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다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9.2%
[청주] 너무 일찍 터트린 축포
조회수 | 52
작성일 | 18.12.02
너무 일찍 터트린 축포

------------------------

오늘은 교회 전례력으로 새해 첫날인 대림 제1주일입니다. 먼저 지난 한 해 은총 속에 무사히 보낼 수 있도록 해주시고 새해와 새날을 맞이하게 해주신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에게 대림시기는 특별한 의미 두 가지를 지니고 있습니다. 하나는 이천년 전 이 땅에 인간의 육으로 오신 예수님의 첫 번째 탄생을 기념하는 일이며 다른 하나는 종말 때 재림할 예수님을 기다리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대림은 요란법석하고 휘황찬란한 시기가 아닙니다. 고요 속에서 조용히 기다리는 시기입니다. 예수님의 탄생과 재림을 마음 속 깊은 곳에서부터 열망과 기대의 맘으로 오실 분에 대한 그 환희와 행복을 응축해 놓는 시간입니다. 성탄을 향하여 나아가면서 점점 끌어올려지는 것이고 불을 서서히 지피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성탄대축일이 되면 그 마음을 최고조로 만들어 터트리는 것입니다. 그런데 요즘은 이런 응축된 기다림의 고요는 사라지고 세상의 상업주의와 물질주의에 빠져 일찍부터 그저 즐기고 노는 시기로 보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안셀름 그린 신부님은 자신의 책 「성탄의 빛」에서 “오늘날 대림절은 성탄을 미리 앞당겨 지내는 것처럼 보입니다. 상점에서는 대림절이 시작되기 전부터 크리스마스 캐롤을 틀어댑니다. 이렇게 미리 앞당겨 지내는 성탄절 때문에 우리는 성탄을 성탄다운 축제로 지내지 못합니다.”라고 안타까워합니다.

최근에 본당에서 이러저러한 이유들로 성탄 공연이나 행사 등을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이유로 앞당겨서 시행하는 경우를 왕왕 보게 됩니다. 심지어는 대림 제3주일에 하는 성탄행사도 있다고 합니다. 성탄 당일이나 전날은 다들 모임과 회식으로 바쁘다는 이유로 편한 시간에 따로 빨리 옮겨 하는 편이 참여율도 높고 호응도 좋다고 합니다만, 세상처럼 너무 일찍 축포를 터드리는 바람에 진짜 기쁘고 행복해야할 날에는 김이 빠지는 경우가 생기게 됩니다.

인터넷에서 어떤 글을 보니 ‘남친에게 성탄절이란?’ 질문에 ‘지 생일도 아닌데, 여친에게 선물을 주는 날’이라고 웃픈 사연이 적혀있었습니다. 이 날은 예수님 탄생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예수님 생일입니다. 그러니 우리는 그분께 마땅히 생일 선물을 드려야 합니다. 그 선물을 준비하는 기간이 또한 이 대림시기입니다. 교회는 그리하여 대림 주일에 인권 주일과 자선 주일을 보냅니다. 그것이야말로 그리스도께서 감사히 받아주실 선물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의 소외되고 고통 받고 아픈 이들을 찾아 나서기를 바라며 나아가 적극적인 도움을 주는 것으로 그리스도께 합당한 선물을 드리는 것입니다. 우리가 그렇게나 학수고대하는 아기 예수님을 그들 안에서 발견하고 그들과 함께 예수님의 탄생을 기뻐하며 즐거워해 해야 합니다.

올해 대림은 조금은 고요 속의 기다림이기를 기대해봅니다. 현란하고 화려한 네온사인에 일찍 감치 눈이 부셔 진짜 빛으로 오시는 아기 예수님을 제대로 바라보지 못하는 누를 범하지 말아야합니다. 더불어 예수탄생의 기쁨이 재림할 예수님을 향한 기다림으로 옮아갈 수 있도록 종말의 삶을 살아가는 대림시기 되시기 바랍니다.

----------------------------------------

▥ 청주교구 권진원 라우렌시오 신부 : 2018년 12월 2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대전] 참된 자선 
!   [수원] 항상 기뻐하십시오  [3]
!   [부산] 가난한 이들과 함께 하신 예수님  [5]
662   [수도회] 분수대로  [2] 1931
661   [춘천] ‘참된 나눔’으로 성탄 준비해야  [4] 2259
660   [군종] 나는 그분의 신발끈을 풀어드릴 자격조차 없다  [1] 2215
659   [인천] 있어야 할 자리에….  [7] 2162
658   [서울] “그러면 저희가 어떻게 해야 합니까?”(루카 3,10)  [7] 2321
657   [광주] 저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2] 1830
656   [안동] 잊어버린 기쁨을 되찾으세요  [2] 1969
655   [마산] 회개는 자선을 지향해야 한다  [4] 2024
654   [대구] 나눔은 복음화  [5] 2219
653   [전주] “그러면 저희가 어떻게 해야 합니까?(루카 3,10)  [1] 108
652   [청주]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어라”(루카3,8)  [1] 93
651   [의정부] 세례자 요한의 기쁨  [2] 109
650   (자) 대림 제3주일 (자선주일) 독서와 복음  [5] 1671
649   [수도회] 주님 목소리에  [2] 946
648   [부산] 회개, 성인들도 회개한다  [5] 2113
647   [인천] 외치는 이의 소리  [5] 2127
646   [수원] 누구를 위한 외침인가?  [5] 2137
645   [서울] 세례자 요한과 더불어 삭풍을 맞으면서  [6] 2368
644   [광주] 사랑하면 보게 될 것이고, 보게 되면 더 사랑할 것이다.  66
643   [군종] 너희는 주님의 길을 마련하여라  [2] 1898
642   [대구] 길이 되는 사람  [3] 2225
641   [춘천] 먹자! 영혼의 배 채울 양식을  [5] 2202
640   [의정부] 회개, 하느님께 의지하는 것  [4] 2573
639   [마산] “주님의 길을 곧게 하여라”  [1] 575
638   [안동] 세례자 요한의 회개의 세례  [3] 1383
637   [전주] 대림시기를 보내는 우리의 자세  [1] 2296
636   [청주] 주 하느님께서 기다리고 계신다  [1] 115
635   (자) 대림 제2주일 (인권주일 / 사회교리주간) 독서와 복음  [3] 1787
634   [대전] 누가 누굴 기다리는가?  [2] 1040
  [청주] 너무 일찍 터트린 축포  52
632   [수도회] 사탄은 반드시 있습니다.  [7] 1719
631   [수원] 우리의 삶은 "대림"의 삶  [6] 2360
630   [대구] 준비 됐나요♪♪  [4] 2088
629   [인천] 성탄은 새로운 출발  [7] 2089
628   [의정부] 사람의 아들 앞에 설 수 있는 힘을 지니도록 늘 깨어 기도하여라.  [4] 2284
627   [부산] 종말론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  [6] 1904
626   [서울] 대림초에 불을 붙이며  [6] 2573
1 [2][3][4][5][6][7][8][9][10]..[17]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8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