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가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6 11.6%
[광주]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기
조회수 | 22
작성일 | 20.03.21
임마누엘 얀느의 <맹인의 치료(1686년)>

----------------------------------------------------------------

[광주]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기

-----------------------------------------------------

얼마 전 국보 1호인 숭례문이 전소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전날 밤까지 낯익은 모습으로 있었던 숭례문은 밤새 다른 모습으로 우리 곁에 와 있음을 우리는 눈으로 확인하고서야 알 수 있었습니다.

전소된 숭례문…. 그 안타까움이 마음까지 전해지기까지는 우리는 눈으로 확인된 사실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때로는 보지 않은 사실에 대해 마음을 쏟기도 하지만 눈으로 확인된 결과에 대해서는 깊은 신뢰를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행위에는 결과가 따릅니다. 그러나 그 행위의 이면(裏面)에는 또 다른 과정이 있음을 알아야합니다. 우리가 눈으로 보고 확인하는 그 결과 이면(裏面)에는 보이지 않는 배경이 있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볼 수 없기에 많은 부분을 보이는 부분에 비중을 두고 섣부른 판단이나 자기식대로의 잣대로 재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보여지는 행위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닙니다. 보여지는 것만큼 보여지지 않는 부분도 중요하기에 신앙인인 우리는 눈으로 보여지는 결과보다는 그 이면(裏面)에 마음을 쓸 수 있어야합니다.

오늘 복음에서 태생 소경이 등장합니다. 그는 태어날 때부터 볼 수 없다는 그 안타까움 보다는 “태어나면서부터 죄를 뒤집어쓰고 나온” 중죄인 취급을 이웃들로부터 당하는 마음의 고통이 더 컸습니다. 우리가 어렵지 않게 느끼는 아름다운 풍경이나 사랑하는 사람의 모습을 그는 어둠이라는 고통으로 한 평생을 보냈습니다. 그런 그에게 우리는 어떤 사랑을 베풀려고 했을까요? 볼수 없었기에 겪는 정신적, 육체적 어려움을 동정아닌 진정한 사랑으로 다가선적이 있습니까?

우리 주위에는 볼 수 있으면서도 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반대로 육체적으로 볼 수는 없지만 마음으로 세상을 보는 사람이 있습니다. 태생소경은 비록 아무 것도 볼 수 없었지만 예수님이 빛이요, 구원 그 자체임을 믿음으로 고백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보는 것만이 최선이 아님을 고백할 수 있어야합니다. 우리가 보는 것은 눈으로 보이는 아주 작은 형태만 인지할 뿐 그 안에 숨겨진 영혼의 소리는 볼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마음의 눈으로 이제 바라보아야합니다. 우리가 영혼의 눈을 뜨지 못하고 언제까지나 육체의 눈만으로 이 세상을 살아갈 때, 우리는 또 다른 바리사이가 될 것입니다.

---------------------------------------------------

광주대교구 김준오 베드로 신부
456 11.6%
"실로암 못으로 가서 씻어라”

---------------------------------------------

빛이 없으면 하루도 살 수 없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어둠의 골짜기를 지나가며 ‘세상의 빛’이신 예수님 부활을 향해 순례 중입니다.

화답송 시편에서 하느님은 두려워하는 시인을 위로하시고 희망을 불어넣으십니다.

“주님은 나의 목자,
나는 아쉬울 것 없어라.
푸른 풀밭에서 나를 쉬게 하시고
잔잔한 물가로 나를 이끄시어….”(시편 23,1-2)

■ 복음의 맥락

요한복음 9장 이야기 배경은 유다 축제 초막절입니다.(7-8장)

초막절은 이집트에서 해방된 이스라엘이 광야에서 불기둥과 구름을 안내자로 삼아 가나안으로 행진한 것을 기념합니다.

이 시기에 많은 등불이 화려한 예루살렘 성전과 이스라엘 가정을 밝힙니다. 사람들은 환한 등불을 보면서 주님이 빛이자 안내자로서 광야를 통과하게 해 주신 것을 기억합니다.

예수님은 성전에서 가르치며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이는 어둠 속을 걷지 않고
생명의 빛을 얻을 것이다”(요한 8,12)라고 말씀하십니다.

부활하신 그리스도는 지금 이 자리에,
교회와 성사 안에
이미 ‘세상의 빛’으로서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 나는 세상의 빛이다

예수님은
성전 밖을 ‘지나가다가’
‘태어나면서부터 눈먼 사람’을 보십니다.

