
737   [인천] 눈이 멀었던 사람의 신앙고백  [7] 2449
736   [마산] 나날이 눈 떠가는 삶  [5] 2378
735   [대구] 영적인 눈을 뜬다면  [8] 3169
734   [부산] 눈 뜬 것도 죄가 되는가?  [8] 2421
733   [대전] 소라도 잡아야 하는 거 아냐?  [4] 2163
732   [안동] 제대로 본다는 것은  [4] 2257
731   [전주] 어둠 속에 머무르려는  [2] 2055
730   [광주]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기  [1] 22
729   [군종] 얼굴을 씻었더니 보게 되었습니다.  [3] 2395
728   [의정부] 본다는 것의 의미  [1] 16
  [원주] 동상이몽(同床異夢)  [1] 19
726   [춘천] 마음의 눈으로  [3] 2533
725   [서울] 세 가지 발견  [10] 2412
724   (자) 사순 제4주일 독서와 복음 (태경소경 고침을 받다)  [8] 1926
723   [수도회] 우리 평생의 갈증을 채워주실 분  [10] 2192
722   [청주] 생명의 물을 마셔야 합니다  15
721   [수원] “생리적 갈증과 신앙적 해갈”  [9] 2521
720   [인천] 우리 신앙의 목적  [7] 2073
719   [군종] 하느님의 목마름과 인간의 목마름  [4] 2538
718   [의정부] TWO JOBS(?)  [5] 2263
1 [2][3][4][5][6][7][8][9][10]..[19]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