이름 없이 ‘그 사람’으로 자주 소개되는데 모든 시대,
모든 사람에게 적용되는 상징이기 때문입니다.

이 눈먼 이가 먼저 예수님 시선을 받고
그분이 세상의 빛으로서
‘하느님의 일’을 하게 하는 귀한 도구로 선택됩니다.

성경에서 하느님이 인간의 눈으로 적합하게 보이지 않는 이,
작은 이를 선택하신다는 것을 자주 보게 됩니다.

제1독서에 나오는 다윗의 부르심 이야기도
선택에 대한 구약 신학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오늘 복음과 연결됩니다.

예수님이 눈먼 이를 치유한 방식이 흥미롭습니다.

예수님은 땅에 침을 뱉고
그것으로 진흙을 개어 눈먼 이의 눈에 바르시고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고 명령합니다.

‘침’은 유동적이면서도 내밀한 것으로
예수님의 침은 높은 곳에서 태어나게 하는
성령을 가리킵니다.

진흙을 개는 행위는
흙으로 만들어진 인간 창조를 연상시키는데(창세 2,7)
여기에서는 새 인간창조와 연결됩니다.

이 행위가 눈을 뜨게 하고 보게 한다는 것이
본문에서 반복되는데
바리사이들에게는 안식일을 위반한 죄지만
눈먼 이와 예수님에게는
안식일의 궁극적 목적,
곧 새로운 창조입니다.

왜 요한이 실로암의 뜻을
히브리어로 ‘파견된 이’라고 번역할까요?

눈먼 이가 치유된 것은
실로암 물 때문이 아니라 ‘파견된 이’,
곧 예수님 말씀을
경청하고 순종했기 때문임을 강조하기 위해서입니다.

요한 복음서에서
예수님을 가리키는 중요한 칭호는
아버지가 파견하신 아들입니다.

예수님 생애 전체는
그분을 세상에 보내신 아버지 말씀을 경청하고
아버지께 순종하는 아들의 삶이었습니다.

눈을 뜨게 된 사람은 환상과 상상,
막연한 두려움으로 세상을 보는 것이 아니라
이제 자기 눈으로,
사실을 있는 그대로 보고 판단하게 됩니다.
그는 자신을 어둠에서 빛으로 구해낸 분의 이름을
‘예수님’(‘주님이 구원하신다’)이라고 부릅니다.

■ 그분은 예언자이십니다

이웃과 지인들이 바리사이들에게 그 사람을 데려갑니다.
바리사이들은 질문합니다.
“그가 당신 눈을 뜨게 해주었는데,
당신은 그를 어떻게 생각하오?”(요한 9,17)

눈먼 이로 태어나 율법을 읽을 수도 없고
생존을 위해 길바닥에서 구걸하며 평생 살아 온 사람이
예수님에 대해 말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은
자기 ‘체험’, 일어난 사실 뿐입니다.
박해하는 바리사이들이 한 질문은
역설적으로 그에게
‘나를 치유한 분이 정말 나에게 누구인가?’를 생각하게 합니다.

어둠과 위기의 순간에
예수님에 대한 지식과 사랑이 서서히 깊어집니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확신도 자랍니다.
그 사람은 마침내 ‘예언자’라고 대답합니다.
바리사이들이 생각하듯
안식일을 어긴 죄인이 아니라 예언자,
하느님을 대신해서 말하고 행동하는 분,
하느님 말씀의 참된 의미를 전달하는 분임을 증언합니다.

그는 ‘한때 어둠이었지만
지금은 주님 안에 있는 빛’(에페 5,8)으로서
어둠 속에 있는 사람을 빛으로 데려가는
여정을 걷게 될 것입니다.

유다 지도자들은 그가 보게 됐다는 사실 자체를
부정하기 시작합니다.(요한 9,18)

그들의 태도는 우리 모두가 겪는 유혹을 직시하게 합니다.

“우리 각자는
자기 시야의 한계를
세상의 경계와 혼동합니다.”(철학자 쇼펜하우어, 1788-1865)

명확한 증거에도 불구하고
부정하는 자세는
조롱, 완고함, 무관심, 자기 확신에 대한 맹신,
때로는 오만한 침묵으로 이어집니다.
이 모든 것의 뿌리는 자신을 우상으로 삼는 ‘자기 경배’입니다.

바리사이들은
부모를 불러서라도
예수님이 죄인이라는 자기들 생각을 입증하고 싶지만
실패하자 그 사람을 다시 불러
“하느님께 영광을 드리시오.
우리는 그자가 죄인임을 알고 있소”라고 윽박지릅니다.

예수님이 죄인으로 드러나지 않으면
그들의 권위가 무너질까봐 두렵기 때문입니다.
그 말은 참으로 모순입니다.
율법에 무지한 사람에게
하느님의 영광을 강요하는 그들이야말로
‘자기들끼리 영광을 주고받으면서’(요한 5,44)
하느님에게서 받는 영광은 추구하지 않는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위선적인 태도는 이 한 마디에 요약됩니다.
“당신들은 듣지 않는 사람들이군요!”

■ 주님, 저는 믿습니다

자기 체험과 판단에 바탕을 두고
예수님을 용기 있게 증언한 사람은
그 대가로 회당에서 쫓겨나고
박해당하는 스승의 여정을 그
대로 따르는 제자가 됩니다.

그는 예수님을 다시 만나
“주님, 저는 믿습니다”(요한 9,38)라고 고백하고 경배합니다.

그 사람의 단계적인 신앙 여정이 절정에 달하는 순간입니다.

신앙이란?
자신이 체험한 분,
자신이 말하고 있는 분,
예수님 안에서 하느님을 보는 것입니다.

요한복음 9장 이야기는
우리에게 진정한 신앙이란 무엇인지
가르치는 표징입니다.

주님, 오늘 이 시간에도
제 영을 눈멀게 하는
온갖 종류의 어둠과 유혹에서
저를 해방시켜 주십시오.
오늘 저에게도
“실로암 못으로 가서 씻어라”라고
명령하십시오. 아멘.

---------------------------------------

임숙희 레지나 엔아르케성경삶 연구소 소장
가톨릭신문 2020년 3월 22일
  | 03.21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수도회] 눈물 흘리시는 하느님  [3]
756   [수원] “000야, 이제 그만 혼자 가두어 있지 말고 이리 나오너라.  [5] 2537
755   [인천] 부활.....누구와 함께 있는 것?  [6] 2505
754   [마산] 나는 부활이며 생명이다  [5] 2649
753   [서울] 눈물을 흘리시는 예수님  [8] 2560
752   [대전]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3] 2616
751   [안동] 생명의 삶  [3] 2253
750   [부산] 라자로의 부활사건  [7] 2825
749   [광주] '죽은 자여 일어나라'  [1] 13
748   [제주] “돌을 치워라”  6
747   [전주] 죽은 라자로를 살리는 자매의 믿음  [5] 2839
746   [의정부] 신성과 인성의 감사로운 결합  [2] 2499
745   [군종] 라자로의 소생  [1] 9
744   [원주] "주님이 계셨더라면…"  [1] 2383
743   [춘천] 우리 안에 사랑의 영으로 부활을  [2] 15
742   [대구] "너는 나를 믿느냐?"  [7] 4483
741   (자) 사순 제5주일 독서와 복음 (“라자로야, 이리 나와라.” )  [5] 2163
740   [청주] 맑은 눈을 지니길 희망  14
739   [수도회] 무거운 십자가는 은총의 도구로 사용된다.  [9] 2592
738   [수원] 주님의 마음? 내 마음?  [8] 2204
737   [인천] 눈이 멀었던 사람의 신앙고백  [7] 2449
736   [마산] 나날이 눈 떠가는 삶  [5] 2378
735   [대구] 영적인 눈을 뜬다면  [8] 3169
734   [부산] 눈 뜬 것도 죄가 되는가?  [8] 2421
733   [대전] 소라도 잡아야 하는 거 아냐?  [4] 2163
732   [안동] 제대로 본다는 것은  [4] 2257
731   [전주] 어둠 속에 머무르려는  [2] 2055
  [광주]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기  [1] 22
729   [군종] 얼굴을 씻었더니 보게 되었습니다.  [3] 2395
728   [의정부] 본다는 것의 의미  [1] 17
727   [원주] 동상이몽(同床異夢)  [1] 20
726   [춘천] 마음의 눈으로  [3] 2533
725   [서울] 세 가지 발견  [10] 2412
724   (자) 사순 제4주일 독서와 복음 (태경소경 고침을 받다)  [8] 1926
723   [수도회] 우리 평생의 갈증을 채워주실 분  [10] 2192
722   [청주] 생명의 물을 마셔야 합니다  15
721   [수원] “생리적 갈증과 신앙적 해갈”  [9] 2521
720   [인천] 우리 신앙의 목적  [7] 2073
719   [군종] 하느님의 목마름과 인간의 목마름  [4] 2538
718   [의정부] TWO JOBS(?)  [5] 2263
1 [2][3][4][5][6][7][8][9][10]..[19]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